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하늘호수
http://blog.yes24.com/lsy6025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해맑음이
즐겁다고 생각하는 일을 하면 됩니다. 선량한 당신의 선택은 늘 옳으니까요^^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0·11·12·13·14·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8,28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마음 너머 詩가 있고^^
삶의 향기
끄적끄적
효진아 놀자^^
은혜의 강가
음악&추억
맛있는 이야기
텔레비젼아~ 놀자
생각 한 스푼 책갈피
애드온적립
스크랩
이벤트&당첨후기
아침 책향기/밤 산책
파블 미션완수
나의 리뷰
보물창고
지혜의 샘(2013)
지혜의 샘 ▶2014-40
지혜의 샘 ▶2015-83
지혜의 샘 ▶2016-120
지혜의 샘 ▶2017-100
지혜의 샘 ▶2018-110
지혜의 샘 ▶2019-93
지혜의 샘 ▶2020-101
지혜의 샘 ▶2021-59
지혜의 샘 ▶2022
파블10기 리뷰
파블11기 리뷰
파블12기 리뷰
파블13기 리뷰
파블14기 리뷰
파블15기 리뷰
파블16기 리뷰
파블17기 리뷰
그림책/동화
그리스로마신화
학습만화,효진아공부하자^^
신앙서적
세계문학(서양고전)
발칙한 빌 브라이슨
영화(연극)리뷰
GIFT 후기
♥한 줄 긁적긁적♥
나의 메모
나의 메모
함께쓰는 블로그
♡하루 한 줄♡
태그
효진이일찍학교수업마친날 혼자영화 혼자코노 같이저녁 떡순튀세트 앵두열매맺히고 5월바다풍경 저도연륙교의투썸에서 달콤한디저트와함께 전이암
2022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벗님들^^
YES블러그
출판사
최근 댓글
특히나 점심에 혼밥은 영 적응이 안되.. 
아이가 혼자를 즐기는군요. 카레 .. 
종자보관소 라는 말을 들어본 것 같아.. 
5월을 죄다 여기로 모셔왔군요 ㅋㅋㅋ.. 
자식이 하나이기 망정이지 둘이면 셋이.. 
오늘 12 | 전체 713535
2013-08-29 개설

전체보기
우리들의 대화 | 끄적끄적 2022-01-15 21:00
http://blog.yes24.com/document/1576159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효진이 어제 고등학교 배정통지서를 확인했다.

1지망은 집과 가까운 00여고를 적었는데,.... 당연히 거기 갈 줄 알았다.

그런데 생각지도 못했던 2지망 00여고를 가게 되었다.

버스로 통학할 경우 집에서 40분 정도 걸린다.

아이가 많이 아쉬워했다.

집과 가까운 곳을 원했건만.

초등학교 때부터 친했던 친구 2명도 2지망인 고등학교에 함께 가게 되었다.

우째 이런 일이??? 그나마 다행스러웠다.

 

 

돌아오는 월요일에 배정된 고등학교 예비소집일.

다음날 반편성고사를 친다고 한다.

사립이라서 그런가.... 1지망 공립은 시험 안 친다고 좋아했는데.

반편성을 위한 시험이라면.....

친한 친구들과 같은 반이 되면 더 좋을 듯.

 

중학교 3년을 학교 오며가며 할 때 늘 붙어다녔던 친구들이다.

오늘 아침에도 만나 스벅에서 음료 마시며 공부하고,

집 근처에서 점심을 먹고, 합성동에 가서 영화를 봤다고 한다.

학교 갈 때 버스보다 통학차량 이용에 관한 것도 얘기 나눴나보다.

혼자보다 친구들과 함께라서 마음이 놓인다.

 


 

지금은 방학 중,

3년째 접어든 코로나19와 함께 하는 시간들.

아이들은 방학이라도 학원 오며가며 집에만 있다.

한창 친구들 만나 깔깔거리며 웃어야 하는데.....

오랫만에 친구들과 만나 함께 한다는 것이 귀한 일이 되었다.

왠지 짠.....한~~~

 

영화 보고, 알라딘 중고서점이 있어서 구경갔다고 한다.

엄청 넓다고 사진 찍어 우리 단톡방에 올렸다.

근데....... 아비토끼가.........헉!

'램프는 어디 있어?'

나는 한 술 더 떠서...... 헉헉!

'장난해? 지니 델꼬와줘. 램프 찾으면'

아비토끼가 다시 말하길,

'램프 찾아야지 지니가 나오지'

아무리 생각해도 우리의 대화가 참 유치하다. 

그래도 웃기다. 

 

단톡방에 미주알고주알 우리들의 대화가 오고간다.

요즘 아비토끼의 말에 자주 웃는다.

효진이는 안 웃긴다고.

세대가 다르니까.

사람마다 웃음 지점도 다르다. 

가족 단톡방 있으니 대화가 자연스럽다.

특히, 아이가 무엇을 고민하는지 알 수 있다. 

 

날이 차다. 

하늘이 시리도록 파랗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7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