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내 속에 정한 마음
http://blog.yes24.com/leh1103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날아라닭다리
.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2,54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BrInG
wRiTe
나의 리뷰
fEeLiNg
So gOoD
태그
눈이오려면 꼼꼼 선택받는리더의미디어스피치 생리교육 마유쌤 마유캠퍼스 미국인들이가장많이쓰는영어회화코어패턴 코어패턴 10대추천 돈의교실
202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오늘 1 | 전체 26956
2014-09-11 개설

전체보기
[서평]말이 상처가 되지 않도록 | fEeLiNg 2020-11-26 13:27
http://blog.yes24.com/document/1337946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말이 상처가 되지 않도록

노은혜 저
위즈덤하우스 | 2020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말이 상처가 되지 않도록

 

말은 소통의 도구이지만 갈등을 표출하기도 한다. 대화법에 대한 수많은 말 스킬도서가 난무하지만 보다 근원을 알기 위해선 마음을 들여다보아야 한다. 똑같은 말에도 반응하는 종류는 다양하다. 어떤 이에겐 아무런 타격이 없지만 어떤 이에겐 치명적인 상처가 되어 회복하는 시간이 걸리기도 한다. 이 말인 즉슨 개개인의 마음밭에 따라 말의 영향력이 달라짐을 뜻한다. 마음밭은 우리 삶의 역사를 담고 있는 내적 지도이며 이것에 가장 큰 영향을 준 이는 바로 우리의 부모라 할 수 있다. 그래서 심리상담 과정도 어린 시절의 자아를 마주하는 것 같다.

 

책은 언어치료학과 상담심리학을 공부한 저자의 감정조절 대화법을 이야기한다. 관계를 해치는 말버릇을 고치기 위해 단호하고 분명하게 자신의 감정을 전하며, 말과 감정 사이에 안전거리를 두고 과거의 상처가 만든 불안에서 해방되는 방법을 말한다. 우린 누군가와 대화를 하다가도 상대방은 자신의 속얘기를 안하는데 자신만 너무 정보를 노출한 것은 아닌지에 대해 스트레스를 받기도 한다. 과도한 자아 노출은 수치심을 부르기도 한다. 적절한 자신의 오픈은 친밀감을 형성하기도 하지만 관계보다 우선은 말을 하는 자신의 감정이다. 고민이 있어 하소연을 할 상황엔 스스로 자기 감정을 이해하고 수용한 상황에서 이야기를 나눠야 한다. 관계 구축을 위한 초석이다.

 

감정에 충실하다는 건 이기적인 것이 아니었다. 나를 속이지 않는 진짜 감정으로 내면의 행복감을 맛본다면 그것이 타인을 더 지속적으로 행복하게 만든다. ‘나만 참으면 돼라는 가짜 감정으로 타인을 일시적으로 기쁘게 할 수도 있겠지만 내 안의 진짜 목소리를 찾는다면 그동안 인정받거나 수용 받지 못해 내면에 쌓이고 억압된 감정들로부터 해방될 수 있을 것이다.

 

자신의 감정을 상하게 하는 타인의 말과 표정 또는 상황이 자극이라면 따라오는 감정을 표출하거나 넘기거나 받아치는 것은 반응이다. 그 반응을 선택할 주도권은 에게 있다. 상대의 공격적인 언어나 비언어적 행동엔 누구나마음이 상하지만 그것을 분노로 폭발시키는 행동은 누구나하지 않는다. 욱하는 순간이 바로 나의 인격을 증명할 타이밍이다. 욱할 때 화내는 건 당연하다’, 또는 나는 원래 욱하는 성격이다라고 생각하면 감정을 폭발시키는 것이 감정을 해소하는 당연한 방식이라고 여기게 된다. 마치 자극 받은 즉시 터뜨리도록 프로그램밍 된 로봇과도 같다. 이는 자극과 반응 사이에 있는 공간을 묵살하는 것이다. 우린 자극과 반응 사이의 공간에 머물며 감정을 자각하는 방법을 배워야 한다.

 

저자가 추천하는 방법으로 글쓰기가 있었다. 이 행위는 내면에 꽉 찬 감정의 덩어리를 제거하는 꽤 좋은 방법이었다. 자신의 감정과 생각을 표현하는 매개체로 글쓰기만큼 안전하고 치유적인 도구가 없다고 이야기한다. 우리의 감정을 오롯이 표출하고 받아들일 수 있으며 자기 표현력을 높일 뿐만 아니라 감정을 온전히 자신의 것으로 인정하게 만든다. 마치 아우토반을 달리듯 빠르게, 검열하지 않고 기록해보자. 글쓰기로 내면을 훈련하면 감정의 주도권을 쥘 힘을 키울 수 있고 마음이 치유되며 건강한 대화를 시도할 수 있다.

 

관계가 쉬워지고 마음이 편안해지는 말하기의 태도를 배우고 싶다면 이 책을 펼쳐보시길. 분명 말이 상처가 되지 않을 것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