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책 속엔 언제나 답이 있다.
http://blog.yes24.com/miedm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엄마는독서중
주부독서는 위대하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4,49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 지로의 일상
Ⅰ. mom's story
Ⅱ. 소소한생각
Ⅲ. 독서 습관 캠페인
Ⅳ. 읽고 있는 책
Ⅴ. 딩동! 책 도착
♧ Lucky
♡Thank you ♡
♥행운의 당첨♥
♣ 서평단
┌ 서평단 모집 ┐
└ 서평단 발표 ┘
♧ 스크랩
1. YES24 블로그
2. 이웃 블로그
나의 리뷰
┌ 서평 리뷰 (2020)┐
│ 출판 리뷰 (2020)│
└ 구매 리뷰 (2020)┘
┌ 서평 리뷰 (2021)┐
│ 출판 리뷰 (2021)│
└ 구매 리뷰 (2021)┘
*** 한줄평 ***
나의 메모
나의 메모
태그
북밴드독서기록장 #1만시간의재발견 #안데르스에릭슨#비즈니스북스 #딥펜 #펜들을오리 #딥펜캘리그라피 탐독가들 애어른 딥펜캘리그라피 펜을든오리
2021년 4월 6 post
2021년 3월 23 post
2021년 2월 19 post
2021년 1월 30 post
2020년 12월 56 post
2020년 11월 58 post
2020년 10월 55 post
2020년 9월 63 post
2020년 8월 31 post
2020년 7월 67 post
2020년 6월 40 post
2020년 5월 77 post
2020년 4월 25 post
2020년 3월 35 post
2020년 2월 8 post
2019년 11월 1 post
달력보기
최근 댓글
좋은 시간 되세요..^^ 
당첨 축하드립니다 엄.. 
엄마는 독서중님~ 우.. 
공부법 소개 감사해요.. 
독서는 이렇게 하는 ..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리뷰어클럽
서평친구
출판사

┌ 서평 리뷰 (2021)┐
사이토 다카시 《배움이 습관이 될 때》(2021) | ┌ 서평 리뷰 (2021)┐ 2021-04-09 12:41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415734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배움이 습관이 될 때

사이토 다카시 저/하진수 역
마인더브 | 2021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14일 만에 공부를 습관화 시키는 방법이 적힌 책!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배움이 습관이 될 때》

사이토 다카시 지음 | 마인더브 | 2021. 03 | 248쪽

독서기간 : 3/11~3/15

 

사람의 지적 능력은

후천적인 노력으로 만들어진다. -17쪽-

 


 

 대학만 들어가면 평생 공부 안해도 되는 줄 알았다. 하지만 40이 된 지금, 그 생각이 얼마나 큰 착각이였는지 뼈저리게 느끼는 중이다. 대학 졸업 이후  직업을 갖기 위해 공부하고, 직장에서도 또 배워나가야하고, 아이가 생기고 나선 아이교육에 대해 끊임없이 배우는 중이다.  80이 되어서도 배운다는 책을 본 적이 있다. 의미 있는 삶을 살기 위해선 평생공부를 해야한다.

 

하나의 무언가에 몰입해서 눈에 보이는 성과를 얻는 데 필요한 최소한의 시간이 2주이다. (5쪽) 

 

 이 책은 어른도 공부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배움에 필요한 10가지의 방법들로 2주만에 공부하는 습관을 들일 수 있다고 말하고 있다.

 


 

이 책의 구성...

 


 

1장~5장은 목적의식을 가져야하고, 세심하게 질문해야하며, 전체적인 흐름을 파악하고, 지름길로 가지 않고 어려워도 내것으로 만들며 깊이 파고들것, 오감을 활용한 독서법등의 방법들이 소개되어 있으며,

 

 

 6장~10장은 과정을 이해하고 다각적 관점을 가지기, 공부의 양을 시각화하는 방법 중 깨달은 바를 적는 방법, 가설을 세우고 추리하는 능력 기르기, 교양인이 되는 법, 시간의 중요성에 대해, 배운바를 현실에 적용하는 방법등 모든 배움에 있어서의 스킬을 전반적으로 이야기 하고 있다.

 

 목차만 봐도 10장으로 구성되어있어 그냥 '많다'고 여겨 지지만 각 장에 들어있는 각각의 소주제 또한 여러방법으로 익혀야 할 것들이 많기 때문에 실제로 익혀야 할 스킬이 너~~무 많다. 이것들을 다 소개하기엔 무리라 몇가지 도움되는 것들, 깨달은 바 위주로 소개하려 한다.

