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92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9 | 전체 34373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로맨스판타지소설] 사막, 두 얼굴의 남자 - 누리 | 기본 카테고리 2017-07-20 00:15
http://blog.yes24.com/document/975911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세트] 사막, 두 얼굴의 남자 (총2권/완결)

누리 저
제로노블 | 2017년 07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프레야 공작이 애지중지하는 손녀인 라즐리와,
프레야 공작과는 앙숙 관계인 웰시노 후작 지오반니의 첫만남은,
제법 평범한 편이에요.
사막을 여행 중이던 라즐리가 곤경에 처했을 때, 마침 근처를 지나던 지오반니가 도와주게 되면서 서로를 마주하게 되거든요.
그 만남을 계기로 두 사람 사이에는, 프레야 공작의 눈을 피한 비밀스런 만남이 이어지구요.

하지만 첫만남을 제외하고는, 두 사람 사이에 평범한 것이라고는 없다고 봐야 해요.
곤란한 일들이 줄줄이 따라오죠.
일단, 뭐니뭐니해도 가장 큰 문제는, 사실은 지오반니가 인간이 아니라는 거구요.
지오반니는 비록 인간처럼 보이는 껍데기를 뒤집어 쓰고 있기는 하지만, 그 진실한 모습은 자간이라고 불리는 존재예요.
용과 천적지간이라 불릴 정도의 존재로, 인간과는 비교가 안 될 만큼 강력한 힘을 가지고, 무한에 가까운 시간을 살아가는 이들이죠.

그런데, 앙숙인 프레야 공작을 괴롭혀 주고 싶다는 짓궂은 마음으로 가볍게 시작했던 유희가, 지오반니의 삶을 완전히 바꾸어 놓게 돼요.
라즐리를 향한 지오반니의 감정이, 그야말로 세상을 뒤흔들 정도의 사랑이 되어버리니까요.


무엇보다도, 이기적인 이들의 전시장 같다는 생각이 가장 먼저 드는 작품이었어요.
인간도, 용도, 자간도, 정령도, 심지어 신이라는 존재조차 그런 인상을 줘요.
주인공들 역시 하등 다를 바가 없구요.
그 덕분에 읽는 내내 떨떠름함을 느껴야 했죠.
그렇다고 해서 재미가 없었다는 건 아니에요.

일단 판타지 쪽의 요소만을 두고 보면, 조금 취향을 탈 것 같긴 하지만, 적어도 제 취향에는 꽤 잘맞는 편이었어요.
자간이라는 존재, 자간과 용의 대립, 강력한 힘과 긴 수명을 가졌음에도 점점 스러져 가는 용과 자간의 현실 등, 흥미로운 설정들을 보여주고 있죠.
정령들 역시, 일반적으로 정형화되어 있는 것과는 조금 다른 모습으로 등장해서, 갈등의 한 축을 담당해주고 있구요.

그런데, 아쉽게도 로맨스 쪽이 좀 약하네요.
작품 전체에서 로맨스에 할당된 분량이 적기도 하거니와, 라즐리와 지오반니의 사이에서 이렇다할 화학 반응이 느껴지지 않아요.
라즐리의 이야기와 지오반니의 이야기가 서로 엮여 있는 것이 아니라, 각각 따로 존재하는 둘의 이야기가 가끔씩 교차하면서 접점을 만들어내는 듯한 느낌이에요.

사실 설정만을 보자면, 가슴 절절한 사랑 이야기가 될만한 요소들은 충분해요.
라즐리와 지오반니가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존재라는 것부터가 그렇죠.
무한한 시간을 살아갈 수 있는 지오반니의 입장에서는, 라즐리와 함께 보낼 수 있는 시간이란 그저 찰나와 같을 뿐이니까요.
그 찰나의 행복이 끝난 후 지오반니에게 남는 건, 길고도 긴 고통 뿐이지 않겠어요.
그런 고통을 감수할만한 사랑이라는 것만으로도 일단 대단하죠.
게다가, 라즐리의 할아버지, 지오반니의 동족들, 라즐리를 둘러싼 정세 등, 라즐리와 지오반니의 사이를 방해하는 요소들도 많아요.
그런데 이상하게도, 지오반니의 입장과 라즐리의 입장을 따로 놓고 보면 그 상황이 구구절절 이해가 되는데, 라즐리와 지오반니가 함께 사랑을 나누어가고 있는 건가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고개를 갸웃하게 돼요.

그렇다보니, 라즐리를 위해 자신의 근간을 뒤흔들 정도의 행동을 서슴치 않는 지오반니의 모습에 공감하기가 힘들었어요.
지오반니가 라즐리에게, 네가 원하는 것이라면 무엇이든 이루어주겠다고 말할 때조차, 달콤한 설렘보다 뜬금없다는 느낌이 먼저 들 정도였으니까요.

하지만 로맨스적 요소가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흥미와 재미를 느꼈다는 점을 생각하면, 나름 만족스럽다고 할 수 있을만한 작품이었어요.

다만, 적어도 저에게는, 마지막 이야기는 없었어도 좋았을 이야기였어요.
로맨스 장르에 속하는 작품인 만큼, 현실을 반영한 씁쓸한 후일담은 그냥 묻어두고, 그저 '그리고, 오랫동안 행복하게 살았습니다.'라는 식으로 끝맺음을 했어도 좋았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