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무진無盡의 세상보기
http://blog.yes24.com/mujin9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무진
책을 통해 세상과 만나는 삶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5·7·10기 책

9기 공연·음악

16기 사진·여행

8기 대중문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5,88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집으로 가는길
모월당慕月堂_갤러리
연화리-무진의 시골생활
오주석이 사랑한 우리그림
내 마음이 머무는 곳
무진 그림과 놀다
이벤트
마음더하기
공연, 영화를 보다
도두콩 키우기
월별 독서기록
작가연보
동양철학 콘서트
지금 내 손에
꽃 마음 편지
들꽃이야기
나의 리뷰
2020 함게한 책
2019 함께한 책
2018 함께한 책
2017 함께한 책
2016 함께한 책
2015 함께한 책
2014 함께한 책
2013 함께한 책
2012 함께한 책
2011 함께한 책
2010 함께한 책
2009 함께한 책
이벤트
마음 머무는 곳
나의 메모
오늘은 무슨일?
함께쓰는 블로그
무진, 그림과 놀다
태그
곡성장미축제 곡성카페 겨울볕 꽃에기대어 백당나무 모두가꽃이다 농가찻집 꽃마음편지 만복사사랑가 곡성농가찻집
2020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블로거
최근 댓글
wkf qhrh rkqslek 
신간으로 나왔었군요~ 
신간을 홍보중이오니 .. 
겨울의 문턱을 막 넘.. 
이번에 중동 갔다 오.. 
새로운 글

전체보기
20-079) 땅귀개 | 들꽃이야기 2020-09-18 19:51
http://blog.yes24.com/document/1304659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땅귀개'
의외의 만남은 늘 같은 모습을 요구한다. 발걸음을 멈추고 자세를 한껏 낮춰 주목하지 않으면 볼 수 없다. 그것도 카메라의 확대기능을 활용해야 겨우 눈맞출 수 있다. 어찌 반갑지 않으랴.

작고 여린 꽃이 자박자박 물기가 올라오는 습지에 피어 있다. 독특한 모양새가 예사롭지 않다. 노랑 꽃잎이 활주로를 만들어 놓고 누군가 오기만을 뜬눈으로 기다리고 있는 것만 같다.

'땅귀개'는 습기가 많고 물이 얕게 고인 곳에서 자라는 여러해살이풀이다. 물벼룩 등과 같은 벌레를 잡아먹는 식충식물이다.

땅귀개와 같은 곳에 사는 이삭귀개 모두 습지가 파괴되면서 급격히 줄어들어 국가적으로 보호와 관찰이 필요한 취약 종으로 분류해 관심을 갖고 보존·추적하고 있다고 한다.

줄기 끝에 꽃이 핀 모습이 귀이개를 닮아 땅귀개라고 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1346) 一日淸閑一日仙 일일청한일일선 | 꽃 마음 편지 2020-09-17 19:04
http://blog.yes24.com/document/1304155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一日淸閑一日仙
일 일 청 한 일 일 선


어느 하루 맑고 한가로우면
그 하루의 신선이 된다


나도 살아야겠다고 큰 숨을 내쉬었던 섬진강을 다독이듯 다시 비가 내린다. 그날의 생채기는 여전히 한숨을 동반하지만 하루하루 일어서는 것은 강가의 나무나 그 강에 깃들어 사는 사람이나 다르지 않다. 서로에게 시간이 약일 뿐이다.

긴 시간을 돌아와 온 하루를 쉬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또가원 : 시 읽는 수요일 - 오랫동안 깊이 생각함 | 내 마음이 머무는 곳 2020-09-16 18:21
http://blog.yes24.com/document/1303603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시_읽는_하루

오랫동안 깊이 생각함

이제는 아주 작은 바람만을 남겨둘 것
흐르는 물에 징검돌을 놓고 건너올 사람을 기다릴 것
여름 자두를 따서 돌아오다 늦게 돌아오는 새를 기다릴 것
꽉 끼고 있던 깍지를 풀 것
너의 가는 팔목에 꽃 팔찌의 시간을 채워줄 것
구름수레에 실려가듯 계절을 갈 것
저 풀밭의 여치에게도 눈물을 보태는 일이 없을 것
누구를 앞서겠다는 생각을 반절 접어둘 것

*문태준의 시 '오랫동안 깊이 생각함'이다. 일상에 틈을 내어 그 틈에 나를 둘러싼 대상을 들여다 놓을 수 있다면 "오랫동안 깊이 생각"할 기회를 얻을 수 있다. 그 결과는 사뭇 달라진 일상으로 돌아올 것이다.

'시 읽는 하루'는 전남 곡성의 작은 마을 안에 있는 찻집 #또가원 에 놓인 칠판에 매주 수요일 올려집니다.

#곡성 #곡성카페 #수놓는_농가찻집 #곡성여행 #섬진강 #기차마을 #나무물고기 #우리통밀천연발효빵
전남 곡성군 오산면 연화길 58-4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20-078) 이삭귀개 | 들꽃이야기 2020-09-16 18:15
http://blog.yes24.com/document/1303600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이삭귀개'
숲길을 걷다가 만나는 달라진 환경을 유심히 살핀다. 그늘진 곳, 마른 땅, 계곡, 물가, 습지 등 펼쳐진 환경에 따라 사는 식물도 다르기에 주목하여 살피게 된다. 그 중에서도 유독 주의 깊게 살피는 곳은 숲에서 만나는 크고 작은 습지들이다.

이 즈음에 피는 잠자리난초, 땅귀개 등과 더불어 이 식물도 습지에서 자란다. 한 곳에 관찰 포인트를 정해두고 때에 맞춰 살피는 재미가 여간 아니다. 다행이도 가까운 곳에 그런 곳이 여럿 있다.

가느다란 줄기 끝에 입술 모양의 자주색 꽃을 드문드문 피웠다. 집중하여 보아도 구별이 쉽지 않을 정도로 크기가 작다. 확대하여 보면 특이한 모양새가 이채롭다.

줄기 끝에 꽃이 핀 모습이 귀이개를 닮아 이삭귀개라고 한다. 같은 습지에서 사는 비슷한 모양이지만 노랑색으로 피는 땅귀개가 있다. 특이한 것은 이 식물들이 벌레를 잡아먹는 식충식물이라는 것이다. '파리의 눈물'이라는 꽃말이 이해가 된다.

올해는 많은 비와 집중호우로 인해 작은 습지는 황폐화되어 개체수가 줄어들었다. 습지라고 물이 상시로 들어차는 것은 생태에 좋은 것만은 아님을 본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1345) 갇힌 자의 자유의지自由意志 | 꽃 마음 편지 2020-09-15 18:38
http://blog.yes24.com/document/1302986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물을 벗어난 물고기가 내일을 꿈꾼다. 방식과 태도를 바꾸는 버거운 숙제를 풀어야 가능한 일이다. 물을 벗어난 물고기나 시간과 공간에 갇힌 자의 자유의지自由意志는 어떻게 구현 될까.
물고기 한마리가 뭍에 머문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서연을 통해 조선후기의 ..
연암 박지원에 대한 입문..
법과 제도는 인간의 평등..
그들도 가슴 뜨거운 사람..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90 | 전체 1899930
2009-03-03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