 


 


(1장 中 1. 스포츠 트레이닝 방식을 두뇌 단련에 적용하다 )

 

 중요한 것은 자신이 무슨 목적으로 무엇을 하고 있는지를 정확히 아는 일이다. 훈련의 목적, 즉 그 훈련이 자신의 몸에 어떤 효과를 가져다주는지 이해하고, 훈련하는 동안 모든 신경을 한곳에 집중한다. (18쪽)

 

 공부를 할 땐 목적의식이 중요하다는 글을 많이 읽어왔다. 공부를 하든, 어떤 행동을 하든 목적을 인지하고 있는 것과 없는 것은 큰 차이가 있다는 것은 머리로 이해하고 있었다. 하지만 문득 독서에 대해선 뚜렷한 목적의식이 없었던 것 같다. 그저 좋아서, 내 인생에 도움되니까, 아이교육을 위해서등 그저 막연한 목적만 있었다는 걸 깨달았다. 

 

 '과연 난 무엇을 위해 책을 열심히 읽는 것인가?' 이 책을 읽으며 진지하게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다.

 

&

 


(3장 中 7. 참견하면서 읽는 3색 볼펜 독서법)

 

책에 하는 표시는 저자에게 질문하거나 의견을 말하는 것과 같다. "그래, 그래", "그 점을 듣고 싶었어" 하고 추임새를 넣는 독서법을 나는 '참견 독서'라고 부른다...(중략)...이 방법을 사용하면 틀림없이 수동적인 독서에서 적극적인 독서로 변한다. 멍하게 내용을 읽고 잊어버리는 것이 아니라 하나하나 머리에 새기게 된다. (83쪽)

 

&

 


(5장 中 1. 낭독은 지식을 받아들이는 가장 빠른 길이다)

 

냄새를 포함해 책 전체의 분위기를 통해 작가가 살던 시대가 느껴지면 그 책에 한층 더 쉽게 몰입할 수 있다. 좀 더 흡수하고 싶다는 마음이 생겨 공부 의욕이 솟는다. (117쪽)

 

&

 


(10장 中2. 능숙한 질문에는 편리한 기능이 있다)

 

생각이 없으면 절대로 잘하지 못한다...(중략)...결과를 의식해서 '무엇을 위해 연습하는지' 명확하게 파악하고 얻고자 하는 결실에 대해 끄 끊임없이 상기하는 것이다. (226쪽)

 

&

 


(10장 中 12. 14일이 한눈에 보이는 수첩 활용법 )

 

자신이 깊이 있게 추구하는 공부는 몇 년이든 계속하면 된다. 그것과는 별도로 앞에서 말한 바와 같이 '몰두할 대상을 차례차례 바꾸는 2주 공부법'을 통해 지식 폭을 넓히고 깊이를 심화시키는 게 중요하다. 공부는 깊고 넓고 유연해야 한다. 좁고 딱딱하면 안 된다. ( 247쪽)

 

 시종일관 실리를 쫓아 공부만 하는 것은 시야가 좁아질 우려가 있다고 한다. 한눈 팔지 않고 공부해온 것이 있다면 제쳐두고 새로운 것을 흡수하는데 2주마다 공부 주제에 맞춰 이름도 붙여 변화를 주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리뷰 쓰는 중~

 

- YES24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6        
이상욱의 《절대 배신하지 않는 공부의 기술》(2021) | ┌ 서평 리뷰 (2021)┐ 2021-04-08 08:0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415157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절대 배신하지 않는 공부의 기술

이상욱(긍정에너지토리파) 저
웅진지식하우스 | 2021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공부를 잘하고 싶다면 자기에게 맞는 공부법을 알아야 한다. 이 책은 1,4,7,14 공부법에 관한 내용이 담겨있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절대 배신하지 않는 공부의 기술》

이상욱 지음 | 웅진 지식하우스 | 2021.02 | 228쪽

독서기간 : 3/10~3/15

 

습관을 매일같이 반복하는

'꾸준함'과 '노력'이 뒤따르면

습관이 곧 인생이 된다. -47쪽-

 


 

 이 책의 지은이는 2년 전 '토리파' 라는 이름으로 유튜브 공부관련 영상을 보며 알게 되었다. 그의 1,4,7,14 공부법을 알게되고 영어회화 수업을 받고 있던 터라 영어문법을 공부해서 기본기를 더 탄탄하게 만들어야 겠다는 생각에 EBS 문법 60강의를 실제로 공부했었다. 

