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책읽고 영화보는 고래의 집 2호
http://blog.yes24.com/nan8611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별고래
그래픽노블과 고전 소설 그리고 미술서적을 읽어요. twitter-> @poissonetoile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5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22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표지의 세계
프랑스 고전 읽기
읽은책-읽을책
스크랩(읽고 싶은 글)
스크랩(이벤트)
스크랩-이벤트
나의 리뷰
만화
비소설
소설
희곡
한국영화
아시아영화
유럽영화
미국영화
공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더콩쿠르 개인적 주관적 이렇게졸린건오랫만... 겨울에생각나는영화 [음악]오늘의노동요 아무래도싫은사람 198쪽 빌머레이 판트스틱미스터폭스
202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좋은 리뷰
최근 댓글
오홋 저도 한번 들어.. 
삼주 동안이나...에고.. 
시간이 갈수록 허리 .. 
멋진 책들을 구입하셨.. 
별고래님 이런 실력이.. 
새로운 글
오늘 15 | 전체 76703
2007-01-19 개설

희곡
어디서 많이 본 인형의 집 | 희곡 2012-08-13 23:40
http://blog.yes24.com/document/669820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인형의 집

헨리크 입센 저/김창화 역
열린책들 | 2010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내용이 익숙하다고 생각했는데 아뿔싸!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명작의 경우 대강의 분위기나 줄거리를 알고 읽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읽었고 대화 주제로 많이 다루어졌기 때문이겠죠. 인형의 집은 앙리 마티스의 그림의 표지를 본 순간 꼭 읽어야 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읽기 전에 주변의 얘기만 들었을 때의 느낌은 '충격'이었습니다. 하지만 읽는 내내 덤덤하기만 했고 주인공 노라의 선택도 적막 그 자체였죠. 그 때문에 그녀의 친구가 좋은 조언을 해주지 않았으면 하고 얼마나 바랬는지 모릅니다. 마치 아침 드라마 같은 전개를 기다렸는데 막상 뚜껑을 여니 한편의 청춘 드라마(그것도 드라마 특집 같은데서 하는 한 회 분량의 드라마...)같은 느낌이었다면 설명이 될까요. 여주인공 노라는 안절부절 하는 것 같지만 자신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 정확히 알고 있는 것 같았고 마지막 순간에 가서 결정을 표출으며 그 것이 전부인 이야기이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덤덤하게 인형의 집에 있던 노라의 이야기를 읽고 그 뒤에 연달아 같이 실린 '유령'을 읽었을 때, 신선한 충격을 받았습니다. 한곳을 향해 간다고만 생각했던 등장인물들에 결말에 치달을 수록 사실 그 지향점은 아무것도 아니었다는 반전이 (적어도 저는 그렇게 생각했습니다) 나왔기 때문이죠.

 

그러나 시간이 흐를수록 덤덤하다고 생각했던 인형의 집을 되새김질 하게되고 '노라'는 사실 현대를 사는 우리들 일 수도 있다는 생각에 미쳤습니다. 우리는 참 많은 정보에 둘러쌓여 살고, 그렇기 때문에 좀 더 자극적이고 다른 사람을 공격하는데에 쉽게 눈을 돌리며, 원인을 생각하지 않고 사람들이 던져주는 결과(타진요같은...)를 사실이라고 의심조차 안하고 쉽게 믿어버릴 때가 많잖아요. 이상하게도 한발자국만 뒤에서 보면 자신의 의견과는 다를 수 있는데 '우리는 그 여유조차 스스로 만든 인형의 집에 가둬놓는 것이 아닐까? 그래서 인형의 집이 익숙하게 느껴진 것이 아닐까'라고 되뇌이게 한 작품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노부인의 방문 / 물리학자들 | 희곡 2012-01-04 14:02
http://blog.yes24.com/document/589348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뒤렌마트 희곡선

프리드리히 뒤렌마트 저/김혜숙 역
민음사 | 2011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희곡을 읽는건 거의 처음이라 사고서도 걱정했는데 시간가는 줄 모르고 읽게 되더라고요. 번역도 잘되서 술술 읽힙니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요즘은 출판사와 독자들이 소통할 수 있는 방법이 아주 많습니다. 이 책은 그 방법 중 하나인 트위터 덕분에 알게된 보물입니다.

책에는 '노부인의 방문'과 '물리학자들', 이렇게 두편의 희곡이 들어있습니다. 노부인의 방문만 미리보기로 맛보고 샀는데 결과는 앞에 쓴대로 대만족이었습니다.

 이야기들은 흥미로우면서 간단합니다. 세계적인 거부인 노부인이 파산 위험에 처해있는 고향을 방문합니다. 사람들은 그녀를 치켜세우며 도움을 간청합니다. 그녀는 흔쾌히 도와주겠노라고 하지만 거기에는 한가지 조건이 있었습니다. 바로, 젊었을 적 임신한 그녀를 버린 남자를 죽여달라는 것입니다. 경제적으로 어려운 마을 사람들은 고뇌에 휩싸이고 완강하게 거절하는 듯 합니다.(결론 부분은 생략하겠습니다.)

 작가는 노련하고도 적절한 타이밍으로 이야기를 풀어나갑니다. 사실 읽으면서 결말을 미리 알 수 있지만 전혀 당혹스럽지 않았고, 표현하고자 했던 점을 확실히 알 수 있습니다. 권선징악적인 구도, 여주인공의 한결같은 모습, 그에 반해 괴로워하고 미쳐가는 듯한 남자주인공, 갈대처럼 흔들리는 사람들 모두 설득력 있습니다. 희곡이라는 장르답게 중간에 무대의 모습에 대한 깨알 같은 설정도 무척 재미 있었고요. 책을 읽고 나니 한편의 연극을 본 느낌이 들었습니다.
 
 수록된 또 다른 이야기인 '물리학자들'은 한 공간안에서 일어나는 이야기였습니다. 세명의 물리학자들이 나오고 그들 모두 미쳤버려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정신병원에 수감됩니다.(자세한 이야기는 생략하겠습니다). 3막 짜리 이야기로 간단 명료하게 진행되며 군더더기 없습니다.

 번역도 매끄럽게 잘 되어 읽는데 막힘이 없습니다. 행간과 자간, 글자크기도 적절해 눈이 편했고요. 책도 가벼워 휴대하며 읽기 좋았습니다.


*2011년에 쓴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