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모씨모씨
http://blog.yes24.com/mojung01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모찌모찌
따뜻하면서, 지혜로운 사람이고 싶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68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소소한 생각
나의 리뷰
일반
종교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지금은 퇴사한 직장 동료와 너무 소름.. 
저는 보후밀 흐라발 이라는 작가의 이.. 
안녕하세요? 디자인하우스 <행복.. 
리뷰 잘봤습니다 
wkf qwhrh rkqlsek 
새로운 글
오늘 6 | 전체 14873
2011-10-04 개설

전체보기
[2022-078] 일기를 뛰어넘은 일기 | 일반 2022-06-28 06:24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48467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일기 日記

황정은 저
창비 | 2021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문득 아름다운 문장이
간절하다.


마음이 헛헛할 때
더욱 그러하다.


내 마음 표현할 길 없을 때
작가의 문장은 우리를 명료하게 한다.


매몰찬 사회는
약자들이 계속 고통받고 소외되게 한다.


무언가 잘못되어있음을 느끼지만
그에 알맞은 언어를 찾지 못해 답답할 때가 있다.


작가의 언어는
가혹한 세상을 향해 분노를 정확하게 표현한다.


소설가 황정은은
첫 에세이에서 이러한 일들을 거뜬히 해낸다.


일상의 기록을 섬세하게 담아내기도 하고,
사회적 이슈에 과감하게 문제 제기도 한다.


우리가 미처 표현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가장 적절한 언어로 작가는 대신 말해준다.


그렇게 우리는 함께 분노하며, 기억한다.
그렇게 우리는 위로받는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