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오즈의 서재
http://blog.yes24.com/longlegged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오즈
책과 바람난 여자가 되자!!!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8월 스타지수 : 별1,21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오즈의 여행
오즈의 생각
스크랩
공연/전시 이야기
오즈의 책
세계의 풍경 Photo by OZ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책 이야기
YES GIFT
음반/DVD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마음에 와닿는 책 속 글귀
태그
세계의풍경005 세계의여행 세계의풍경 런던의펍스토리 조용준님 펍영국의스토리를마시다따라하기 별자리체험단 입체로보는3D별자리도감 이청래 2010년독서계획
2022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책 재미있을 것 같네요. 
성의있는 후기 잘 보았습니다. 출판사.. 
글로 상대와 소통하는것이 오해도 있을.. 
우리 사회에서 다소 멀게 느껴지는 오.. 
요즘 미술관에 가는 대신 책을 통해 .. 
새로운 글
오늘 13 | 전체 223091
2007-07-02 개설

전체보기
[역사] 한 입 크기의 프랑스 역사 - 스테판 에노, 제니 미첼 | 책 이야기 2022-06-26 08:1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47544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한 입 크기의 프랑스 역사

스테판 에노,제니 미첼 저/임지연 역
북스힐 | 2022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음식은 중요하다. 왜? 먹지 않고 살 수는 없으니까. 그런데 단지 그 이유뿐이라면 음식은 그저 살아있는 존재의 생명을 유지시켜주는(물론 가장 중요한 기능이긴 하지만) 단순한 수단 이상의 존재감을 뽐내지 못했을 것이다. 역사적으로 보았을 때 음식은 그 어떤 것보다도 확실한 정치적 도구이자 사회 통제의 수단이었다. 음식으로 사람을 평가하기도 하고(지금도 어떤 음식을 먹는 국민이라며 미개하다, 야만하다는 이런 표현을 여전히 사용하고 있다) 사회계층을 나누는 계급장의 역할을 하기도 했으며 인간의 모든 역사 속 발자취마다 음식이나 식재료가 관련있지 않는 경우가 드물었다. 지금도 그렇지만 한 나라를 대표하거나 상징하는 음식의 기원을 두고 우리가 먼저네라며 싸우는 모습은 역사 속에서 수차례 반복되는 에피소드이다.

 

이 책은 바로 인간의 역사에 얽힌 음식 이야기이다. 제목도 센스있다. '한 입 크기의 프랑스 역사' 원제로 하면 'A Bite-Sized History of France'. 프랑스의 역사 중 먹는 것과 관련있는 내용을 다룬다는 걸 의미하는 동시에 한 장 한 장의 내용이 짤막하다는 의미로 '한 입'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저자의 이력도 특이하다. 부부 공저인데 남편은 '치즈 전문가'이고 아내는 '전쟁학' 전문가란다. 각종 전쟁과 내란 혁명으로 얼룩진 프랑스와 미식의 나라라는 프랑스를 조합한 이 책의 내용이 당연할 수 밖에.

 

책이 진짜 재미있다. 내가 세계사를 다룬 책을 좋아하기도 하지만 여기에 먹는 이야기가 끼어드니 환상의 궁합이다. 글의 서두에서도 언급했지만 음식만큼 정치적인 것도 드물다. 그러다보니 책에 언급된 역사의 대부분은 정치나 전쟁과 관련성이 많지만 전혀 지루하지 않다. 음식이라는 존재가 치고 들어오는 순간 음식의 역사가 된다. 저자는 한 장에 한가지의 음식이나 식재료등을 다루고 있는데 그것의 기원에 얽힌 전설과 진실을 비교하는 것부터 시작해 역사의 한 페이지가 어떻게 프랑스 미식의 한 페이지와 연결되는지 이야기한다. 이 책은 재미없을 수가 없는 책이다. 물론 역사를 바라보는 시각이 좀 다를 수는 있으나 음식에 방점을 찍고 읽으면 좋겠다. 이 책을 읽고 나면 음식의 기원을 두고 싸우는 짓이 얼마나 무의미한 지 알게 된다. 특히 유럽처럼 셀 수도 없을만큼 많은 전쟁으로 영토가 뒤섞이고 사람도 뒤섞인 경우에는 더더욱 말이다.

 

이 책은 책상이 아닌 식탁에 두어야 할 책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