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알록달록사탕단지
http://blog.yes24.com/moon120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사탕단지
한솔이가 초등학생이 되었어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35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이런얘기저런얘기
도움되는정보
이책말이야!
리뷰어도서
나의 리뷰
나의책읽기
예전리뷰
나의 메모
기본카테고리
책 속 쉼표
태그
북큐레이터 한국독서문화재단 독서문화진흥사업 2015가을독서문화축제 부산행사 부산축제 부산강연 공공도서관 2013가을독서문화축제 꼬마곰과프리다
2020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엄마,스카트폰이 아니.. 
우와,, 모녀 예스 블.. 
http://blog.yes24.co.. 
오늘 5 | 전체 223273
2005-02-13 개설

전체보기
동시의 세계로 들어가다 | 예전리뷰 2007-12-18 13:20
http://blog.yes24.com/document/80828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마트에 사는 귀신

제5회 푸른문학상동시집 저/성영란 외 그림
푸른책들 | 2007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시가 어렵다고 생각된 그 순간부터 내게서 시가 멀어져갔다. 어렸을 때는 그래도 시 몇줄 써서 자랑도 하고 했었는데, 성인이 되어 마주한 시들은 내게 어려움이라는 이미지만 남겼고 그래서일까 시를 읽는 일이 드물어졌다.

오랫만에 동시집을 읽게 되었다. 아이를 키우게 되니 아이들 책에 눈이 자주 가게 되고 그러다보니 동시집까지 읽게 되었다. 첫 느낌은,,,,맞아. 이런게 시였구나. 내가 좋아했고 내가 썼던 시들이야. 라는 생각. 그랬다. 여전히 동시는 나를 시의 세계로 끌어들이는 힘이 있었다. 나를 시의 세계에서 쫓아낸 것도 시였고 다시 나를 불러들이는 것도 시다.

어른들의 관념에 파묻힌 시에 주눅들어 살다가, 있는 그대로의 사물과 현실을 바로 몸으로 마음으로 느끼게 해주는 동시의 세계에 폭 빠져들었다. 그래서 고마웠다.

동시집을 읽는다는 것은, 아이들에게는 꿈과 희망의 세계로, 어른들에게는 아련한 추억과 아름다운 세상으로 들어가는 것을 의미하는 듯하다. 이 동시집은 신인들의 시들이 수록된 시지만, 동시를 읽는 사람을 기분좋게 만드는 시집이었다. 기성 시인들의 작품을 많이 접하지 못해서일지도 모르지만, 나는 참 좋았다.

시집의 제목이기도 한 [마트에 사는 귀신]을 쓴 한선자 씨의 시는 아이들과 부모들의 마음을 그대로 읊은 듯하다. 제목만으로도 남편은 공감을 표한다. 나는, 오히려 표제로 삼은 한선자씨의 시보다는 다른 이들의 시가 더 마음에 든다. 박방희 씨의 [와르르와르르 무너지는 소리]외 시들은 말, 언어의 유희를 느끼게 한다. 단어 하나로 많은 걸 이끌어내는 시인의 솜씨가 [새], [왜 모과?], [개기],[왜가리]등에 잘 나타나있다. 나는, 특히 [이야기꾼은 심심해서 이야기를 만들었다]외 여러편을 쓴 이옥용씨의 시들이 마음에 든다. 동시 속에 동화가 숨어있다. 아이들도 그 이야기 속에 나처럼 빠져들듯하다. 이옥용씨의 다음 시들이 기다려질 정도이다. [선사인의 그림일기]외 시를 쓴 박영식씨의 시도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듯한 느낌이 드는 잔잔한 시들이다.

동시를 읽으며 한순간이나마 기분좋은 상상에 빠져들 수 있어서 참좋았다. 가끔은 동시를 찾아서라도 읽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happys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