 


( 2년전 EBS 영어문법 60강 강의 듣고 필기했던 노트 4권 )

 


(직접 1,4,7,14,30 일 복습하고 나서 체크했던 흔적들)

 

 이 방법은 실제로 기억에 많은 도움을 얻기도 했었다. 하지만 그의 방법대로 4개월쯤 갔을 땐, 공부할 양이 너~~~무나 방대해져 하루, 이틀 손을 놓다가 영~~원히 놓아버렸기에, '이건 할 짓이 아니야' 라며 너무 쉽게 포기해버렸다.

 

 2년만에 그는 책으로 또 나를 찾아왔다. '내가 실패한 원인이 혹시 이 책에 들어있을까?' 란 생각이 문득 들었고, 그 원인을 책에서 찾고자 그를 또 찾게 되었다.

 


 

이 책의 구성...

 

1장은 열심히 공부했지만 실패한 이유에 대해

2장은 본격적으로 공부법을 전수, 저자의 비법등에 대해 

3장은 INPUT 과 OUTPUT을 하는 '공부 스킬'에 대해

4장은 공부하는 마음가짐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

 

【 1장 - 당신의 노력은 더 이상 실패하지 않는다 】

 

노력은 인생의 나침반이다. 공부하며 치열하게 노력했던 경험은 인생의 태도를 만들고, 그 태도가 나의 인생을 결정한다. 그런 시간을 보낸 사람은 인생의 기회를 절대 놓치지 않는다. (30쪽)

좌절감이 들 때 필요한 게 바로 '작은 성취'다. (40쪽) 

습관을 매일같이 반복하는 '꾸준함'과 '노력'이 뒤따르면 습관이 곧 인생이 된다. (47쪽)

 

1장 배신하지 않는 노력의 기술 중 노력의 오답노트를 만들기, 작은 성취 가지기, 자기 페이스 조절등에 관한 내용을 서술하고 있다.

 

【 2장 - 합격을 향한 똑똑한 노력은 따로 있다】

 


 

 2장에서는 공부를 위해 버려야 할 자세와 취해야 할 자세등 5가지씩 소개하고 있으며, 쪼개기의 3가지 기술이라는 파트를 따로 나누어 설명하고 있다.

 

바로 내가 1,4,7,14 공부법을 실패한 이유가 쪼개기에서 실패했던 건데, 그 이유는 분량을 너무 많이 잡았던 것! ㅜㅜ 욕심이 과했다. 조금씩 쪼개서 해야한다고 저자는 말하고 있다. 

 


 

저자의 핵심 공부 기술인 1,4,7,14 를 어떻게 하는지 그 방법에 대해 서술하고 있다. 간략하게 이야기 하자면, 공부하고 나서 1일 뒤, 4일뒤, 7일뒤, 14일 뒤 복습하는 기술인데, 어떻게 복습을 해야하는지, 복습이 누적될 때 마다 시간은 어떻게 분배 해야하는지에 대한 상세한 설명이 적혀있다. 

 

 유튜브를 보고 막연히 따라했던 것과는 비교도 안되게 모든 궁금증이 해결되는 부분이였다.

 

【 3장 - 나는 이 공부법으로 의사가 되었다】

 


 

2장의 전반적인 내용이 1,4,7,14 공부법. 즉, 복습의 주기에 대한 설명이라면, 이 책은 2장에서 더 나아가 복습할 때 어떻게 효율적으로 공부해야 잘 기억 할 수 있는지에 대한 공부법이 적혀있다.

 

 공부를 잘 하려면 INPUT 과 OUTPUT 방법에 대해 잘 알고 있어야 한다. 그런 면에서 《공부의 기술 》 이 책은 그에 관련된 목차를 따로 만들어 자세히 설명해주고 있다. 처음 공부법에 대해 호감을 가지고 찾는 이들에겐 이 책이 공부 길잡이가 될 수 있을 것 같다.

 


 

INPUT 기술 중 여백공부법이 많이 도움이 되었다. 실제로 책을 읽고나서 밤에 다시 읽었던 부분을 복습할 때 줄긋고 표시했던 부분을 여백부분에 따로 키워드만 적었다. 그 다음날 아침 다시 한 번 더 볼 때엔 글 중심으로 읽었더니 머리에 더 남았다.

