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49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96 | 전체 34333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할리퀸로맨스소설] 사랑할 수 밖에 없는 그대 - 샌드라 마턴 | 기본 카테고리 2019-04-22 00:18
http://blog.yes24.com/document/1125392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사랑할 수밖에 없는 그대

샌드라 마턴 저
신영미디어 | 2019년 04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남주인공인 케이드 란던은 거대 복합 기업을 거느린 대부호의 아들이에요.
하지만 독선적인 아버지와는 뜻이 맞지 않았던 케이드는, 그의 21살 생일 파티를 계기로, 자신의 삶을 마음대로 주무르려는 아버지의 그늘에서 벗어나 정유 사업 업계에 뛰어들었죠.
비록 완전히 밑바닥에서 시작해야 했지만, 그로부터 상당한 성공을 거둔 현재까지의 7년간을, 케이드는 자신이 선택한 길만을 따라왔어요.
그런데, 아버지의 죽음과 그 뒤에 남겨진 유언장으로 인해, 케이드의 삶은 다시 한번 아버지에 의해 휘둘리게 돼요.
아버지가 인수해 놓은 쇠락한 소규모 회사를 재건해야 하는 임무가 케이드에게 맡겨진 거죠.
케이드로서는 귀찮기만 한 일인데, 케이드의 평정심을 뒤흔들만한 여자가, 그 귀찮은 일과 함께 그를 기다리고 있었어요.

여주인공인 안젤리카 고든은 텍사스의 소규모 정유 회사 사장의 딸이에요.
어린 시절부터 집안 사업에 뛰어들어 아버지를 돕게 되기를 꿈꾸었지만,
안젤리카를 아끼면서도 가부장적인 사고 방식을 가졌던 아버지는, 안젤리카의 꿈을 대수롭지 않게 여겼어요.
부모님이 이혼한 12살 이후로는, 15년을 어머니와 함께 동부에서 살았구요.
그 결과 안젤리카는 여자 대학을 졸업하고 교사로 일하는, 어린 시절의 꿈과는 완전히 동떨어진 삶을 살고있었죠.
그런데, 아버지의 죽음으로 인해, 어린 시절의 꿈을 이룰 수 있는 기회가 안젤리카에게 찾아와요.
하지만, 알고 보니 집안 회사는 이미 사세가 기울어서 다른 대기업에 팔린 상태예요.
그쪽 기업에서 파견된 관리자인 케이드는, 안젤리카가 여자라는 이유로, 안젤리카의 사업적 능력을 인정하지 않으려 하구요.
안젤리카는 당연히 반발하지만, 그러면서도 케이드 때문에 마음이 흔들려요.


안 좋은 첫만남으로 시작해서 티격태격 대립하다가 결국 사랑하게 되는 남녀의 이야기로,
3명의 아들들과 막내딸로 구성된 란던 가의 4남매를 주인공으로 하는, '란던 가 시리즈'라고도 불리는 4편의 연작 중 한편이에요.
이 작품에 등장하는 케이드는 란던 가의 셋째 아들이고,
'사랑의 후견인'은 첫째 아들의 이야기, '할리우드 웨딩'은 둘째 아들의 이야기, '봄의 신부'는 막내딸의 이야기죠.

'추억의 할리퀸'이라는 단서에 걸맞게, 수십년 전 작품의 재출간작이기도 한데요.
재출간될 정도면 나름 인기있는 시리즈였을 텐데 말이죠,
저도 나름 재미있게 읽었던 걸로 기억하고 있었는데 말이죠,
시대가 변했기 때문일까요, 재미보다는 껄끄러움이 앞서는 작품이었어요.

사실, 보잘것 없는 여자가 잘난 남자를 만나는 신데렐라 스토리가 주류라는 특성상, 할리퀸에서 은근한 성차별이 느껴지는 게 드문 일이 아니긴 해요.
할리퀸을 즐겨 읽는다는 건, 그런 면을 어느 정도는 감수한다는 거나 마찬가지구요.
그런데, 이 작품은 정유 업계를 배경으로 해서인지, 그런 면이 특히 더 심하더라구요.
게다가, 원래 샌드라 마턴 작가의 작품에는 마초스러운 남주와 진취적인척 하지만 결국은 의존적이고 경솔한 여주가 등장하는 경우가 많거든요.
이 작품도 주인공들의 첫만남부터 낯 뜨겁게 하더니, 그 이후로도 한숨짓게 하는 부분들이 많았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