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84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4 | 전체 35159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할리퀸로맨스소설] 프러포즈의 조건 - 헬렌 비안친 | 기본 카테고리 2017-01-27 15:30
http://blog.yes24.com/document/924481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프러포즈의 조건

헬렌 비안친 저
신영미디어 | 2015년 10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 작품의 여주인공 타샤는 스물일곱살의 변호사로, 같은 변호사인 남주인공 자레드와 2년 동안 함께 살아오고 있어요.
무난히 흘러가던 두 사람의 시간은, 타샤가 계획에 없던 임신을 함으로써 위기에 봉착하게 되죠.

타샤의 임신을 알게 된 자레드는 청혼을 하지만, 타샤는 자레드의 사랑을 확신할 수 없다는 이유로 거절해요.
심지어 타샤는 자레드와 함께 살던 집을 떠나버리기까지 하죠.

하지만 자레드의 사고를 계기로 타샤가 자레드를 받아들이면서 해피엔딩이에요.


할리퀸에서 제법 자주 등장하는, 아기가 먼저냐 사랑이 먼저냐를 두고 남녀가 신경전을 펼치는 이야기예요.
임신한 여주가 사랑이 아닌 아기를 앞세운 결혼은 싫다는 이유로, 남주의 청혼을 거절하는 거죠.

다른 분들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저는 이런 부류의 작품에 등장하는 여주인공들에게는 좀 공감하기가 힘들어요.

잘 알지 못하는 상대 또는 마음에 안 드는 상대와의 일탈에 의해 그런 상황에 처한 거라면, 물론 여주들의 그런 태도를 이해할 수 있어요.
하지만 오히려 일탈에 의한 임신의 경우에는 바로 결혼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고,
주인공들이 연인인 경우에 신경전이 펼쳐지더라구요.

타샤 역시 자레드를 사랑하고 있고 긴 시간 원만한 동거 관계를 이어오고 있는 상황임에도, 단지 사랑한다는 말 없이 청혼했다는 이유로 자레드를 거부해요.
임신 사실을 알기 전에 청혼을 받았다면 기쁘게 받아들였을 상대인데도 말이죠.

보통 이런 경우 여주인공들은, 사랑이 없는 부모 아래에서는 아이도 행복하지 않을 거라 주장하곤 하는데,
솔직히 저는 그런 주장 역시 공감하기 힘들어요.

아기의 아빠가 나쁜 사람이라면 얘기는 또 달라지겠지만,
남자가 좋은 남편이고 좋은 아빠라면, 부모 사이에 불타는 사랑은 없다고 해도, 아이에게 크게 나쁜 가정 환경은 아니라고 생각하거든요.
적어도 아빠와 떨어져서 아빠를 그리워하며 사는 것보다는, 오히려 그런 환경이 아이에게 낫지 않을까요.

이런 생각 때문에 제게는, 타샤의 행동이나 주장이 좀 이기적으로 보였어요.

원숙한 모습을 보여주는 자레드 덕에 작품을 재미있게 읽긴 했지만, 타샤는 별로 마음에 안 들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