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9,08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78 | 전체 32530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흐트러진 꽃잎 - 앤제인 | 기본 카테고리 2018-05-27 22:14
http://blog.yes24.com/document/1040595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세트] 흐트러진 꽃잎 (외전 포함) (총2권/완결)

앤제인 저
로아 | 2018년 05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메들린 홀트는 고모네 집에서 더부살이 중인, 가난한 상인의 딸이에요.
남주인공인 데인 클리프는 지역 유지인 남작의 아들이구요.
메들린은 데인의 신분을 모른채 사랑에 빠졌는데, 두 사람 모두 자신들의 관계가 순탄치 않으리라는 걸 예상하고 있었어요.
그랬기 때문에 데인은 메들린과 함께 도망가서 결혼을 해 버리기로 결단을 내리고, 메들린도 동의해요.
그리고 약속했던 날 밤에, 메들린은 데인이 준비해 놓은 마차에 오르죠.
1829년 1월, 리치몬드에서 있었던 일이에요.

그런데, 1831년 7월, 런던에서 눈을 뜬 메들린의 마지막 기억 역시 데인과 함께 떠나기 위해 마차에 오르는 장면이에요.
계단에서 구르는 사고 때문에 그 사이에 있었던 일들이 잊혀져 버린 거죠.
메들린이 기억하지 못하는 30개월의 시간 속에서는, 예상치 못했던 많은 일들이 있었구요.
메들린은 아버지가 남긴 유산 덕에 손꼽히는 거부가 된 반면, 데인은 아버지가 남긴 빚 때문에 빈털털이가 되어 있었죠.
게다가, 당연히 함께여야 할 메들린과 데인은 원수같은 사이가 되어있어요.

무슨 일 때문에 두 사람의 사이가 틀어졌는지는 몰라도, 기억을 잃은 메들린에게 있어서는, 데인은 여전히 애틋한 연인이에요.
당연히 메들린은 데인을 찾아 다시 사이를 되돌리려 하구요.
그리고 데인과의 접촉이 반복되면서, 메들린의 기억도 조금씩 되살아나기 시작해요.


당연히 로맨틱 판타지 아니면 서양풍 가상 시대물일 거라 생각하고 시작했는데, 막상 열어보니 근대 영국을 배경으로 한 작품이에요.
그걸 알고부터 좀 걱정스럽긴 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시작하자마자 '팬티'라는 단어가 튀어나오네요.
고증이 제대로 되지 않았다는 거죠.
그레트나 그린이니 동인도니, 영국과 관련 있는 명칭들을 몇 가지 늘어놓고는 있는데, 그 뿐이에요.
왜 굳이 영국이라고 특정해서 이야기를 진행했는지를 이해할 수 없을 정도예요.
메들린의 아버지가 일확천금할 수 있었던 배경을 만들어주기 위해서였던 걸까요.
어쨌든 저는, 어설픈 배경 설정에서 이 작품에 대한 기대감이 일단 한풀 꺽였어요.

하지만 메들린의 잊혀진 시간 속에서 있었을 일들이 궁금했기 때문에, 계속 읽어나가긴 했어요.
아쉽게도, 숨겨진 사정에 대한 흥미를 제외하고는, 마음에 안 드는 부분들이 더 많은 작품이었지만요.
메들린이나 데인은 별 매력이 없었고, 주변인들은 짜증스러웠고, 이야기는 억지스러웠죠.

그래도 어쨌든 끝까지 단숨에 읽긴 했으니까, 적어도 호기심 자극에는 성공한 셈이에요.
알고 보니 뻔한 이야기였지만, 그래도 읽는 동안은 흥미로웠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