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maae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maae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캔디나라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2,18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대평
리딩투데이 중간리뷰
리딩투데이 완독서평
캔디나라의 독서여행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3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전체보기
인면창 탐정 ㅣ 나카야마 시치리 ㅣ 블루홀식스 | 기대평 2022-12-06 13:2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723546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인면창 탐정

나카야마 시치리 저/문지원 역
블루홀6 | 2022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몸의 일부분이 탐정이라고?! 굉장히 흥미로운 형태의 탐정이다. 탐정이 귀신이나 다른 자아 등 여러 가지를 많이 봐왔지만 몸의 일분은 처음 보는 것 같다. 어릴 때 고열에 시달리고 난 후 어깨에 난 상처는 아물지 않더니 어느 날부터 말을 하기 시작하며 자신은 인면창이라 한다. 미쓰기는 줄여서 인 씨라고 부른다.

 

인씨와 미쓰기의 관계는 묘하다. 분명 몸의 주인은 미쓰기이나 항상 인씨에게 타박과 무시를 받는다. 그리고 이것저것 지시하며 미쓰기를 자신의 의지대로 움직인다. 하지만 그 끝에는 미쓰기를 위한다는 마음이 느껴진다. 이 둘은 사쿠라 마을의 사건을 어떻게 해결할까? 티격태격하며 문제를 파헤쳐나갈 두 사람의 활약에 대한 기대감이 커진다.

 

미쓰기는 상속감정사이다. 실제로 있는 직업인지 검색해 본 건 안 비밀이다. 누군가 사망을 하면 재산의 가치를 평가하여 분할하는 등의 일을 한다. 일종의 상속 매니지먼트이다. 출장을 싫어하는 미쓰기는 구라노스케의 상속 문제를 위해 사쿠마 마을로 출장을 간다. 막상 도착하니 엄청난 시골이었다. 자동차가 없으면 움직일 수 없는 곳에 있으며 핸드폰 통화 이탈이 뜨는 곳이다.

 

외부와 단절된 듯한 고립된 집이다. 그곳에서 살인사건이 일어난다. 범인은 누구일까? 글이 진행될수록 모두 의심스럽다. 식사도 모두 따로 하여 서로를 마주칠 수 없는 곳에서 알리바이는 알 수 있을지 과연 범인 찾을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그러나 범인을 잡기도 전에 또다시 살인사건이 일어난다. 좁혀지는 범인 목록.

 

상속감정하러 왔는데 살인사건에 휘말린 미쓰기는 인 씨의 도움과 구박을 동시에 받으며 사건을 추리해간다. 진짜 범인의 윤곽을 알아가는 과정은 마음을 아리게 했다. 마을 전체가 지독한 가부장적이다. 부모라 해서 자식을 물건처럼 가질 수는 없다. 자신의 가치를 알지 못하고 이리저리 휘둘리는 상황들에 화가 나기도 하였다. 후반쯤 혹시 설마 하는 마음으로 범인 추리를 따라갔다. 그러나 역시 범인은...

 

인습과 부모가 남긴 재산에

농락당한 사람들이야. 따지고 보면 피해자 아니야?

어떻게든 구해 주고 싶어.

인면창 P348

 

인씨의 추리 끝에 밝혀지는 범인을 만들어낸 시골의 폐쇄된 마을의 상황은 정말 벗어날 수 없었을까? 미쓰기는 순수하게 도와주고 싶었을 것이다. 그 도움이 전혀 엉뚱한 결과를 가져왔다. 인 씨가 알려주는 대로 이야기하는 미쓰리와 범인의 대화를 보며 조금은 예측했던 결말이었다. 그 방법이 모두를 위하는 방법이었을까? 정말 방법이 그것 하나였나 하는 생각을 계속하게 하였다. 그러나 마지막 부분을 보는 순간 머지? 하고 뒤통수를 강하게 한대 맞은 느낌이었다. 작가 소개의 <반전의 제왕>이라는 문장이 너무나 맞았다. 어떻게 이렇게 끝을 맺을 수가 있을까? 다음 편이 이미 일본에서 출간되었다고 하는데 너무나 기다려진다. 빨리 국내에도 출간되기를 바라본다. 추리소설의 묘미를 알고 싶다면 꼭 읽기를 추천한다.

[출판사 지원도서이나 아주아주 주관적인 서평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12 | 전체 2179
2007-03-21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