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내 속에 정한 마음
http://blog.yes24.com/leh1103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날아라닭다리
.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16,81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BrInG
wRiTe
나의 리뷰
fEeLiNg
So gOoD
태그
눈이오려면 꼼꼼 선택받는리더의미디어스피치 생리교육 마유쌤 마유캠퍼스 미국인들이가장많이쓰는영어회화코어패턴 코어패턴 10대추천 돈의교실
2020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오늘 22 | 전체 25426
2014-09-11 개설

전체보기
[서평]마음 약국 | fEeLiNg 2020-10-22 14:28
http://blog.yes24.com/document/1320143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마음 약국

이현수 저
알에이치코리아(RHK) | 2020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마음 약국

 

심리학 도서였지만 꽤 과학적이었다. 마음 관리를 뇌과학 측면에서 처방했다. 에필로그에도 나왔다시피 유발 하라리는 <사피엔스>라는 책에서 행복의 소제목 파트 화학적 행복을 언급하며 세로토닌과 같은 생화학적 체제를 말했다고 한다. 행복에 대한 거대담론을 기대한 저자로선 좀 당황스러웠지만 우리의 정신, 감정세계는 신경화합물의 영향을 받는 것이 사실이었다.

 

기분이 안 좋은 채로 3일을 넘어가면 부정적인 감정은 장기 기억으로 넘어가 뇌에 과잉 기억화된다. 사실 3일까지 가지도 않는다. 그 즉시 기억되는 것 같다. 상처 입을수록, 모욕감이 클수록 기억으로 가는 속도는 빠르다. 이럴 땐 마음 약사업무를 시작하라고, 저자는 조언한다. 역시 모든 병은 조기 개입해야 효과가 있다. 모든 걸 다 해결할 순 없겠지만 마음이 무너지기 시작할 때 그 짐이 쓸데없이 부풀려지는 것은 막을 수 있을 테니까.

 

미국의 정신과 의사 제임스 보그는 말했다. 뇌는 약국과도 같아 24시간 내내 약을 조제한다고. 그리하여 감정이 일상을 지배하지 않도록 오늘의 기분을 돌보는 셀프 심리학을 알아야 하고 선택의 문제가 아닌, 마음 약사가 되는 것은 반드시 해내야 할 일일 것이다. 요즘과 같이 심리적 방역이 절실한 시기라면 더욱.

 

저자 이현수 임상심리전문가는 이 마음 치유서를 통해 생활 밀착형 처방전을 일러주었다. 부정적인 사고가 긍정적인 사고로 바뀌면 변연계의 반응도 달라져 세로토닌, 옥시토신, 도파민 등과 같은 30개 이상의 신경전달물질과 호르몬을 분비할 수 있다. 세상 단순한 좋은 생각과 좋은 감정을 갖고 좋은 화학물질을 생성하면 기분이 좋아진다는 이 공식을 받아들이려면 우리는 최대한 긍정적인 생각을 하는 것이다!

 

익히 알지만 실천이 어려웠던, 생활 속 세로토닌 축적법은 이대로도 행복하다는 선언인 감사, 삶의 의미를 추구하는 것, 명상과 예술의 힘까지 소개했다. 특히 은근히 사람 잡는 인지적 왜곡이란 제목을 통해 한번 뇌에 박힌 버려야 할 생각들을 불을 다루듯 다뤄보며 버릴 것으로 뇌에 각인시켜야 한다는 내용이 인상 깊었다. 필요할 때만 조심히 불을 사용하여 몸을 녹이거나 음식을 해 먹듯. 이를테면 이런 것이다. 의무적으로 무언갈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인지적 왜곡이 있다면 대안적 셀프 톡은 ‘...했으면 좋겠다, 그렇게 하기를 원해로 바꾸는 것이다. 당위적 사고방식과 완벽주의를 바꾸는 방법인 것이다. 이는 평소 쓰는 말을 잘 관찰해보면 알 수 있다. “그렇게 했어야 했어, 어떻게 그럴 수 있어?” 와 같은 말을 자주 쓰면 앞서 언급한 완벽하게 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편이다.

 

집밥과 수면법칙도 이론상 알고 있는 내용인데 실천이 어려웠었다. 집밥은 몸을 5성급 호텔로 만들만큼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그 자체가 소울 푸드이기도 하고 요리를 계획하고 끝낼 때 도파민까지 분비되어 멋진 작업이라 할 수 있다. 핵심은, 장내 유익균을 잘 보존해 장 안에서 세로토닌을 가득 분비하자는 것. 이시형 박사님도 생각났다.

 

남에게 행복을 의존하지 않고 나 스스로 우울에서 벗어나 행복을 추구하기 위해선 마음 약사가 되기는 필수인 것 같다. 부디 뇌과학과 심리학을 병행한 이 치유법을 배워보시길. 상처 난 마음은 어느덧 아물어 있을 것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