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알록달록사탕단지
http://blog.yes24.com/moon120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사탕단지
가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44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이런얘기저런얘기
도움되는정보
이책말이야!
리뷰어도서
나의 리뷰
나의책읽기
예전리뷰
나의 메모
기본카테고리
책 속 쉼표
태그
북큐레이터 한국독서문화재단 독서문화진흥사업 2015가을독서문화축제 부산행사 부산축제 부산강연 공공도서관 2013가을독서문화축제 꼬마곰과프리다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엄마,스카트폰이 아니라 스*마*트폰이.. 
우와,, 모녀 예스 블로거가 되셨네요.. 
http://blog.yes24.co.. 
오늘 26 | 전체 227653
2005-02-13 개설

이런얘기저런얘기
너무 오랫만인가요? | 이런얘기저런얘기 2014-11-21 10:05
http://blog.yes24.com/document/786061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어제까지의 폭풍 후 인터넷 서점 순방(?)중입니다.

너무 오랫만에 들러서 제 블로그가 살아있나 살펴도 볼 겸이요^^

앞으로는 종종 걸음 해야겠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한솔이도 예스에 블로그 만들었어요 | 이런얘기저런얘기 2013-11-13 10:25
http://blog.yes24.com/document/747343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소 책 읽기를 즐겨하는 한솔이를 위해 블로그를 개설했어요.

한솔이 블로그는 http://blog.yes24.com/happysol2006 입니다. 바닐라라는 별명을 쓰고 있어요.

벌써 글을 두 개나 썼네요.

컴퓨터나 스카트폰 사용은 나보다 더 잘 하는 것 같아요.

초등 1학년이 끝나갑니다.

학교에서도 적응 잘하고 있어요^^

 

예스블로거중에는 한솔이가 태어나기 전부터 알아온 분이 많아서 여기에 개설했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박신영 작가 강연회 후기랍니당... | 이런얘기저런얘기 2013-06-10 07:05
http://blog.yes24.com/document/728013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2013년 6월 8일 오후 4시 30분 ~ 6시 30분 , (사)한국독서문화재단 어린이&가족도서관 꿈꾸는 글나라 8주년 기념 작가초청강연회를 성인자원봉사자와 가족들, 그리고 지역주민을 모시고  열었습니다. 초청작가 [백마 탄 왕자들은 왜 그렇게 떠돌아 다닐까]의  박신영님을 모시고 뜻깊은 자리를 가졌습니다. 준비를 열심히 한다고 했는데도 불구하고 기기에 문제가 생겨 본의아니게(?) 20분 정도 늦게 강연이 시작되었습니다. 작가님께 죄송했어요. 그래도 열정적인 강연을 해주신 박신영 작가님 감사합니다.

 

 

 

 

 

 

백마 탄 왕자들은 왜 그렇게 떠돌아다닐까

박신영 저
페이퍼로드 | 2013년 01월

 

 

어느날 흥미로운 주제의 책이 제 눈에 띄었습니다. 백마 탄 왕자들은 진짜!!! 왜 그렇게들 떠돌아다니는거지? 제목이 던져주는 질문을 보고 나서야, 나는 어, 정말 그러네. 걔네들은 왜 그렇게 돌아다니는걸까? 하는 의문을 가졌습니다. 재미있겠다싶어 책을 읽다가, 이 작가, 도대체 어떤 사람이지? 하고 다시 작가소개 페이지로 넘어가 보니, 아!!! 제가 평소에 자주 들려 글을 읽곤 하던 블로거였던 겁니다. 이 책은 순전히 제목에 이끌려 읽은 책이다보니 작가가 누군인지를 보지 않았던 거죠. 때마침 지인으로부터 요 아랫지방에서 작가님이 강연을 한다는 소식을 듣고, 우리 도서관에서도 초대를 한 번 해보면 어떨까? 하는 마음에 문을 똑똑 두드렸습니다.

 

어린이&가족도서관 꿈꾸는 글나라가 8주년을 맞이하여 여러가지 행사를 기획하고 있던 단계여서 작가님을 초청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흔쾌히 강연을 수락해주신 박신영 작가님께 감사드립니다. 

 

 

 

강연이 시작되고 작가님의 이야기가 계속될수록 참가자들 모두 이야기에 쏙 빠졌답니다. 작가님과 비슷한 연배의 참가자들이 많아서 공유할 수 있는 추억이 많았던 것 같습니다. 오늘 강연을 위해 도서관에서도 책을 여러 권 구매하여 함께 읽었습니다.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도 자녀 연령에 따라 어린이나 청소년용 책을 많이 읽게 되어 정작 자기자신이 관심있는 책을 읽는 시간이 많이 줄어들게 됩니다. 모처럼 자신의 어린 시절, 읽었던 책을 떠올리며 새로운 시각으로 책을 읽을 수 있는 기회를 가진 셈입니다.

