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1,32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90 | 전체 34558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어린 왕은 성장한다 - 토끼공작 | 기본 카테고리 2020-02-05 23:59
http://blog.yes24.com/document/1206348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대여] 어린 왕은 성장한다

토끼공작 저
녹스 | 2018년 02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서나희는 13년 전에 당시의 세자와 혼인하고 자연스레 중전의 자리에까지 올랐지만, 34살이 된 지금까지도 청백지신으로 남아있어요.
자신의 사후를 걱정하며 나희를 간택한 선왕이 가장 원했던 것이 아들의 보호였고,
충신의 딸로 태어나 강직한 성품을 갈고 닦으며 자란 나희 역시, 자신을 왕의 반려라기보다는 , 왕의 신하이자 양육자라 여기며 살아왔거든요.
선왕의 계비였던 대비로부터 왕을 지키는 것만으로도 힘들었던 나날들이었으니까요.
혼인 당시에 겨우 7살이었던, 까마득하게 어린 신랑을 상대로 다른 감정이 생길 여지가 없기도 했구요.
하지만 시간은 흘러 왕은 성장했고, 두 사람의 관계에도 변화가 생겨요.

남주인공인 주건우는 태어날 때부터 선왕의 유일한 후계자였지만, 그의 삶은 그리 평탄하지만은 못했어요.
그의 자리를 대신할 만한 왕손이 달리 없음에도, 후사를 가지지 못한 선왕의 계비로부터 질시 어린 위협을 받으며 자라야 했거든요.
한미한 배경을 가진 후궁이었던 친모에게는 애초에 아들을 지킬 힘이 없었고,
늦둥이로 건우를 얻은 선왕은 이미 병약한 상태였고,
내명부에서 건우를 아껴주었던 할머니 또한 앞날을 기약하기 힘들 정도로 노쇠한 상황이었으니까요.
아버지인 선왕의 안배였던 나희만이, 이래저래 힘들고 불안했던 건우에게는, 유일하게 의지가 되는 존재였던 셈이에요.
당연히 건우는 나희를 유일무이한 존재로 여길 수 밖에 없었죠.
몸의 성장과 더불어, 건우가 나희에게 가지는 마음의 색깔에는 변화가 생겼지만요.


제목을 봤을 때부터 제법 나이차가 있는 연하남이 등장하겠구나 짐작하긴 했는데,
예상보다 훨씬 두 사람의 나이차가 크네요.
첫머리에서 나희의 나이가 34살이라고 밝혔을 때도 나이가 좀 많다 싶더니만,
건우가 20살이라는 것까지 보고서는 뜨악하는 마음이 먼저 들더라구요.
그래도, 이야기 자체는 꽤 재미있었어요.
가끔씩 '20살!'이 떠올라서 의도치 않게 몰입이 깨지기는 했지만,
사실은 냉혹한 본성의 소유자인데다가 왕다운 교활함까지 갖췄으면서 나희의 앞에서만은 순수한 척 하는, 건우가 보여주는 괴리가 마음에 들었거든요.
스스로의 자리를 한정짓고 물러서려고만 하는 모습이 좀 답답하긴 해도, 오랜 시간 꼿꼿하게 건우의 곁을 지켜온 나희도 나쁘지 않았구요.

다만, 취향이 아니어서인지는 몰라도, 굳이 이 작품에 더티토크를 얹을 필요가 있었나 하는 생각이 들긴 했어요.
다른 본격적인 작품들에 비하면 그 정도가 심한 건 아닐 수도 있지만,
궁 안에서 선왕의 유일한 후계자로 태어나 어린 나이에 세자가 되고, 연달아 보위에까지 올라 왕으로서 성장해온 20살의 건우가,
아무리 잠자리에서라고는 해도, 시정잡배에 가까운 언행을 보인다는 게 좀 어색하게 느껴졌거든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