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나텐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natenman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나텐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3,57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서양 미스터리
한국/일본 미스터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ㅏㄷ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9 | 전체 8704
2012-11-07 개설

전체보기
첫술에 배부르랴~ | 한국/일본 미스터리 2015-06-24 21:35
http://blog.yes24.com/document/809054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잡지]미스테리아 (격월) : 창간호 [2015]

편집부
엘릭시르 | 2015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폰트도 제각각, 글씨가 넘 작아 읽기 어렵네요~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잡지는 뷔페와 같다. 우리는 뷔페 식당에 가서 모든 요리를 다 먹지는 않는다. 자신이 좋아하는 요리만 선택해 먹는다. 잡지도 마찬가지이다. 다양한 기획 기사들 중에서 자신이 관심갖는 기사만 취사선택해서 읽는다. 하지만 잡지는 뷔페와 다른 점이 있다. 뷔페는 좋아하는 음식만으로 만족에 도달할 수 있지만 잡지는 맘에 드는 기사만 반복해서 읽을 수는 없는 노릇이다. 다른 기사들도 고르게 재밌어야 한다. 그런 면에서『미스테리아』는 다소의 아쉬움이 남는다. 

일단 글씨 크기가 작다. 많이 작다. 일부 기사는 글씨가 너무 작아 읽는데 눈이 아프다. 첨에는 짜증이 나다가 나중에는 화가 치밀 정도이다.  왜 글씨를 이토록 작게 했을까. 암만 기사가 좋으면 뭐하나, 글씨가 작아 가독성이 떨어져 독서가 힘든데...폰트도 제각각, 글씨 크기도 제각각...천차만별, 우후죽순이다.

그래도 재밌게 읽은 기사 몇 개를 추려보면...  ​

-. 밀실 입문(1) 대담 : 추리소설가 아리스가와 아리스와 건축가 야스이 도시오가 밀실이라는 주제로 유쾌한 대담을 벌인다. 밀실 관련된 미스터리 소설의 역사, 밀실의 정의, 종류, 응용등 밀실에 관련된 다양한 얘기가 흥미롭게 펼쳐진다.​ (눈은 아프지만) 깨알같은 글씨의 각주를 읽는 재미도 쏠쏠하다.

-. 유성호 법의학자의『검은 집, 엄마의 비밀』: 실제 국내에서 벌어진 독극물 살인사건에 대한 법의학자의 활약상이 리얼하게 그려진다. 표피적인 사건 전개에 치중한 점이 있는데 보다 심층적으로 파고들었으면 더 좋았을 듯 싶다. 암튼 재밌게 읽었다.

-. 미쓰다 신조 인터뷰 : 미쓰다 신조가 작가로 전업한 계기, 호러와 미스터리를 접목한 이유, 그만의 집필 철학등 '작가 시리즈'와 '도조 겐야 시리즈'에 대한 다양한 뒷얘기를 들을 수 있어 좋았다. 호러 10, 미스터리 90 비율인『흉조처럼 꺼리는 것』이 어서 국내에 출간됐으면 좋겠다.

-. 스페셜 기획 : 2015 한국 미스터리의 현주소에 관한 좌담회 : 일단 관심있게 읽기는 했지만 딱히 새롭고 특별한 내용이 보이진 않는다. 김내성, 김성종 작가 이후로 끊어진 한국추리소설계의 계보, 좁디좁은 한국 추리소설 시장, 극소수의 한정된 독자. 그러한 척박한 국내 현실을 타개하려는 출판사의 갖은 노력 등등...한편으론 좌담회에 참석한 출판사의 책을 은근슬쩍 홍보하는 느낌도 들어 조금 거슬린다. 공정성, 객관성의 문제라고나 할까...

좌담회에 평론가와 출판사 편집장들만 참석했는데 추리 독자와 추리소설가도 참석했으면 어땠을까 싶다. 그래서 독자의 입장, 추리소설가의 입장도 들어보고... ​추리 독자, 추리소설가, 출판사 편집자, 평론가 이렇게 네 집단이 함께 토론했으면 더 좋았을텐데 그 점이 아쉽다.


글씨가 너무 작다 ㅠ.ㅠ

단편『구석의 노인』(도진기) : 에마 오르치의 구석의 노인 패러디격인 법정 방청석에 앉은 할머니가 주인공인데 동작가의 단편『대모산이 알고 있다』와 마찬가지로 빈약한 정황 증거에 상상력으로 덮어 씌운 허술한 추리의 안락의자 탐정물이다. 도작가님의 명성에 다소 못미친다. 오히려『누구의 돌』(송시우)이 더욱 가슴에 와 닿는다. 마치 전작『아이의 뼈』를 보는 듯 스토리텔링도 좋고 심리 묘사도 탁월한 미스테리 서스펜스물이다. 근데 글씨체가 너무 작다. 눈이 아프니 집중이 안되고 가독성이 떨어진다. 나머지 세 개의 단편도 읽고 싶지만 내 눈의 보호를 위해 아쉽게 포기한다.

미스터리 소설 열 권에 대한 전문가의 서평은 관심가는 작품에만 눈이 가게 되며 <윤태호의 파인><박해천 교수의 집안의 괴물들>은 흥미로운 기획이긴하나 글씨가 작고 정보량의 부재때문인지 조금은 낯설게 다가온다. 일부 아이템들은 내 관심밖이거나 혹은 재미가 있어도 너무 작은 글씨로 인해 가독성이 떨어져 읽기를 포기한 기사들도 있다. 큰 기대를 가지고 구매한『미스테리아』창간호인데 예전 <계간 미스터리>보다 진일보했다고 보긴 힘들다. 일단 폰트를 통일시키고 글자 크기를 넉넉히 키웠으면 한다. 컨텐츠는 그 다음 문제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