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49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44 | 전체 34281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다시, 두근두근 - 정지니 | 기본 카테고리 2017-03-12 15:50
http://blog.yes24.com/document/935265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다시, 두근두근

정지니 저
러브스토리 | 2015년 12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자주인공 홍지수는,
어린 시절 엄마와 이혼하고 자신의 곁을 떠난 친부와,
5년 전 이유도 알려주지 않은 채 말없이 사라져버린 연인으로 인해서,
버림받는 일에 대해서 두려움에 가까울 정도의 감정을 갖고 있어요.
그 탓에 지수는 5년 동안, 새로운 사람을 만나지 않고 지내왔죠.

이제 슬슬 과거의 상처를 묻고 자신에게 다가오는 직장 후배에게 마음을 열어볼까 하는 즈음에,
과거의 연인이 직장 상사가 되어 지수의 앞에 나타나 버렸네요.

돌아온 5년 전의 그 남자, 윤준영이 남자주인공이에요.
준영은 과거의 일에 대해선 일언반구 없이 다시 시작할 것을 종용하죠.
준영은 지수에게 다가서기 위해서 지수의 옆집으로 이사하기까지 하고, 여전히 준영에 대한 미련을 갖고 있던 지수는 어쩔 수 없이 흔들리게 돼요.

물론 한동안은 지수의 거부가 이어져요.
과거의 경험은 지수로 하여금, 준영으로 인해 다시 상처받을 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을 느끼게 하니까요.

하지만 과거에 있었던 일들을 알게 된 지수는 결국 준영을 받아들이게 되고, 해피엔딩이에요.


이야기 자체는 나쁘지 않았는데, 아쉽게도 등장 인물들이 썩 마음에 들지는 않는 작품이었어요.
주인공들인 준영과 지수만이 아니라, 주변의 몇몇 사람들까지도요.

저는 재회물을 제법 좋아하는 편이지만, 떠났다가 돌아온 사람이 과거에 대한 설명이나 사과도 없이 무작정 다가서는 건 별로예요.
그런데 갈등을 고조시키기 위해서인지, 이상하게도 재회물은 그런 구도로 시작되는 경우가 많더라구요.

이 작품 역시 그랬어요.
아무말도 없이 사라졌다가 5년이나 지나서 나타났음에도 불구하고, 준영은 무작정 다시 시작하자고만 하죠.
일단 그 점이 마음에 들지 않았어요.

준영이 말없이 떠났던 이유나, 과거의 일을 말하지 못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이해한다고 해도,
준영이 지수와 재회해서 제일 처음 해야 할 말은, 다시 시작하자는 말이 아니라 사과였어야 한다고 생각하거든요.

그리고 우유부단한 모습을 보여주는 지수 역시 별로였어요.
속으로는 준영에게 미련을 갖고 있으면서 아닌 척 하는 것꺼지는 그러려니 하는데, 그러면서 속마음을 제대로 숨기지도 못하는 모습은 영 마음에 들지 않았어요.
아닌 척 하려면 제대로 숨기거나, 제대로 숨기지를 못할 것 같으면 아닌 척을 말던가,
이도저도 아닌 모습이 좋아보이질 않더라구요.

사실, 어찌 보면 준영도 지수도, 재회물에서 자주 볼 수 있는 유형의 인물들이긴 해요.
그런데 호/불호를 가르는 경계선이라는 게 생각보다 미묘해서, 별 차이가 없는 것 같은데도 이쪽은 맘에 들고 저쪽은 맘에 안 드는, 그런 경우가 있거든요.
안타깝게도 준영과 지수는 불호 쪽으로 조금 더 기울었네요.

그리고 다른 등장인물들 중에서는 지수의 엄마와 지수의 친구가 마음에 안 들었어요.
저는 '너를 위해서야'라는 이유를 내세워서, 그 사람 몰래, 그 사람의 일에 참견하는 사람을 싫어하거든요.
그런데 지수의 엄마와 친구가 그런 사람들이었어요.
결국 모든 일이 잘 마무리되긴 했지만, 그렇다 해도 그들의 행동을 좋게 봐주긴 힘들었어요.
그들의 동기를 이해하고 넘어가기에는 좀 과한 행동들이라고 느껴졌거든요.

이야기의 흐름만을 놓고 본다면,
준영과 과거 이야기도 그럭저럭 설득력이 있었고,
비슷한 상황이면서도 행복을 쟁취한 주인공들의 이야기와, 결국은 엇갈려버린 지수 친부모의 이야기를 대비시켜 보여준 것도 나쁘지 않았어요.
그렇지만 마음에 등장인물들로부터 받았던 안 좋은 인상을 묻어줄 만큼은 아니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