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알록달록사탕단지
http://blog.yes24.com/moon120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사탕단지
한솔이가 초등학생이 되었어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27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이런얘기저런얘기
도움되는정보
이책말이야!
리뷰어도서
나의 리뷰
나의책읽기
예전리뷰
나의 메모
기본카테고리
책 속 쉼표
태그
북큐레이터 한국독서문화재단 독서문화진흥사업 2015가을독서문화축제 부산행사 부산축제 부산강연 공공도서관 2013가을독서문화축제 꼬마곰과프리다
2020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엄마,스카트폰이 아니.. 
우와,, 모녀 예스 블.. 
http://blog.yes24.co.. 
오늘 10 | 전체 223197
2005-02-13 개설

전체보기
이야기는 이야기 | 예전리뷰 2009-03-30 09:55
http://blog.yes24.com/document/131799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야기는 이야기]책을 처음 본 아이의 반응, "엄마, 이거 무서워요."

작년만 하더라도 무섭다는 것을 모르던 아이가 24개월이 지나면서부터는 부쩍 무서움을 느끼고 있다.

그래서일까? 이 책도 보자마자 무섭다고 말하곤, 책을 손에 들려고조차 하지 않는다.

그림책의 그림은 1차적 정보이다. 옛날같으면, 그림책이 아닌 정말 '이야기'로만 들려주었을 테니 무서움을 느끼지도 않았을 것이다. 물론 이 그림책의 그림작가의 생각에는 무서운 그림이 효과적으로 이야기를 전달한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유치원생쯤 되는 아이들, 무서운 이야기에 관심을 갖는 아이들이라면 부담없이 받아들일 수 있을터이나 우리집 아이처럼 어린 아이에게는 그림이 무섭게 여겨질 수도 있다.

 

그러나, 이 이야기를 잠자리에서 들려주었더니(책을 읽은 게 아니라 내가 그냥 들려주었다) 반응이 달랐다. 어차피 글자를 모르는 아이라 내가 들려준 이야기가 이 책인줄은 모른다. 이야기는 이야기를 해야 제맛이지. (^^)

 

이야기 듣는 것을 좋아하는 아이가 재미난 이야기를 들으면 남한테는 들려주지 않고 주머니 속에 넣어두기만 하다가, 주머니 속에 갇힌 이야기들이 갑갑해하며 곯려주려고 했으나, 머슴의 기지와 재치로 화를 모면하는 이야기이다. 옛 이야기 속에 '이야기'란 어떤 것이어야 한다는 내용이 숨어있는 셈이다. 특히 구전동화들이 그러하듯 이야기는 여러 사람들의 입에서 입으로, 그리고 시대를 거치면서 살이 붙기도 하고 내용이 빠지기도 하면서 변화 발전한다. 옛이야기들이 오랜 세월 사람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는 이유기도 하다.

 

이 이야기 속에 나오는 이야기 듣기 좋아하는 아이는, 이야기를 이야기하지 않고 주머니 속에 넣어둔 것이 잘못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그것은 이야기의 속성을 몰랐기 때문이다. 우리는 돈을 벌기만 하고 쓰지 않는 사람을 구두쇠라고 한다. 이는 돈을 아끼고 허투로 쓰지 않는 것과는 차이가 있다. 돈은, 세상에 나와 돌고 돌아야 경제활동이 이루어질 수 있는데 그것을 꽁꽁 숨겨놓고 나만 잘살고자 하는 것은 올바르지 못하다. 이야기 역시 그렇다. 이야기를 나누면 즐거움이 배가 되고 그 감동도 커진다. 그런데 자기만 그 즐거움과 감동을 느끼고자 하는 것은 옳지 못하는 말이다.

 

물론 이 책에서는 이야기들의 복수는 머슴때문에 이루어지지 못하지만, 그대신, 주머니 속에서 나와 이야기로서의 일생을 살게 될 것이다. 혹시 이 이야기를 읽고 이야기가 무서운 아이들에게 한마디!! 이야기는 이야기일뿐이야.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happys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