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책 읽는 백가장
http://blog.yes24.com/naryer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백가장
책 읽는 백가장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8,65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타
나의 리뷰
서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리뷰 잘 보고 가요. 
새로운 글
오늘 5 | 전체 2201
2009-02-12 개설

전체보기
나는 내 글의 첫 독자다 | 서평 2021-09-27 06:33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515063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처음부터 잘 쓰는 사람은 없습니다

이다혜 저
위즈덤하우스 | 2018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당신이 쓴 글을 세상 그 누구도 안 읽을 수 있지만, 당신 자신은 읽는다.(본문 내용 중)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번 책 ‘처음부터 잘 쓰는 사람은 없습니다’는 이처럼 답답한 마음에 한줄기 희망이었다. 따뜻한 위로였다. 다양한 형식의 글쓰기를 어떻게 하면 진정 즐길 수 있는지 지극히 개인적인 입장에서 풀어낸 이 책을 읽고 기어이 ‘숨’의 산문을 써냈다. 이 책은 어렵지 않게, 자신만의 방식으로 글쓰기를 이야기하는 책이다. 책을 ‘딴짓의 상징’으로, 글쓰기야 말로 ‘궁극의 자기 개발서’라고 말하는 작가의 농담에 큭큭 웃기도 하고, 다양한 글쓰기의 구체적인 실전 각론에 밑줄을 빡빡 긋기도 했다. 게다가 작가가 직접 쓴 아름다운 글도 만나볼 수 있는 멋진 책이다. 그리고 나는 이 책을 통해 글쓰기를 좀 더 편하게 생각하게 되었다.

 

 

당신이 쓴 글을 세상 그 누구도 안 읽을 수 있지만, 당신 자신은 읽는다. 

 - 처음부터 잘 쓰는 사람은 없습니다 (이다혜 지음) -

 

 

  내 글의 첫 독자는 나 자신이라는 것. 글을 써야 하는 이유가 이보다 매력적일 수 있을까. 작가의 이 말에, 아니 작가의 이 글에 나는 용기를 냈다. 나는 그동안 나를 누르던 부담을 내려놓았다. 테드 창의 ‘숨’이 경이롭다면 무엇이 경이로운지, 왜 그렇게 생각했는지, 어떤 장면에서 그렇게 생각했는지 조금씩 구체화했다. 그리고 그 근거를 조금씩 찾아가며 글을 ‘완성’했다. 그렇다. 나는 그렇게 또 하나의 글을 ‘완성’했다. 그거면 충분하다. 작가의 말처럼 글을 ‘완성’하는 훈련이 중요하다. 세상 그 누구도 아닌 내 힘으로 마무리한 글처럼 뿌듯한 것도 드물다. 깔끔하게 마무리한 업무처럼, 제대로 마친 여행처럼, ‘완성’한 글은 뿌듯하다.

 

원문 : 백가장의 북로그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