 

 

책을 미리 읽은 사람도 책을 읽지 않은 사람도 모두 공감하기도 하고, 새로운 사실에 놀라기도 하면서 작가님의 강연에 쏙 빠져들었답니다. 오늘의 이 강연을 위해 도서관 한켠에서는 쿠키만들기 수업이 진행되었는데요, 참가자들의 자녀들이 어리다보니 강연에 집중할 수 있도록 그들을 위해 따로 수업을 준비해두었답니다. 우리가 강연을 듣는 동안 어린이들은 쿠키만들기 수업을 했어요.

 

 

강연이 끝난 후, 작가님께 싸인도 받고 궁금한 것을 물어보기도 했습니다. 강연을 들은 참가자들이 너무나 유익하고 즐거운 시간이었다고 흡족해하는 말씀을 많이 해주셨습니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강연 후 작가님과 다과를 나누며 편안하게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시간이 없었다는 점이었어요. 이 점은 준비를 한 저도 미처 생각하지 못한 부분이었습니다. 다음에 또 기회가 있다면 그때는 좀 더 신경을 쓰겠습니다.

 

제가 너무 좋아하나요? ^^; 모든 분들이 돌아가시고 마지막으로 제가 사인을 받았습니다.

 

그동안 서울이나 수도권 위주의 강연회 때문에 늘 아쉬워하던 부산아줌마들을 기쁘게 해 준 강연이 아니었나 합니다. 작가님도 내려오셔서 그런 이야기를 많이 듣지 않았을까? 싶은데요, 앞으로도 전국 곳곳에서 작가님이 많은 독자들을 만났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재미있고 유익한 강의로 2시간 가까운 시간을 알차게 채워주신 박신영 작가님 감사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1)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        
향긋한북살롱 - 앤서니브라운과 한나바르톨린을 만났습니다. | 이런얘기저런얘기 2013-05-09 12:09
http://blog.yes24.com/document/723713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인터넷 서점 YES24에서 앤서니브라운과 한나 바르톨린을 만날 수 있는 [향긋한 북살롱] 이벤트가 있었다. 서울이라 쉽사리 가기는 힘든 여정이지만, 혹시나 하는 마음에 신청을 하였고, 당첨 소식을 이메일로 받았다.

 

부산에서는 좀처럼 없는 기회라 서울까지 가는 일정이지만 신청을 하였는데, 그 뒤에 이게 웬일? 부산에서도 앤서니 브라운을 만날 수 있었던 것이다. 그래서 5월 1일 부산글로벌빌리지에서 앤서니 브라운과 한나 바르톨린을 만날 수 있었다.

 

그날, 한솔이는 앤서니 브라운의 셰이프게임을 하고 싶어서 손을 들고 기회를 노렸지만, 한솔이 친구만 행운을 거머쥐고 한솔이는 눈물을 펑펑 흘리면서 아쉬움을 달래야했다. 이번에는 30명과 동반1인이 참가할 수 있으니 한솔이에게도 기회가 오겠지 하는 기대를 안고 서울로 가기로 했다.

 

5월 6일 오후.

학교를 마친 한솔이를 데리고 부산역으로 향했다.

햇살이 너무나 뜨거운 초여름 날씨. 입고 있던 점퍼도 벗어버리고 반팔과 7부바지를 입은 한솔이.

마침 부처님 오신 날을 앞두고 연들들이 전시되어 있었다.

 

 

 

 

기분이 한껏 좋아진 한솔이와 함께 부산역에서 KTX에 올랐다.

 

 

 

그런데, KTX가 언제부터 이렇게 지하로만 달렸지? 한참을 지하로 달리는 기차. 뭔가 기분이 찜찜하다. 한솔이는 가지고 간 책을 기차 안에서 보는 중이다. 저 자세는 완전 아줌마 자세...!!


 

 

 

우리가 탄 KTX는 분명히 6시 9분에 서울역에 도착해야 함에도 6시 19분쯤 도착한 것 같다. 평소에 가지 않던 신경주역을 지나(어쩐지 지하로만 가더라니 --) 연착했다는 안내방송도 없는 걸로 보아 시간이 변경된 듯하였다. 그러나, 내가 예매한 티켓에는 분명히 6시 9분이라고 적혀있다고!! 따질 겨를도 없이 급하게 만남의 장소를 향했다.

 

한솔이가 가지고 있는 앤서니 브라운의 책 말고 새 책을 사서 가려고 검색을 하니 도대체!!! 서점이 없다, 서점이 없어. 시간이 촉박하여 인터넷서점에 주문을 하지 못했고, 오프라인 서점에서 사야지 했는데... 서울역에 있던 서점도 안보이고 --;; 기차는 10분이나 늦었고...

