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영화 여행기
http://blog.yes24.com/nahe0611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민드레
영화에 관한 글을 담습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7월 스타지수 : 별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3 | 전체 1139
2021-07-17 개설

전체보기
나의 아름답고 추한 몸에게 전하다. | 기본 카테고리 2022-05-18 01:18
http://blog.yes24.com/document/1630324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나의 아름답고 추한 몸에게

김소민 저
한겨레출판 | 2022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부정적인 말과 긍정적인 말을 동시에, 그리고 자기 몸에 투영하여 말하는 ‘나의 아름답고 추한 몸에게’. 저자의 이야기는 감각을 통해 다양한 몸을 투영한다. 이 복잡한 마음들은 도저히 사랑할 수 없는 나의 몸을 어떻게 그대로 사랑할 수 있을까. 라는 질문을 통해 피어난다.

혐오의 시대에 살아가는 우리는 인종, 성별, 그리고 신체적 차이에 따라 상대적인 특권이 불러오는 차별에 너무나도 익숙해져 있다. 그리고 그 특권은 차별에 대해서 생각하지 않아도 되는 편안함을 선사하여 변하지 않는 세상 속의 상대적 특권에 더욱 특별함을 더한다. 특권으로 인한 차이가 차별의 근거가 되었음에도 억압받는 자의 자기혐오로 차별이 정당화된 것이다. 그렇게 타인의 시선이라고 생각했던 편견들이 내면에 쌓여 나마저 타인의 시선으로 내 자유를 제한하기까지는 얼마 걸리지 않았다.

사랑할 수는 없어도 존중할 수는 있는 나의 몸은 약함에도 약함을 인정하지 못한다. 이 사회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은 상대적 약함으로 인해 집어삼켜지는 자신을 견뎌내지 못하기 때문이다.
“회사에서는 긍정적이고 그늘 없는 그런 빠질 데 없는 사람, ‘그럼에도’ 약자에게 공감할 수 있는 그런 사람을 원하는 거 같아요. 약자가 아니라요”
그럼에도 생산의 몸에서 공감으로 넘어가는 나의 아름답고 추한 몸에게 전하는 이야기가 다양한 몸들을 통해 따스하게 전달된다. 외형으로 인한 아름다움이 아닌 살아있는 몸의 아름다움을 느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