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콩꼬마 리뷰 마당
http://blog.yes24.com/naho2fan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콩꼬마
감사히 읽고 소중히 리뷰하는 콩꼬마의 리뷰마당입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7월 스타지수 : 별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도서 리뷰
태그
#똑같을까 #이희은 #이희은그림책 #2021우수출판콘텐츠선정작 #눈아이 #안녕달눈아이 #안녕달그림책 #눈사람그림책 #추천그림책 #사계절
2022 / 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1037
2007-01-24 개설

전체보기
안녕달 그림책 [눈아이] -창비- | 나의 리뷰 2021-11-21 14:41
http://blog.yes24.com/document/1544108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https://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21291813

 
1.제목: <눈아이>
2.작가: 안녕달
3.출판사: 창비
 
4.서평
(안녕달 <눈아이> 가제본 서평단으로 가제본을 제공 받아 서평 해 봅니다.)
 
-2021년 11월, <눈아이>안녕달 작가가 어린이와 어른이 독자 모두의 곁으로 보내 준 차디찬 겨울 속 뜨거운 추억을 떠올리게 만드는 뭉클함 가득한 그림책 같다.   
 
 
 

 

 
 줄거리
-  <눈아이>는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차디찬 겨울을 배경으로 시작된다.
눈이 소복이 쌓인 차디찬 겨울 들판에 홀로 있던 눈덩이.
한 아이가 다가간다.
눈덩이를 뽀득여 가며 열심히 팔다리를 만들어 본다.
눈도 뽀득이며 콕 콕 찍어 본다.
입도 뽀득거리며 활짝 미소 짓게 그려본다.
   "안녕"이라 인사도 건네 본다.
한 아이는 그렇게 <눈아이>와 처음 만나 우정을 쌓아 가게 된다.
 
-한번쯤은 만나 봤을 각자의  <눈아이>를 안녕달 작가는 뭉클함과 깊은 여운으로 그려 준 것만 같다.
오직 차디찬 겨울이여야만 만날 수 있는 따뜻한 <눈아이>.
잠시라도 만나보러 가보자.
뽀드득, 뽀드득...
 
 
 
 
 빼꼼 들여다 보기!
 
 
 
-어린시절 처음 만나게 된 눈에 대한 기억.

설레기도 서툴기도, 그러면서 소중했으리라.

한 아이가  <눈아이>와 만났을 때의 감정이 그와 비슷하지 않았을까 싶다.

<눈아이>와 만나 손 꼭 잡고 함께 걸어가지만

함께하려고 잡았던  <눈아이>의 손인데, 녹아버려 물이 되어 흐른다.

아이는 어떻게 했을까?

-우리 아이들이라면 어떻게 했을까?
문득, 친구들 사귀기 힘든 요즘의 아이들이 생각났다.
힘들게 새로 사귄 친구이기에 소중하지만 서로에 대해 아직은 서툴기에 실수가 생기기 마련이다.
안녕달 <눈아이>에서의 아이도 마찬가지로  <눈아이>라는 새로 사귄 친구가 소중하기만 했으리라.
소중하기에 함께 하고 싶어 손 꼭 잡고 함께 걸어 가지만, 새로 사귄 친구 <눈아이>에게 서툴기에 <눈아이>의 손이 녹아내려 물이 되어 흐르게 만드는 실수를 한다.
다시한번 질문 해 보자.
우리 아이들이라면 어떻게 했을까?
안녕달 <눈아이>에서 아이의 행동이 어땠을지, 우리 아이들은 또 어떻게 했을지에 대해 질문해 보며 안녕달 <눈아이>를 통해 함께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 보면 좋겠다.
 