 

 

꼬마곰과 프리다

김중철 역/앤서니 브라운 글그림/한나 바르톨린 글그림
현북스 | 2013년 04월

 

 

공항철도를 타고 홍대입구에 도착. 거기서 서점을 찾아 뛰었다. 겨우 들어간 서점에는 '꼬마곰과 프리다'가 재고없음. --;; 그 서점은 큰 서점이었다고!!! (홍대 북X리XX) 할 수 없이 한솔이에게 이야기를 하고 행긋한 북살롱이 진행되는 KT&G 상상마당을 향해 뛰었다. 그런데 평소에는 차분하게 잘 찾아가는 내가 시간이 촉박해져서인지 길을 헤매기 시작했고 급기야 시계는 7시 10분을 지나고 있었다.

 

길 가는 사람을 붙잡고 물어보려고 하니 다들 휴대폰의 이어폰을 귀에 꽂은 채 뭔가 물어보려 하는 나를 외면하고 지나가거나, 전화통화중이거나, 그렇지 않으면 그런 장소는 모른다는 사람뿐이다. 부산대 앞에 있는 사람이 모두 부산대학생이 아니듯, 홍대앞에 있는 사람이 모두 홍대학생은 아니라는 진리를 뒤늦게 깨닫고 내 감을 믿으며 뛰었다. 겨우 찾아간 KT&G상상마당 앞. 계단으로 앤서니 브라운이 올라간다. 앗싸~!!!

 

겨우 따라잡았는데, 앨리베이터 앞이다. 그렇다 그래서 우리는 늦게 도착한 덕분에(^^) 앤서니브라운과 함께 앨리베이터를 탄 것이다.

 

작가를 기다리며 카페를 둘러본다. 앗!! 이것은? 그랬다. 북X리XX오프라인 매장에 없던 꼬마곰과 프리다가 여기는 쌓여있는 것이었다. --;; 한권을 사서 자리에 앉았다. 한솔이는 석류쥬수를 나는 커피를 한잔 마셨다.

 

부산글로벌빌리지에서의 만남은 엄마 반, 어린이 반이었던 데 비해 여기는 어른들만 한가득이다. 그래서, 부산에서 들었던 강연과 이곳에서 들은 강연의 내용은 차이가 있었다. 어떻게 보면, 직접 물어보고 직접 대답을 듣는 방식이라는 것을 제외하면 이미 알고 있는 사실들이 많긴 했지만... 한나 바르톨린과 앤서니 브라운이 주고 받는 대화를 통해 듣는 이야기는 새로운 느낌이었다.

 

 

 

앤서니 브라운의 셰이프게임은 이곳에서도 진행되었다. 아래 그림은 셰이프게임때 한 것은 아니다. 저 그림은 앤서니 브라운의 '나의 상상미술관'이라는 책에 보면 나오는 그림이기도 하다. 성인들은 역시 어린이들에 비해 적극적이지 못한 면이 있다. 그 뿐 아니라 셰이프게임을 통해 그린 그림도 그다지 신선하지는 않다는 느낌이었다. 어쨌든 한솔이는 부산에서 갖지 못했던 기회를 잡았고, 앤서니 브라운의 세이프게임에 참여할 수 있었다~!!! 에헤라디야~~~

 

 

앤서니 브라운 나의 상상 미술관

앤서니 브라운,조 브라운 공저/홍연미 역
웅진주니어(웅진닷컴) | 2011년 04월

 

 

 



 

그리고 또 하나, 앤서니 브라운과 한나 바르톨린의 사인도 직접 받을 수 있었다. 간단한 HELLO와 THANK YOU라는 간단한 대화지만 한솔이가 직접 인사도 했다. 몸은 피곤했지만, 한솔이는 그 경험들을 소중하게 간직할 것 같다.




 

다시 기차를 타고 부산에 도착한 시간은 새벽 1시. 한솔이는 피곤해서 기차에서 잠이 들었다. 그래도 깨어나서 하는 말. "엄마, 멋진 어린이날 선물, 고맙습니다." 였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3)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        
꽃샘추위~ | 이런얘기저런얘기 2013-03-24 07:16
http://blog.yes24.com/document/715894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봄이라고 한껏 부풀었더니, 고새 꽃샘추위가 찾아와, 겨울옷을 다시 꺼내게 한다.

오랫만에 옛집을 찾아와, 블로그의 친구들 글을 보니 옛친구들은 그대로구나..

가끔 들러 오래된 이 집도 수리를 해야겠다.

 

한솔이가 초등학생이 되었다.

그러고보면 예승24에서 우리 한솔이가 태어나는 걸 축하해준 분들이 많았는데...

고녀석이 벌써 초등학생이 되었다.

오래전 그분들 닉네임이 아직도 보여서,

시간을 내어서라도 들러볼까싶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happys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