 


 

 OUTPUT 기술 중 하나인 체크의 기술 또한 많은 도움이 되었다. 그 내용은 형광펜 3자루와 볼펜을 이용해 아웃풋을 한다는 것인데, '원래 내가 사용하던 색이 있기에 참고만 하자' 고 읽던 것이 이렇게 많은 정보를 얻게 될 줄을 몰랐다. 볼펜사용의 모호한 부분을 조금 더 정확히 하는 데 있어 많은 도움이 되었다.

 

【 4장 - 공부 자존감을 지키는 마음 습관】

 

비록 짧은 시간이라도 그 무엇에도 방해받지 않고 제대로 휴식을 취하고 나면 그만큼 집중력이 좋아진다. (243쪽)

자투리 시간을 잘 이용하려면 시간을 잘게 쪼개서 사용하는 것이 좋은데, 나는 대략 20분 단위로 쪼개서 사용한다. (244쪽)

내 삶의 중심이 나 자신이 되면 굳이 타인과 비교해 내가 잘났다거나 모자라다고 판단하지 않는다. 모든 기준은 나 자신이고, 나의 경쟁 상대 역시 나 자신이기 때문이다. (251쪽)

꿈은 내가 이루든 못 이루든 마음에 남아 있는 열정이다. 반드시 달성을 목적으로 하는 직업적 목표와는 다르다. 그러니 꿈이 주는 행복감을 품되 목표가 주는 부담감은 버리자. 꿈을 꾸고 그것을 위해 노력했다는 자체로 즐기자. (272쪽)

무슨 일이든 원하는 결과를 보려면 그에 따르는 노력이 필요하며, 그 노력은 나태함이라는 장애물을 넘어서야 한다. (282쪽)

 

공부를 잘하기 위한 마음가짐에 관한 설명이다. 특히 이 책을 읽음으로써 나태함을 이기려면 노력이 필요함을 다시 한 번 상기시키는 계기가 되었다.

 


 

 공부의 신으로 유명한 강성태외에 유튜브 공부법으로 성공한 대표적인 저자가 이윤규 변호사라 생각했는데, 이제 이상욱 의사선생님 또한 유튜브 공부법의 대가이지 않을가 싶다. 혹시 유튜브를 보고 그의 공부법을 대충 알고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이 책을 꼭 읽어보시라 권하고 싶다. 유튜브와는 비교할 수 없이 내용이 탄탄하고 잘 정리 되어 있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 장담한다.

 

- YES24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35)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3        
히가시노 게이고의 《그녀는 다 계획이 있다》 | ┌ 서평 리뷰 (2021)┐ 2021-04-07 07:39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414548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그녀는 다 계획이 있다

히가시노 게이고 저/양윤옥 역
하빌리스 | 2021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정말 계획이 있던 그녀! 계획대로 될것인가? 궁금 궁금한 Story~!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그녀는 다 계획이 있다》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 하빌리스 | 380쪽 | 2021.02

독서기간 : 3/5 ~3/16

 

평소와 똑같은 작업을 이어갔다.

하지만 기분은 평소와 전혀 달랐다.

그녀에게는 원대한 계획이 있는 것이다. -15쪽-

 


 

 난 원래 소설책을 챙겨서 보지 않는다. 드라마 역시 마찬가지다. 어떻게 될지 알 수 없는 전개는 가슴을 답답하게 만들고, 짜증이 밀려온다. 그래서 싫어하는 장르 중 하나가 소설이다. 

 

 하지만 예외가 있다면 베르나르 베르베르, 조정래, 히가시노 게이고등의 작품이다. 그들의 특유한 글솜씨에 매료되어 신간이 나오면 매번 챙겨 보게 된다.  앞으로 내용이 어떻게 전개될까 궁금하고, 흥미진진한 느낌을 유일하게 받을 수 있다.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에서도 느낀 거지만, 이 책에도 등장인물이 엄~~~~청 많이 나온다. 마지막에 가서는 어느정도 사람들에게 익숙해졌기에 다 쓰지 않았지만 A4용지 2장에 26명 정도의 인물들이 나온다. 이 책을 읽기전 밀실살인사건이라는 문구를 본 적이 있다.  범인을 추측해야했기에 모든 등장인물을 써가며, 나름 추리하고 추측했다.

