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mio5190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mio5190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mio5190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4,858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태그
#괜찮아할수있어 #아동심리 #아동심리동화책 #긍정적인책 #개구리모모시리즈 #어린이동화책 #100개의달과아기공룡 #힐링도서 #이덕화 #아기책
2023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주간 우수리뷰 선정을 축하드립니다. .. 
연애하고 싶어지는 포근한 소설을 보게.. 
리뷰를 읽기만 했는데 소설의 달달함이.. 
우슈 리뷰 축하합니다 로맨스 소설 .. 
너무 잘ㅈ보고 갑니다..감사해요 
새로운 글
오늘 7 | 전체 225275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밀리몰리맨디 이야기 6 두부같이 부드럽고 슴슴한 클래식명작 | 기본 카테고리 2023-02-01 00:23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752214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밀리몰리맨디 이야기 6

조이스 랭케스터 브리슬리 글그림/양혜찬 역
주니어RHK | 2022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밀리몰리맨디 이야기 6 두부같이 부드럽고 슴슴한 클래식명작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영국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벌어지는 작은 소녀의 귀여운 일상 이야기.

100년가까이 사랑받고 있는 클래식 명작

조이스 랭케스터 브리슬리의 밀리몰리맨디 이야기 !

주니어RHK 밀리몰리맨디 이야기 6권

멋진 모험을 해요 을 흐뭇하게 읽어봤어요.^^


 

포스팅을 쓰는 오늘은 2023년 01월의 마지막 날 01월 31일이에요.

분주하게 지나고 있는 하루 하루.

겨울방학을 맞이한 울 아이는 엄마표 홈스쿨링으로 요즘 바쁜데요.

사실 오전부터 낮정도까지만 조금 분주하고 그 이후로는 자유시간이어서요.

아이가 자유롭게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집에 장난감이며 책이 그렇게 많이 있어도요.

요즘 아이들답게(?!) 핸드폰이며 TV로 유튜브나 게임을 하며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게 되더라고요.

그런 아이를 볼 때면 한숨이 나오기도 하고 저의 어린시절과 비교해보게 되기도 하는데요.

저는 제법 얌전한 아이여서 혼자 있으면 하루종일 연습장에 그림을 그리고 또 그렸었는데..

이러한 미디어의 혜택없이 그냥 심심하게 보냈던 옛날이 더 창의적이고 일상에 호기심을 갖고 잘 보낼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읽고 있으면 살짝 입가에 미소가 지어지는...

짜거나 달거나 맵거나 하지 않고 슴슴한 매력이 있는 클래식명작에 대해서 소개해드릴까 하는데요.

어쩌면 단조롭고 반복적일 수 있는 일상 속에서 재미를 찾고 호기심으로 귀여운 말썽을 부리는 것.

그게 우리 아이들이 노는 진정한 방법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어요.

제가 소개해드릴 클래식명작은 바로 이 책!

조이스 랭케스터 브리슬리의

밀리몰리맨디 이야기 6권

멋진 모험을 해요

가 그 주인공으로요.

아주 예쁜 양장본으로 만나보게 되었는데, 연보라색이라고 생각했던 책 표지는 사실 진한 보라와 연한 보라의 줄무늬 패턴이었고요.

이러한 세로 줄무늬 패턴은 밀리몰리맨디라는 영국의 한 소녀가 자주 입었던 옷 스타일이더라고요.

눈치없는 저는 그걸 6권을 읽으면서 눈치챘네요.ㅎ

사실 저는 이 책을 알게 된 것이 최근으로요.

1권부터 읽지 않았고 <밀리몰리맨디 이야기 5권 금혼식을 준비해요>부터 읽어보았는데..

저처럼 처음부터 읽지 않으신 분들도 조금 페이지를 넘기며 읽다보면 요 귀여운 소녀의 매력 속으로 빠져들게 된다는 것!

5권에서는 오렌지 세로 줄무늬의 표지컬러가 참으로 사랑스러운데요.

울 첫째 아이가 이 책을 읽더니 주인공 이름이 "밀리몰리맨디"로 왜 이렇게 기냐고 하였는데..

하하..

처음엔 저도 그게 이상하게 느껴졌는데 지금은 자연스럽게 부를 수 있게 되었고요.

