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알록달록사탕단지
http://blog.yes24.com/moon120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사탕단지
가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44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이런얘기저런얘기
도움되는정보
이책말이야!
리뷰어도서
나의 리뷰
나의책읽기
예전리뷰
나의 메모
기본카테고리
책 속 쉼표
태그
북큐레이터 한국독서문화재단 독서문화진흥사업 2015가을독서문화축제 부산행사 부산축제 부산강연 공공도서관 2013가을독서문화축제 꼬마곰과프리다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엄마,스카트폰이 아니라 스*마*트폰이.. 
우와,, 모녀 예스 블로거가 되셨네요.. 
http://blog.yes24.co.. 
오늘 25 | 전체 227652
2005-02-13 개설

전체보기
독서천재는 아닐지라도^^ 독서습관잡기에 좋은 책? | 나의책읽기 2012-04-04 21:53
http://blog.yes24.com/document/627739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독서 천재가 된 홍대리

이지성,정회일 저
다산북스 | 2011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내가 무엇을 하는가에 따라 내 주변에 모이는 사람도 달라진다. 한참 외국인들을 만나고 다닐 땐 어딜 가나 주변엔 외국인 친구들이 모여들었고, 아이를 낳고 키우면서는 아이 엄마들과의 네트워크가 형성되었다. 그보다도 훨씬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면, PC통신을 하면서부터 내 주변엔 컴퓨터를 다루는 사람들이 많았고, 책읽고 토론하는 동아리 활동을 할 때는 주변엔 온통 책읽는 사람들이었다.

 

그러고보니, 내가 어떤 일을 하거나 어떤 취미생활을 하는가에 따라 많은 것이 달라진다. 얼마전 텔레비전에서 차인표가 했던 말, 봉사를 하다보니 주변엔 봉사를 하는 사람들이 친구가 되어있더라. 술만 마신다면 술친구가 옆에 남을 것이란 말이 떠오른다. 결국은 내가 어떤 일을 하는가에 따라 내 주변의 환경이 변하고 그 변화는 다시 나를 변화시킨다. 그렇다면 책읽기는 어떨까? 책읽기는 오롯이 혼자만의 작업이지만, 책을 읽다보면 책읽는 사람들과 만나게 될 것이다. 그리고 책을 읽고 토론을 하는 단계까지는 아니더라도 책 읽는 습관이 형성되는 동안 서로에게 도움을 주고 받을 수 있을 것이고, 자연스럽게 책을 읽게 된다. 몇 권의 책을 꾸준히 읽는다는 것은 그만큼의 시간을 자신만의 시간으로 만들되, 책 속의 인생도 배우고, 책 속의 지혜도 배운다. 독서를 하는 목적이 무엇일까? 어떤 이는 즐거움을 위해, 어떤 이는 지식과 정보를 습득하려고, 어떤 이는 삶의 지혜를 배우기 위해 읽는다. 책을 읽다보면 이런 것들이 나의 것이 되어감을 느끼게 될 것이다.

 

그렇지만 독서를 하면 무엇이 좋은지 알고 있지만 실천하지 못하는 것이 대부분의 사람들이다. 이 책은 그런 사람들에게 추상적으로 독서를 하면 이런 점이 좋아요라고 말하기보다는, 지금 현재의 자신에게 필요한 독서로 이끈다. 무조건 책을 읽으라기보다는 책을 읽음으로써 자신이 지금 하고 있는 일과 생활에 어떤 변화가 오는지를 알려준다. 책을 읽기 위한 동기를 마련해주는 것이다.

 

동기가 있어도, 책 읽는 습관이 제대로 형성되지 않은 사람에겐 책읽기가 고된 노동일 뿐이다. 무엇이든 처음부터 잘 되는 것은 없다. 홍대리가 독서습관을 잡기 위해 무조건 두 권 읽기, 100일에 33권 읽기와 같은 미션을 해나가면서 습관을 형성하는 것은 그런 이유에서이다.

 

이쯤에서 생각해볼 일은, 아이의 엄마로서 책읽기를 대하는 태도이다. 홍대리는 책과는 담을 쌓은 인물이었지만 책 읽기를 통해 자신의 업무 분야에서 달라진 모습을 보인다. 이것이 직장인의 성공에 국한된 이야기일까?

 

도서관에서 근무를 한지 이제 5개월쯤 되었다. 아이들을 도서관에 데려오는 것은 엄마들이지만, 그 아이들에게 책을 읽어주는 엄마는 몇몇이 되지 않는다. 아이들에게는 책을 읽으라고 말하고, 엄마들은 수다를 떤다. 어떤 아이가 그런 엄마의 모습을 보면서 책을 읽을까? 아이들의 책 읽는 습관을 잡아주는 것은 엄마의 역할이다. (물론 상황에 따라 엄마가 아닌 다른 양육자가 될 수도 있다) 아이들이 책을 읽지 않는다고 타박하기 전에 자신을 한 번 돌아보아야한다. 내가 책을 읽지 않는다는 걸 알았으면 홍대리처럼 시작하면 된다. 내가 좋아하는 장르의 책 읽기를 통해 재미를 붙이면, 텔레비전 드라마보다 훨씬 재미있다는 걸 알게 된다.

 

나 역시 책을 읽지 않는 사람은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아이를 키우면서 집에 있다보니, 전문서적 보는 일이 0%에 가깝게 변해버렸다. 거의 대부분의 책이 아이책이고, 아이교육에 관련된 책이다. 이 책을 읽다보니, 내가 다시 읽어야 할 나의 책들이 떠올랐다. 지금은 이전과는 다른 새로운 일을 시작했기 때문에 이 분야에 대한 책들도 읽어야 할 것이 많다. 이제는 나 역시 새로운 책읽기에 도전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이 책은 말그대로 독서입문서이다. 책 읽기를 두려워하는 이에게 길잡이 될 수 있을 것이다. 혹은 나처럼 새로운 분야에 도전하는 사람들에게도 약이 될 수 있는 책이 아닌가 싶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happys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