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하늘호수
http://blog.yes24.com/lsy6025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해맑음이
즐겁다고 생각하는 일을 하면 됩니다. 선량한 당신의 선택은 늘 옳으니까요^^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0·11·12·13·14·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8,00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마음 너머 詩가 있고^^
삶의 향기
끄적끄적
효진아 놀자^^
은혜의 강가
음악&추억
맛있는 이야기
텔레비젼아~ 놀자
생각 한 스푼 책갈피
애드온적립
스크랩
이벤트&당첨후기
아침 책향기/밤 산책
파블 미션완수
나의 리뷰
보물창고
지혜의 샘(2013)
지혜의 샘 ▶2014-40
지혜의 샘 ▶2015-83
지혜의 샘 ▶2016-120
지혜의 샘 ▶2017-100
지혜의 샘 ▶2018-110
지혜의 샘 ▶2019-93
지혜의 샘 ▶2020-101
지혜의 샘 ▶2021
파블10기 리뷰
파블11기 리뷰
파블12기 리뷰
파블13기 리뷰
파블14기 리뷰
파블15기 리뷰
파블16기 리뷰
파블17기 리뷰
그림책/동화
그리스로마신화
학습만화,효진아공부하자^^
신앙서적
세계문학(서양고전)
발칙한 빌 브라이슨
영화(연극)리뷰
GIFT 후기
♥한 줄 긁적긁적♥
나의 메모
나의 메모
함께쓰는 블로그
♡하루 한 줄♡
태그
2021년두번째눈 철결핍성빈혈 철분제 2021년새해첫눈 반갑고설레임 2021.1.3온라인예배 사사기7:1~8 하나님의일하심에합당한사람 2020.12.27온라인예배 사사기6:11~24
202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벗님들^^
YES블러그
출판사
최근 댓글
고전이라고 하면 지루.. 
제목에 이끌려서 들어.. 
기회가 될 때마다 고.. 
이곳도.. 눈이 오다 .. 
어제 이글을 보았어요.. 
오늘 59 | 전체 540806
2013-08-29 개설

전체보기
고맙게 잘 먹겠습니다^^ | 끄적끄적 2020-11-26 19:53
http://blog.yes24.com/document/1338092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감 한 봉지, 감 주렁주렁 달린 가지 하나가 식탁 위에 올려져있다.

아비토끼가 사올리가 없다. ㅋㅋ

물어보니, 우리 라인 12층의 아주머니를 퇴근할 때 만났는데

차에서 주섬주섬 감을 꺼내시더니 가져가서 먹으라고 하셨다고.

아는 분도 아니고, 8개월 전에 이 아파트로 이사왔는데

아비토끼와는 밑에서 종종 마주쳐서 얼굴은 안다고 했다.

시골집에 감나무가 있는데, 식구가 적어서 다 먹지도 못한다고 주셨다.

약도 안 쳤고 생짜뻬기 노지 감이라 하셨다.

맛이 궁금해서 아비토끼와 하나 깍아서 먹어보니 우와, 달아도 너무 달다 꿀감이다.

조금 말랑말랑한 것 부터 먹었는데 생김새 만큼이나 맛이 좋았다.

이 귀한 것을 저렇게 많이 나눠주셔셔 참 고마웠다.

말도 섞어보지 못한 잘 모르는 사람들인데 선뜻 주시니 따뜻한 정을 느꼈다.

 

아비토끼네 회사 아주머니 한 분의 친정이 제주도이다.

아주머니 오빠가 귤농장을 하시는데, 이번에도 주문할건지 물어왔다.

그 귤의 맛을 잘 알기에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Yes~~

15킬로 3만원이다.

엊그제 온라인쇼핑몰에서 5킬로 9,900원 주문해서 먹고 있는데,

귤껍질이 헐렁헐렁 시원찮다. 맛있기도 하고 맹숭맹숭하기도 하고 맛이 다 다르다.

그래도 시원한 맛에 먹으니 괜찮다고 위로를 한다.

다음주 되면 완전 짱짱한 귤이 오니까 참을 수 있어^^

귤 오면 12층 감 나눠주신 아주머니 댁부터 들를 참이다.

주신 귀한 감 고맙게 잘 먹고 있습니다^^

 

 

엄마가 기관지와 비염 등 목에 좋다고 도라지와 작두콩 섞은 것을 한 통 보냈다.

끓여 마셔보니 너무 좋다고. 덤으로 고소한 땅콩 볶은 것 까지.

땅콩 볶은 것은 나의 주전부리~~~

아직 끓여 마시지는 않았지만 엄마가 좋다고 하니 좋겠지^^

내가 하나 주면 열 그 이상을 나눠주는 엄마다.

잘 끓여마시고 이 겨울 건강하게 잘 보내겠습니다^^

 

식탁 위에 감과 귤과 땅콩, 캬라멜 등 오며가며 먹을게 많다.

많은 일이 여전히 기다리지만..... 난 잘 할 수 있으니 괜찮다.

못 하면 도망치면 된다.ㅋㅋㅋ (말만 그렇지, 사실 난 쫄보!^^)

매사 일에서는 세심하고 정확한 성격이지만,

사람과의 관계에서는 한결같이 부드러운 나~~~ 라고 생각한다^^

어려운 일 하나에 고맙고 따뜻한 일 하나....

이런 식으로 되면 쌤쌤이다. 괜찮아^^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6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