저 혼자만의 생각이지만 밀리몰리맨디는 저자인 조이스 랭케스터 브리슬리와 그녀의 두 자매들을 합친 가상의 소녀가 아닐까란 생각도 해보았어요.

책의 뒷쪽에서는 저자의 조이스 랭케스터 브리슬리의 소개와 그녀의 인생에 대해서 살펴볼 수 있었는데요.

저는 이렇게 작가의 삶이 어떠했는지도 궁금하고 알고 싶었는데..

그녀가 살았던 시대에는 제1차 세계대전이 있어서 그녀의 가족들은 먹고 살기 위해서 힘든 시간도 보냈더라고요.

그녀는 종일 집 안에만 틀어박혀 먹고살기 위해 일만 하는 삶 대신 햇살이 눈부신 시골 마을에 살고 싶다는 생각을 하였고..

그리하여 밀리몰리맨디라는 소녀가 탄생하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그래서인지 이 이야기는 더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사고 위로가 되었던 것 같은데..

100여년이란 시간이 지났지만 꾸준히 사랑받는 밀리몰리맨디 이야기의 인기는 앞으로도 꾸준하지 않을까 싶네요.

예쁘게 정성껏 만들어주신 양장본을 넘겨보면 책의 앞과 뒤 속표지에는 밀리몰리맨디가 사는 마을의 지도가 그려져 있어요.

6권에서는 조금 더 밀리몰리맨디와 친해진 것 같고 애정도 퐁퐁 솟아나서요.

요 마을 지도도 유심히 살펴보았는데, 밀리몰리맨디는 아담한 하얀집에서 살고 있고요.

집 주변으로는 아이들이 말타기 놀이를 한 숲이며, 아이들이 말을 타던 들판들도 펼쳐져 있어요.

그야말로 자연이 놀이터인데요.

 

책을 읽어보면 밀리몰리맨디의 일상은 어떻게 보면 평범하지만, 참 소박하면서도 즐거운 에피소드가 두부처럼 부드럽게 펼쳐지고 있다고나 할까요.

멋지게 말을 타며 승마를 배우는 재스민을 보고서 밀리몰리맨디와 빌리, 수전도 말타기에 도전하게 되는데요.

그러려면 말이 있어야 하는데 그 말은 할아버지의 말 트윙클토스.

허나 트윙클토스는 사람을 태우는 말이 아니라 수레 등을 끄는 나이든 말이거든요.

어쨌든 이 귀여운 소녀와 친구들은 말타기를 해보며 소원성취를 하게 되고요.

사탕이 너무 맛있을 나이인 아이들인데 왜 이렇게 가격이 비싼지..

밀리몰리맨디는 사탕대신 설탕을 사서 토피라는 캔디의 종류를 집에서 만들게 되는데요.

책을 읽어보면 밀리몰리맨디가 뭘 하고 싶다고 하고 하겠다고 하면요.

엄마는 무조건 안된다고 하거나 내가 해준다는 말씀을 하지 않으셔요.

그리고 별로 도와주시지도 않으시고요.

아이들이 자립적으로 도전해보고 해볼 수 있게 해주시는데..

귀여운 에피소드들이 탄생할 수 있었던 것은 이러한 가족이 있었기 때문이겠죠.


이렇게 이번 6권도 슴슴하니 재미있게 읽었던 저인데요.

아이에게도 읽어보라고 했더니 말을 탔던 밀리몰리맨디가 부러웠나 봅니다.

자기도 타고 싶다고 하는데 울 아인 체중이 많이 나가서 아무래도 힘들 것 같은데.. ㅎ

영국의 시골마을에 살고 있는 사랑스러운 소녀의 따뜻한 일상을 읽어보시며 잠시 동심으로 돌아가보셔도 좋을 것 같고요.

별 것 없어도 재미있고 하나 하나 다 모험이었던 그 시절 추억 떠올려보셔도 좋을 듯 해요.

그럼 저는 여기까지.

잘자요!

 

- 도서무상제공 -

#책세상, #맘수다, #책세상맘수다카페, #밀리몰리맨디이야기, #밀리몰리맨디, #밀리몰리맨디이야기6, #멋진모험을해요, #조이스랭케스터브리슬리, #클래식명작, #소녀, #주니어RHK, #엄마표책육아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