 
 
 
-눈이 좋아 이리 저리 신나게 놀다보면 어느새인가 녹아 버린다.
신나고 재미있는데 왜 녹아내려 사라지려는 걸까?
아이들이 놀다보면 눈은 어느새인가 녹아 있는 경우가 많다.
<눈아이>에서의 <눈아이>도 마찬가지다.
함께 놀며 즐거웠는데 갑작스레 <눈아이>의 눈에서 눈물이 흐른다.
왜 우냐고 묻는 아이의 질문에 <눈아이>는 어떤 답을 했을까?
-우리 아이들은 어떤 생각이 들까?

안녕달 <눈아이> 속 아이의 질문에 <눈아이>는 무슨 답을 해 줬을까?

아이와 함께 <눈아이>가 왜 눈물을 흘리는지, <눈아이>는 무슨 답을 해 줬을지를 함께 상상해 보며 알아 보고, 아직은 어리기에 <눈아이>의 답에 어리둥절 해 할지도 모를 아이들에게 잠시동안 이해 할 수 있도록 이야기 나눠 보는 시간을 가져보는건 어떨까.

 
 
 
 
 
-하늘에서 내릴 때는 너무 예쁘고 좋기만한 눈이지만 이리저리 신나게 걷고 뛰고 만지고 던지고...
어느새인가 꼬질꼬질 거무 튀튀 해 지는 눈이다.
<눈아이>에서도 역시 아이와 신나게 놀다 보니 새하얗던 <눈아이>가 어느새인가 꼬질꼬질 해 져 있다.
이번에는 아이가 아니라 <눈아이>가 질문한다.
"내가 더러운 물이 되어도 우리는 친구야?" 라고...
 <눈아이>의 질문에 아이는 또 어떤 답을 해 줬을까?
-꼬질꼬질 더러워져 녹아 있는 눈은 아이들에게 어떻게 느껴질까?
안녕달 <눈아이>에서 아이는 어떤 답을 해 줬을까?
어른의 시선이 아닌 아이의 시선에서 꼬질꼬질 더러워져 녹아 내리는 눈. <눈아이>.
동심으로 돌아가 아이들의 시선에서 어떤 답을 해 줬을지 아이와 함께 확인 해 보길 바란다.

 
-여러 질문들에 대한 뭉클한 답변들은 안녕달 작가의 <눈아이>를 통해 각자가 직접 확인하면 좋겠다.

 

잠깐!
 

-안녕달 <눈아이>에서 잊지 말아야 할 중요한 요소는 비단 내용 뿐만이 아님을 기억하자.

차디찬 겨울 속 아이와 <눈아이>의 우정을 안녕달 작가는 어떻게 그림으로 풀어 냈을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주인공인 아이와 <눈아이> 뿐만 아니라 주변 풍경과 여러 요소들을, 아이와 그림책을 보고픈 어른들이라면 차근히 담아 보고 올해의 차디찬 겨울을 가슴 속 따뜻히 품어 보길 바란다. 
 
 
 
 
 
 
* 성인이 된 뒤, 차디찬 겨울에 내리는 눈은 그리 달갑지 않은 손님이 됐다.
하지만, 안녕달 <눈아이>에서의 <눈아이>를 만난 뒤 이번 겨울의 눈은 어쩌면 반가운 옛친구로 맞이 하게 될지도 모르겠다.
안녕달 작가의 그림책에는 일상 속 무심히 지나쳤을 추억 속 뭉클함들이 많이 있는 것 같다.
<할머니의 여름휴가>, <메리>, <당근유치원> 속에서 느꼈던 감성과 뭉클함을 이번 <눈아이>에서도 느꼈기에 어린이도, 어른이도 모두가 꼭 한번 읽으면 좋을 그림책이라 생각 된다. 
 
 
 
 
 

-이번 겨울에는 어린이도, 어른이도 안녕달 작가의 <눈아이>를 꼭 한번 만나러 가보자.
안녕달  <눈아이> 만날 수 있는 곳(2021년11월30일 출간예정)
 
 
"안녕달 작가님!"
"11월의 선물 <눈아이> 정말 감사드립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