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하늘호수
http://blog.yes24.com/lsy6025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해맑음이
즐겁다고 생각하는 일을 하면 됩니다. 선량한 당신의 선택은 늘 옳으니까요^^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0·11·12·13·14·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3,92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마음 너머 詩가 있고^^
삶의 향기
끄적끄적
효진아 놀자^^
은혜의 강가
음악&추억
맛있는 이야기
텔레비젼아~ 놀자
생각 한 스푼 책갈피
애드온적립
스크랩
이벤트&당첨후기
아침 책향기/밤 산책
파블 미션완수
나의 리뷰
보물창고
지혜의 샘(2013)
지혜의 샘 ▶2014-40
지혜의 샘 ▶2015-83
지혜의 샘 ▶2016-120
지혜의 샘 ▶2017-100
지혜의 샘 ▶2018-110
지혜의 샘 ▶2019-93
지혜의 샘 ▶2020-101
지혜의 샘 ▶2021-59
지혜의 샘 ▶2022
파블10기 리뷰
파블11기 리뷰
파블12기 리뷰
파블13기 리뷰
파블14기 리뷰
파블15기 리뷰
파블16기 리뷰
파블17기 리뷰
그림책/동화
그리스로마신화
학습만화,효진아공부하자^^
신앙서적
세계문학(서양고전)
발칙한 빌 브라이슨
영화(연극)리뷰
GIFT 후기
♥한 줄 긁적긁적♥
나의 메모
나의 메모
함께쓰는 블로그
♡하루 한 줄♡
태그
함안군작은영화관 톰크루즈의탑건 여름철엔밀면 아자아자님의히트이벤트 책선물과애드온적립 바람이분다살아야겠다 함안무진정산책 괴산재 연못과나무의수려함 2022.6.5.주일예배
2022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벗님들^^
YES블러그
출판사
최근 댓글
어디든 정착해서 변화를 맞으면서도 꿋.. 
어디든 정착해서 변화를 맞으면서도 꿋.. 
어디든 정착해서 변화를 맞으면서도 꿋.. 
좋은 이웃이 자꾸만 더 좋아질 수 밖.. 
알콩달콩 새록새록. 그 비행기가.. 
오늘 23 | 전체 714662
2013-08-29 개설

전체보기
칠판에 글 쓰다 | 끄적끄적 2022-05-28 09:24
http://blog.yes24.com/document/1634573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칠판 글씨 아주 아주 오랫만에 써본다. 

초등학교 6학년 때였으니 35년만인가.

초록색 칠판에 하양/노랑/분홍의 분필과 칠판지우개가 2,3개 나란히 있었다.

일주일마다 번호순으로 2명의 아이들이 한 조가 되어 당번이다.

당번이 되면 수업 마친 후 쉬는 시간에 창문을 열고 칠판지우개 두 개를 겹쳐 털었는데...

이제 그 풍경은 그 때 우리들만의 시간 속으로 사라지고 한 켠의 기억이 되었다. 

 

6학년 때 수업 마치고 집에 갈 즈음에 선생님께서 늘 잊지 않고 우리에게 맡기신 일이 있었다.

다음날 아침에 학교 오면 자습을 해야 하는데, 칠판에 수학 문제를 적어놓았다.

수학 문제를 칠판에 적는 일(판서)을 우리가 했다.

특히 그 일을 내가 제일 많이 했는데... 기억이 선명하다. 

 

올해 학교 도서관 업무를 맡으신 선생님은 새로 오셨고, 6학년 담임이시다. 

오랫동안 다른 학교에서도 도서관 업무를 하셔서인지 업무 능력이 탁월했다.

알아서 척척하셔서 교장선생님도 만족하셨고, 무엇보다 나의 부담이 덜어졌다. 

도서관에 내 자리가 있으니 대출/반납 업무와 도서관 정리 정돈, 서가 정리 등 하면 된다.

작년에는 달별로 독서이벤트와 상품 고르는 것으로 부담이 되었는데.

그래도 보람되고 많이 배웠던 업무였다. 

 

6학년 선생님(도서 담당)이 이번주 코로나19 양성이라서 병가내셨다.

월요일 아침 아이들 수업은 보결선생님이 오셔서 하면 되는데,

8:40~8:55 아침 자율 시간은 내게 부탁하셨다.

아이들 등교하면 도서관에서 시간을 보내고, 6학년 교실에 선생님이 톡으로 보내주신

그 날 수업 시간표를 좀 적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부탁하셨다.

35년 전에 쓴 칠판 글씨를 다시 쓰게 되었다. 

 

지금은 초록색 칠판이 아니라 하얀 바탕의 보드 칠판이다. 

분필 가루가 몸에 안 좋다고 바뀐걸로 알고 있다. 

낯선 보드 칠판 그리고 보드 마카.

칠판에 글 쓴지 오래되어 손가락이 떨렸다.

그럼에도 거침없이 써내려갔다.

써 본 그 때를 기억삼아...

 

다 쓴 후 멀찍이서 쓴 것을 보니 아..... 괜찮네. 또박또박~~

보드칠판은 모눈종이처럼 선이 긋어져있다. 

삐뚤빼뚤 글씨가 아니라서 다행이다. 

그 때도 6학년, 지금도 6학년 교실에서.

뭔가 뭉클한 기분~♥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7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