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 굶어도 유토피아 //
http://blog.yes24.com/muhak11
리스트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무학
더 나은 공동체사회와 가치관을 위한 독서. 독후. 그리고 나의 기록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67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나는..너는..
후 불면 날아갈
하루 시선
하루 독서
만날 책
덮은 책
도움 되는...
나의 리뷰
왜 사회는
왜 배움은
왜 가슴은
왜 애들은
태그
녹슨총~~ 모두를위한그무엇........ 평생양치질 평생이빨마모질 그대~돌아오오~ 고노회찬 고박원순 바다보고싶다. 집단면역?바보야핵심은위생이야~ 남자그네
2022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전체보기
[철학의 문제들] 살아가는 무기. 철학 | 왜 배움은 2021-03-28 11:07
http://blog.yes24.com/document/1409096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철학의 문제들

버트런드 러셀 저/박영태 역
이학사 | 2000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살아가며 철학이라는 유니크 무기하나 들고서......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러셀의 책을 접하다 보면 원래 러셀이 철학자였다는 걸 잊게 된다. 그만큼 러셀은 사회 전반적인 문제에 비평의 견지에서 글을 썼다. 이런 비평의 분야는 인간의 전반적인 문제를 총망라할 정도로 다양한데 이 모든 것의 바탕이 그의 첫 이력인 철학자였다는 것에 있을 것 같다. , 그의 철학은 (적어도) 현실을 똑바로 보고 분석하고 비판하는 것이다. 1912년 본격적으로 사회에 대해 쓴소리하기 전 러셀은 철학으로 먼저 무장한다.

 

철학의 많은 분야 중에서 인식론에 관한 입문서라 할 수 있다. 이 책은 순수 이론적인 철학적 문제에 대해 따라가며 논리적이고 합리적으로 생각할 수 있도록 훈련한 다음, 사회의 문제를 비판적으로 분석하여 접근해 가는 순서로 책의 구성이 짜여 있다. 옮긴 이는 이런 책의 순서로 인해 그의 강의에 첫 수업을 이 책으로 했다고 한다. 또 그래서 쉽도록 옮겨 놓았다고도 한다. 그러나 난 여전히 책이 어렵다. 엄밀히 철학은 쉬운데 책이 어렵다. 아마도 어쩔 수 없이 일상용어가 아닌 원론적인 언어의 연결이라 그런 것이리라.

 

오늘날 우리가 비판적인 분석을 하지 않으면서 과거 철학자들의 사상이나 이론을 공부하면 그 철학은 오늘날의 관점에서 볼 때 죽은 이론이요, 아무 쓸모 없는 하찮은 말장난에 불과하다. 이런 철학 공부는 우리의 지적인 발전과 현 사회의 모순을 극복하고 바람직한 사회로 발전하는데 아무런 보탬이 되지 못할 것이다. 우리에게 필요한 진정한 철학은 반성적으로 비판하고 분석하고 재사유하는데 있다.

 

현실에 적용해 보면,

많은 이들이 LH 사태를 보며 인간의 이기적인 욕심을 지적하고 공공 기관에 근무하는 사람들의 자질에 관해 이야기한다. 하지만, 정말 그것이 문제일까. 이 문제를 여기에서 멈춘다면 이는 관념론적인 한계에 머무는 것이다. 사람이 착해지면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 공무원의 투기만 단속하면 될 사안도 아니다. 본질은 사회체제이다. 사회가 발전하면서 발생하는 지대의 가치상승은 순전히 불로소득이다. 이 불로소득을 노리는 것이 투기이고. 따라서 지대 가치의 상승으로 인한 불로소득은 공공이 나눠야 하며 아주 높은 세금으로 거둬 공공의 이익으로 되돌려야 한다. 그래야 지대 상승을 노리는 다주택자의 투기를 근절할 수 있다. 더불어 이러한 방법이 아니고서는 현실에서 돈이라는 성공으로 표현되는 것을 잡을 수 없는 사회체제를 고민하는 것까지 가야 한다. 러셀의 철학은 우리의 비판적 고민이 욕심이나, 이기성이나 하는 관념에서 더 나아가야 함을 말한다.

 

하루하루 살아가며 고무줄처럼 길게 관성화 될 때 나를 다시금 올곧게 세울 수 있는 이런 철학은 현실을 제대로 볼 수 있는 무기가 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3        
최근 댓글
공연 예술을 전공한 저자의 에세이군요.. 
다나베 세이코의 작품, 저도 읽고 싶.. 
독서 편식은 선호하는 분야의 '전문가.. 
오랜만이네요. 잘 읽었습니다. 
중고를 찾으시는 모습 마구 상상이 갑.. 
오늘 1 | 전체 43437
2020-02-22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