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하늘호수
http://blog.yes24.com/lsy6025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해맑음이
즐겁다고 생각하는 일을 하면 됩니다. 선량한 당신의 선택은 늘 옳으니까요^^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0·11·12·13·14·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10,561
전체보기
마음 너머 詩가 있고^^
삶의 향기
끄적끄적
효진아 놀자^^
은혜의 강가
음악&추억
맛있는 이야기
텔레비젼아~ 놀자
생각 한 스푼 책갈피
애드온적립
스크랩
이벤트&당첨후기
아침 책향기/밤 산책
파블 미션완수
나의 리뷰
보물창고
지혜의 샘(2013)
지혜의 샘 ▶2014-40
지혜의 샘 ▶2015-83
지혜의 샘 ▶2016-120
지혜의 샘 ▶2017-100
지혜의 샘 ▶2018-110
지혜의 샘 ▶2019-93
지혜의 샘 ▶2020-101
지혜의 샘 ▶2021-59
지혜의 샘 ▶2022-52
지혜의 샘 ▶2023
파블10기 리뷰
파블11기 리뷰
파블12기 리뷰
파블13기 리뷰
파블14기 리뷰
파블15기 리뷰
파블16기 리뷰
파블17기 리뷰
그림책/동화
그리스로마신화
학습만화,효진아공부하자^^
신앙서적
세계문학(서양고전)
발칙한 빌 브라이슨
영화(연극)리뷰
GIFT 후기
♥한 줄 긁적긁적♥
나의 메모
나의 메모
함께쓰는 블로그
♡하루 한 줄♡
태그
악양생태공원의봄 1박2일친정가족모임 해운대팔레드시즈콘도 해변열차 남해보리암 3월첫날남해 비오는날산책 아자아자님이보내주신생선! 스테비아블랙/망고향을더한스윗마토 새해새날떡국
2023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벗님들^^
YES블러그
출판사
최근 댓글
예쁜 나무의 사진을 찍다 보면 그것을.. 
너무나 예쁘네요..이제 많은 꽃들이 .. 
만개했네요. 그래도 남쪽인 모양입니다.. 
3월이 되며 새롭게 시작되는 새봄 행.. 
30년여년 전에 남해에서 삼천포에서 .. 
오늘 296 | 전체 760122
2013-08-29 개설

전체보기
긴 하루 | 끄적끄적 2022-12-10 20:47
http://blog.yes24.com/document/1725525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내년에 부지런히 먹을 김장을 했다.

올해도 작년처럼 절임배추와 김장양념까지 다 구매했다.

양념을 집에서 하는거나 사서 하는거나 비용은 비슷하다.

무엇보다 50킬로나 되는 양으로 양념을 만든다는 것은 내겐 여전히 어렵다. 

한 해 먹을 김장인데, 어슬프게 담궐 수 없으니까. 

다행히 구매하는 집은 맛도 좋고, 재료도 아끼지않고, 국산이다.

좀 비싼 편이지만 깨끗하다. 

학교에서도 이 집에서 모두 구매해 담궈 지역사회와 김장 나눔 행사를 진행했다.

 

김장 하루 전 어제 절임배추와 양념이 택배 도착했다.

절임배추 박스는 골고루 잘 절여질 수 있도록 박스를 거꾸러 뒤집어놨다.

오늘 새벽 4:40에 일어났다. 

김장을 하고 부산 아빠 갖다 드리려고 하니 마음이 바빠 일찍 깼다.

큰 무 하나를 채칼로 썰고, 새우젓과 멸치액젓까지 다 준비했다.

일부러 무 하나만 샀는데 다음엔 2개를 사야겠다.

신문지를 깔고, 김장매트를 깔고, 김장통 5개 나란히 준비했다.

양념은 매운맛이 좀 강한 듯 한데 아무래도 고춧가루가 매운 것 같다. 

저번보다 훨씬 맛이 감칠맛이 있고, 좋았다.

청각, 갓, 무말랭이를 넣었는데 올해는 갓과 무말랭이가 빠진 듯...ㅠㅠ

식재료가 다 올랐나보다. 

무 하나를 썰어넣은 것은 탁월했다.

 

김장 사진을 찍어야하는데, 아비토끼나 나나 손이 모자라~~~ㅋㅋ

효진이는 잠에 취해서 쿨쿨~~♬♪

역시 노동요로 올드팝송은 좋았다. 

 


 

아빠에게 곁들일 반찬으로 큰멸치를 다듬어 볶고,

비엔나소시지는 간단하게 굴소스로 달달 감칠맛나게 볶았다.

냉장고에 넣어두지않고 먹어도 꽤 괜찮은 반찬이다. 

푸른 배춧잎을 삶아 된장에 무쳤다.

배추된장국을 끓여 위생비닐봉지 2개로 만들어 아빠에게 갖다드렸다. 

어르신들은 겨울엔 아무래도 국이 있어야 밥 넘김도 수월하니까. 

김장김치도 먹기좋게 썰어서 큰 통 하나, 작은 통 하나에 담았다. 

 

김해 언니한테 들러서 김장 김치 맛보라고 줬다. 

언니도 아빠에게 이것저것 챙겨 넣어주었다. 

11월에 차 큰 것 중고로 구매했다. 차를 보더니 키와 체구가 아무래도 아빠가 크니깐  편안하다고 좋아했다. 

이발소 근처 식당에 가서 점심을 먹고, 효진이 공부방 가야해서 1월 설 만남을 기약했다.

마산과 부산,.... 그나마 가까운 거리에 부모님이 계셔서 자주 얼굴 볼 수 있어서 좋다.

 

오늘은 바쁜 하루를 보냈다. 

새벽부터 일찌감치 하루를 시작해서인지 시간이 긴 느낌이 들었다.

그래도 할 일을 해서 뿌듯한 하루였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8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