 


 

이 책의 여자 주인공은 '교코' . 24세에 몸매는 그럭저럭 좋은 편이고, 피부도 좋고, 여러사람들이 예쁘다는 말을 하는거 보니 아리따운 여성같다. 직업은 '컴패니언' 이라는 생소한 직업을 가지고 있는데, 375쪽에 자세한 설명이 덧붙여 있다. 

 

 이 특이한 직업이 등장한 것은 1970년 오사카 만국박람회 때부터라고 한다. 아직 대규모 이벤트나 전시회 경험이 그리 많지 않았던 데다 최초의 만국박랍회였기 때문에, 행사 안내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접객 매너와 어학 능력이 뛰어난 고급 인력들이 별도의 교육을 받아 이른바 컴패니언으로 나섰다. 이어서 80년대에 거품경제의 광품을 타고 국제적 행사는 물론 사업 부양을 위한 파티가 많아지면서 컴패니언은 여성들 사이에 인기 있는 직업으로 커나갔다.(375쪽)

 

 큰 회사에서 파티를 열면 귀빈들 접대를 하는 직업이라 이해하면 되겠다. 이 컴패니언에서 일하는 직원 중 한 명이 밀실에서 죽은 체로 발견되고, 시바타라는 형사와 주인공인 교코가 사건의 실마리를 풀어나가는 스토리다.

 

 소설책은 스포를 하면 안되기에 내용을 줄줄 이야기 할 수 없는 점이 아쉽다. 다만 내가 읽으면서 생생하게 느낀 것들 위주로 소개하려한다.

 


 

  《그녀는 다 계획이 있다》 라는 제목을 보면 이제껏, '그녀'는 주인공인 교코라고 생각해왔다. 15쪽에서도 '그녀에게는 원대한 계획이 있는 것이다' 라고 적혀있다. 그녀의 계획을 너무 순순히 앞장에서 다 까발린다. 바로 돈 많은 남자, 다카미 슌스케를 꼬시는 원대한 (?) 계획이다. 하지만  밀실에서 에리가 죽을 수 밖에 없었던 사건의 전말을 이해하고 난 지금. 주인공뿐 아니라, 제목의 '그녀'는 에리가 될 수 있겠단 생각이 들었다. 여하튼 읽어야만 알 수 있는 내용이라, 아마 읽었던 분들은 이 글을 이해할 수 있을 듯 하다. 

 


 

 한참 내용 전개가 되고 있는 중 누군지 모를 새로운 등장인물이 나타났다.  소화기 너머의 흐느낌, 이상한 웃음소리....첨엔 '이거 뭐야' 싶었다. 하지만 가면 갈수록 찜찜한 이 인물이 계속 머릿속에 서성거린다. 그러다 '아차' 싶다. ㅋㅋ 

 


 

사건해결을 위해 주인공인 교코와 형사 시바타가 같이 기차를 타고 가는 장면이다. 아..역시 러브러브는 재밌다...ㅋㅋ둘이서 티격태격하면서도 알 수 없는....묘한 러브라인이 아줌마인 내 마음에도 들어온다..ㅋ

 


 

읽다가 작가님에게 욱했던 글귀도 있다. 주부 같은 인상이라는 글. 도대체 주부 같은 인상은 어떤 건지...자격지심인지 모르겠지만...썩 좋지만은 않았던...ㅎ

 


 

 교코가 꼬시려는 남자인 '마카미 슌스케' 가 의심스럽다. 일단 3장마지막 120쪽까지 범인은 너로 정했다. 읽으면서 범인이 얜가 걘가...계속 추측했다...ㅎ '정말 범인은 누구야~~' 를 외치며 끝까지 읽고나서야 알았다. 결국 이 책은 끝까지 읽을 수 밖에 없었다. 

 


 

이 책은 신간으로 나왔으나, 이미 1988년에 일본에서 써낸 그의 일곱 권째 소설이다. 나는 서평 신청하며 알게된 사실이지만, 히가시노 게이고작가의 찐 팬들은 이미 이 소설에 대한 기대감이 가득차있었다. 그들의 홍보가 없었다면 이렇게 빨리 만나보진 못했으리라.

 

 읽고 난 지금, '역시 히가시노 게이고' 라는 생각과, 영원히 그의 찐팬이 되리란 다짐이 남았다.  ^^

 

- YES24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3)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8        
1 2 3 4 5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새로운 글
오늘 71 | 전체 34010
2005-09-05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