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42 | 전체 34082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새벽독서(2020/02/03) | 기본 카테고리 2020-02-03 08:50
http://blog.yes24.com/document/1205295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습관 캠페인 참여
종이책이 나왔을 때 왜 안 읽었는지 모르겠지만,(어쩌면 읽고도 잊은 것일 수도...)
종이책은 품절됐고 전자책도 내려간 상황이라 궁금하고 아쉬웠던 책인데, 전자도서관 덕분에 읽을 수 있었어요.
10명도 넘는 대기 인원 때문에 정말로 오래 기다리긴 했지만요.

첫머리에 이 작품의 시대 배경이 명시되어 있는데요,
조선 인조 때, 정묘 호란 직후네요.
이렇게 실존 시대가 구체적으로 나와있는 경우엔, 아무래도 실제로 있었던 역사적 사건들을 생각해 보게 돼요.
특히 비극적인 사건들 쪽으로요.
주인공들이 작중에서 행복한 결말을 맞이한다 해도, 어딘가 석연치 않은 감정이 남거든요.
이들이 앞으로 닥쳐올 시련을 잘 버텨낼 수 있을까 하는 걱정 때문에요.

이 작품의 경우에도 머지 않아 일어날 병자호란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는데요,
작중에서야 병자호란 때까지 시간이 흐르지도 않을 테고, 주인공들의 이야기는 그 전에 행복하게 마무리 될 거라 예상되지만,
그래도, 왜 하필 이런 시기일까 하는 걱정은 지울 수가 없네요.


goodsImage

명불허전

<김유미> 저
가하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