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모씨모씨
http://blog.yes24.com/mojung01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모찌모찌
따뜻하면서, 지혜로운 사람이고 싶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8월 스타지수 : 별1,67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소소한 생각
나의 리뷰
일반
종교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지금은 퇴사한 직장 동료와 너무 소름.. 
저는 보후밀 흐라발 이라는 작가의 이.. 
안녕하세요? 디자인하우스 <행복.. 
리뷰 잘봤습니다 
wkf qwhrh rkqlsek 
새로운 글
오늘 5 | 전체 14370
2011-10-04 개설

전체보기
[2022-041] 행복이란 무엇일까? | 일반 2022-03-23 06:2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09360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너무 시끄러운 고독

보후밀 흐라발 저/이창실 역
문학동네 | 2016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정의롭지 못하다.
어둠과 같은 세상에 희망은 있는가.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타인의 고통에는 관심이 없는 사람들.


끝없이 반복되는 패배 속에서도
우리는 희망을 노래할 수 있는가.


작가들의 작가라 불리는 
보후밀 흐라발(Bohumil Hrabal).


자신의 조국 체코를 끝까지 지키며
힘겨운 삶을 마주하며 끌어올렸던 그의 작품들.


작가의 삶은 고스란히 그의 글에 녹아있으며,
그의 작품은 치열한 실존의 질문들이다.


짧은 분량의 이 소설은
폐지 압축공인 주인공을 통해 이야기가 전개된다. 


철저하게 고독하고 소외되었지만,
무한한 세상과 연결된 한 인간.


더럽고 끈적거리는 지하실에서 
버려지고 파괴될 책들과의 만남.


누군가에는 의미 없는 종이뭉치지만
주인공에는 아름답고도 신성한 만남의 매개체다.


평화로운 일상인듯하지만
전쟁과 폭력, 이데올로기의 싸움은 소설 곳곳의 배경이 된다.


효율성이 최고의 가치인 것처럼 보이는 세상에서
어쩌면 우리는 가장 소중한 것을 놓치며 살고 있지는 않는가?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