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3,37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1 | 전체 31512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계약 좀 합시다 - 김휘빈 | 기본 카테고리 2019-11-30 23:57
http://blog.yes24.com/document/1184061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세트] 계약 좀 합시다 (총3권/완결)

김휘빈 저
폴라리스 | 2019년 1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장아린은 대기업 계열의 엔터테인먼트 회사 직원이고,
남주인공인 유후영은 아린이 다니는 회사의 대표이사이자, 사주 집안의 일원이에요.
원래는 개인적인 친분이라고는 전혀 없었던 두 사람은, 회사를 뒤흔들만한 치명적인 스캔들을 막기 위해, 계약 연애를 하게 되는데요.
거침없는 성격의 아린과 소극적이다 싶을 정도로 정중한 후영의 조합은, 예상치 못했던 국면으로 나아가게 되죠.
아린은 아린대로 후영은 후영대로, 각자의 트라우마를 넘어 서로에게 이끌리게 되거든요.
물론, 각자의 집안 사정과 지난 경험들에 따른 상처 등으로 인해, 두 사람의 사이가 평탄하게 흘러가지는 못하지만요.


뭐니뭐니 해도 이 작품은 초반에 아린이 보여주는 기행이 가장 인상적이었어요.
덕분에 초반부를 유쾌하게 읽을 수 있었죠.
하지만 중반으로 들어서면서 이야기는 분위기를 달리 해요.
심상치 않은 아린의 가족들, 그로부터 기인한 아린의 상처,
온전히 평탄했다고만은 할 수 없는 후영의 성장 배경, 후영네 집안에 존재하는 알력 다툼 등,
조금은 어둡고 무거운 내용들이 등장하거든요.

어찌 보면 이야기의 범위가 확장되고 내용이 더 풍성해졌다고 볼 수도 있는데요,
아쉽지만, 개인적으로는, 이 작품은 초반의 왁더글덕더글하는 분위기가 가장 매력적이었다고 생각해요.
물론 작중에 등장하는 이런저런 갈등 사안들도, 나름 매력적인 부분들이 있긴 해요.
계약이라는 관계에서 오히려 편안함을 느끼는 아린의 모습을 보면서, 작가님은 이 부분을 특히 이야기하고 싶었을 수도 있겠다 싶기도 했구요.
다만, 저만의 느낌일지는 몰라도, 중반 이후에 보여지는 주인공들의 고뇌나 회사를 두고 벌어지는 정치 싸움 등의 내용은,
야심차게 시작은 했으나 제대로 마무리 짓지는 못한 듯한, 그런 느낌을 주더라구요.
애초에 계획했던 의도가, 연재 시스템 속에서 휘둘리다 이리저리 깎여나간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구요.
말미에 실린 '인터뷰'라는 부록을 보면서, 기대치 못한 보너스라기 보다는, 미진하게 끝나버린 본편에 대한 수습 같다는 인상을 강하게 받았거든요.

결과적으로 이 작품은 '오~~!!'로 시작했다가 '음...'으로 끝나버렸다고 말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재미있기는 했지만, 뒤로 갈수록 조금씩 만족도가 떨어져가는 작품이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