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토토엄마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monkeyking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토토엄마
책과 커피 그리고 고양이를 좋아하는 토토엄마의 블로그입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3,45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예스24 리뷰어클럽
리뷰이벤트
나의 리뷰
로맨스
추리
스릴러
SF
드라마
에세이
인문학
환타지
자기계발
만화애니
만화애니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태그
토머스해리스 이창식옮김 문화충전200 문충서평단 하우스오브갓 사무엘셈 검은숲북클럽 검은숲미스터리 킬링필드어느캄보디아딸의기억 평화를품은책
2020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5 | 전체 17324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스모킹 오레오 | SF 2020-09-28 04:11
http://blog.yes24.com/document/1308969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스모킹 오레오

김홍 저
자음과모음 | 2020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총기 소지가 금지된 대한민국. 서울에서 총기 사건이 일어난다면?

어느 날 게임 참여를 독려하는 메일이 청계천 공구 상가로 날아든다. 완벽한 M4A1의 도면과 함께 충분한 자금, 적절한 자원, 당신의 능력, 합쳐진다면 당신도 만들 수 있다. 총을. 그러니깐 실제로 총을 만들어 쏘는 게임이다. 가장 먼저 M4A1을 만드는데 성공한 한국의 제작자에게 절대 추적 불가능한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1000개를 준다고 한다. 솔직히 솔깃할 수 밖에 없다. 십수명의 기술자들이 게임에 참여하여 총을 만들어내기 시작하는데... 그러나 시내 곳곳에서 총이 발사되기 전에 터져버리는 사건이 연이어 발생하기 시작한다.

등장인물을 살펴보자.

윤정아: 불안과 우울에 시달리며 매일 새로운 걱정을 만들어내는 여자. 정신과 의사를 만나 1시간의 상담료 30만원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여자. 아들을 만나 브런치를 먹기로 한 날 본인이 매일 걱정하던 그런 일이 일어나고 말았다.

오수안: 머리에 총알이 박혔지만 기적적으로 살아난 남자. 회복한 후 후유증으로 미각을 상실하였지만, 오레오의 효능을 알고 심취해 버린 남자. 오레오를 끓여 먹고, 펙을 만들고, 오레오 담배를 피우고, 코로 들이마시는 행위까지... 새로운 느낌을 얻기 위해 오레오에 목숨을 건 남자.

ATC 컴퍼니 사장(사자): 윤정아의 남편. 알 수 없는 돈을 알 수 없는 곳으로 보내 알 수 없는 방식으로 굴리는 사람. 그냥 돈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며, 이상한 돈을 좋아 하는 남자.

이정: 윤정아 집안에서 일하는 집사. 특유의 침착한 성격을 바탕으로 집안 대소사의 우선순위를 정하는데 능숙한 남자.

그리고 절도팀 ‘반드시’의 멤버 넷.(동물농장)

박창식(판다): 반드시의 리더. 사회부로 옮긴 후 부장에게 매일 욕을 먹는 것이 일인 기자. 4차 산업의 시대, 투잡하기 좋은 시기이다. 그래서 결심한다. 새로운 직업으로 밤에는 도둑질을 하기로 한다. 땀 흘려 일하고, 스스로 생각하고, 동료를 신뢰하며, 성실성을 기본으로 하면서도, 총자본을 교란시킬 수 있는 그런 직업 …… 고민 끝에 생각한 건 도둑! 박창식이 가끔 허접한 기사라도 회사에 가져갈 수 있는 건 전적으로 고민지가 흘려주는 잡스러운 정보 덕분이었다.

고민지(고양이): 국정원 직원. ‘반드시’의 주요 창립 멤버. 간지나는 임무를 맡아본 적은 없지만 정보기관의 요원이라는 것 자체가 간지났다. “나라에 돈이 없는 것이 아니라 도둑놈이 많은 것입니다.”라는 허경영의 말에 감명 받은 뒤 박창식의 도둑질에 동참하게 된다.

임다인(뱀): 기계공학과 학부생. 총 빼고는 뭐든지 만들 수 있었다. 마음만 먹으면 총도 만들 수 있지만, 어릴 적 종교에 미쳐 미국으로 건너간 아버지가 총기자살을 했기 때문에 만들려고 마음만 먹으면 총도 만들 수 있지만 총은 절대 만들지 않겠다고 결심을 한다. ‘청계천 공구 상가에 총 만들기 대회가 열렸다.’는 정보를 제공한 인물.

양은아(백곰): 사회 복지사. 오수안의 담당자이다. 6/45 동행 로또에 관한 음모론을 강하게 신봉하는 해커로, 틈나는 대로 농협 서버에 들어가는 게 취미이다.


박창식과 고민지는 대학 동기이다. 양은아와 임다인은 어느 바에서 멀찍이 떨어진 자리에 앉아 있다가 우연히 합석하게 되면서 친구가 됐다. 반드시는 원칙도 있지만 규칙도 있는 팀이었다. 규칙은 단 하나였다.

“반드시는 반드시 사람을 해치지 않는다.”

총을 만들어서 쏘는 게임의 피해자 남편과 자신의 집을 털기 위해 온 절도팀 ‘반드시’ 멤버들과 서재에서 맞닥뜨리게 된다. 이들의 운명은 어떻게 될 것인가?

영화에서나 일어날 일이지만, 대한민국 서울 한복판에서 진짜로 총기 사건이 일어난다면 우리는 어떻게 대응할 수 있을까? 총이 사라진다면 좀 더 안전한 세상에서 우리는 살아갈 수 있을까? 이런 질문들에 대해서 생각을 해보고 재미있는 상상을 하게끔 해주는 소설이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