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갑작스런 여자, 갑작스러운 책읽기
http://blog.yes24.com/mira4536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mira
갑작스런 일상들이 나에게는 행복이다.... 갑작스러운 책읽기처럼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3·4·6·10·11·12·13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8월 스타지수 : 별1,43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갑작스런 일상나들이
백조일기
읽은책,읽지못한책,읽고싶지않은책
욕심 나는 책들
내맘대로리스트
서평행운들이 와르륵
책한줄느낌
나의 리뷰
09년 읽은 책
2010년 읽은책
2013년 읽은책
경제, 경영 이야기
장르소설
그냥소설들
인문교양과학
에세이
그림책
전자도서관 대여책
영화
나의 메모
죽은왕녀을 위한 파반느 글귀
읽고있는책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태그
투자의미래 4차산업혁명과투자의미래 매출의신 똑똑한부동산투자 유랑탐정정약용 언터쳐불 다시돌아와 시즌2더패키지 정조대 산마루와정조대왕
2022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요새는 긍정적으로 적극적으로 한번 그.. 
뭔가 희망을 심어주는 이야기 같네요... 
묵직한 이야기네요. mira님~ 잘 .. 
서스펜스의 찐이라는 말이 실감날 정도.. 
미야베 미유키의 작품은 다 궁금한데 .. 
새로운 글

전체보기
어느 골목길 조그마한 가게에서 인생음악을 찾아줘요 | 그냥소설들 2022-07-02 22:2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50735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말도 안 되게 시끄러운 오르골 가게

다키와 아사코 저/김지연 역
소미미디어 | 2022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잔잔한 일상과 힐링 그리고 인생음악을 만나는 방법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형태가 있는 건 언젠가 반드시 부서지는 거야 " 

 


북쪽 운하골목 어딘가에 있는 가게는 특이하다. 오르골를 파는 가게인데, 바닥부터 천장까지 오르골로 가득차 있지만 웬지 들어가면 편안해진다. 주인도 선뜻 손님에게 다가서지 않고 구경하는 것을 지켜보기만 한다.

손님이 오르골을 고르면 노래는 주인장은 " 고객님의 마음속에 흐르는 노래를 듣고 정하는 겁니다" 라는 말을 건넨다.

음악을 고르는 것이 아니라 주인장이 손님의 마음을 읽는 독특한 가게. 그곳에 특별한 사연을 가진 손님들이 각자의 마음속 노래를 가지고 오르골 가게를 방문한다.

하지만 대부분이 이가게를 찾아온 것이 아닌 골목길을 걷다가 우연히 발견하고 뜻하지 않게 오르골을 사게 된다.

사가지고 가면서 마음속에 흐르는 노래를 주인장이 고르는 솜씨에 놀라고 그로 인해 추억과 위안을 불러내게 되면서 더욱 놀란다.


7편의 이야기속 주인공들은 저마다의 사연들을 가지고 오르골 가게에 가서 잊고 있었던 인생음악을 기억하게 된다. 오르골 가게 주인이 건네준 오르골의 뚜껑을 여는 순간, 그리고 그들의 이야기는 음악이 인생의 어느부분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지 그래서 음악이 주는 위로를 생각하게 만든다.


귀가 안들리는 소년, 대학교 밴드 였던 그녀들이 취업이라는 현실앞에서 선택하게 되는 각자의 고민, 아버지와사이가 소원해져버린 아들, 평생을 같이 산 아내가 쓰러져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는 남편 등등

그들 모두는 인생앞에 닥친 시련앞에서 방황하는 모습을 보인다.

이상한 오르골 가게를 방문하기 전까지 , 음악이라는 것으로 다시 화해하고 추억하고 위로 받게 될 줄 모른채 말이다. 잔잔히 흐르는 이야기 , 특별한 사건과 반전도 없고 심각한 대립도 없지만 읽을수록 오르골 가게를 방문하는 다른 이야기들이 궁금해져서 읽게 된다.


7가지 사연들을 가진 그들이 오르골 가게 주인이 주는 음악으로 위로를 받는 사연의 끝에서 읽는 나도 생각하게 된다. 내인생 음악과 음악이 위로가 되었던 그때를 . 책의 사연처럼 어느 골목길에 위치한 오르골 가게는 없었지만 우리세대에게는 아마도 심야 라디오 방송이 오르골 가게 였던 것 같다.

사연을 읽어주고 늦은밤 대화도 나눠주는 것 같은 착각과 함께 친숙한 선곡들로 채워진 나만의 DJ라고 여기던 그때.

작은 방안에서 조그마한 구형라디오에서 흘러나오던 그 추억의 노래들이 자꾸 생각나게 만드는 소설이다.


오르골 가게의 주인의 러브스토리와 약간의 비밀 같은 이야기가 후반부에 나오지만 , 그것이 이이야기의 가장 큰 요소가 아닌 아주 작은 재미를 첨가하는 것 같아서 더욱 좋다.

어쩌면 오르골 가게의 주인보다는 그곳을 방문하는 손님들의 사연을 바라보면서 인생의 위로를 찾는 법은 그리 멀거나 굉장한 것이 아닌 사람과의 관계속에서 맺어지는 것을 보여주려는 것 같다.


그것이 어느 골목 보이지 않는 오르골 가게를 방문하는 것처럼, 우리의 삶도 우연과 필연이 겹쳐보이지만 결국에는 가까이 아주 평범하게 있는데 인식하지 못해 지나치고 있는것이 아닐까 ? 라고 물어보는것 같다.


읽을 때는 모르다가 책장을 덮는 순간 , 책안에 담긴 말도 안되게 시끄러운 이야기들이 깊이 밀려오는 것 같다.

말도 안되게 시끄러운 오르골 가게 주인장이 건네준 오르골의 뚜껑을 열었던 7편 이야기들의 주인공들처럼.


#말도안되게시끄러운오르골가게 #음악소설 #힐링소설 #잔잔한위로 #소설추천 #소미랑서포터즈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4 | 전체 400678
2007-01-1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