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ne518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ne51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ne518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6,81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다락방
걷기
꿈길
종이비행기
나의 리뷰
셀수없는별처럼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그 프로그램을 잘 보지 않아서 누가 .. 
"아낌없는 주는 나무"라는 동화책도 .. 
일본 애니메이션은 어떤 작품이 좋고 .. 
나무도 사람도 결국엔 그렇겠지요. .. 
<복면 가왕>을 자주 보시.. 
새로운 글
오늘 91 | 전체 573652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다이고가 자신을 갖기를 | 셀수없는별처럼 2021-12-09 02:27
http://blog.yes24.com/document/1553684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직수입일서]MAJOR 2nd 24

滿田 拓也 저
小學館 | 2021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메이저 세컨드 24
미츠다 타쿠야

 

 

  
 

 

 

 야구를 잘 알지 못하고 실제 본 적 없지만 야구만화는 재미있다. 야구만화를 보면 야구도 조금 알게 되지만 야구하는 사람 마음도 조금 알게 된다. 이건 어떤 운동 만화든 다르지 않겠다. 운동만화 별로 못 봤지만. 세상에는 여러 가지 운동이 있고 그걸 잘하고 즐겁게 하는 사람은 많겠다. 내가 하는 운동이라 해봤자 별거 없다. 잠깐 걷기. 날마다 걷는 것도 아니니 그걸 운동이다 말하기 어려울지도. 아무것도 안 하는 것보다 걷기라도 해서 다행이다 생각한다. 어떤 운동이든 다른 사람과 싸우겠지만, 먼저 자신과 잘 싸워야겠다. 운동을 하면 자신이 생기기도 한다는데 꼭 그런 건 아닐지도 모르겠다. 다른 사람보다 자신이 못하다 생각한다면. 이런 생각은 운동하는 사람만 하지 않겠다. 뭐든 남과 견주면 괴롭다. 자신은 잘하는 게 하나도 없는 거 같으니 말이다(이건 내 이야기구나).

 

 오랜만에 <메이저 세컨드> 본 것 같다. 그런 느낌이 드는 건가 했는데 지난 23권이 나온 때를 보니 2021년 6월이었다. 다섯달 만에 책이 나온 거구나. 이건 넉달에 한번 나온 것 같은데. 코로나19 때문에 좀 늦어졌나 싶기도 하다. 시게노 다이고가 이끄는 후린중학교 야구부 이야기가 달라질 때 그렇게 됐구나. 조금씩 앞으로 가기는 한다. 후린중학교 운동장에 건물을 지어서 야구부가 운동장을 쓸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 그때 다른 학교 야구부와 합동팀을 만들면 어떨까 하고 부원이 얼마 안 되는 오오비중학교와 함께 하기로 했다. 오오비중학교에서는 미치루, 고다, 우오즈미 세 사람이 왔다. 우오즈미는 포수로 투수가 공을 기분 좋게 던지게 해줬다. 무츠코도 우오즈미가 공을 받아주는 게 기분 좋았다. 다이고가 그 말에 마음 썼던가 보다. 지난번에는 무츠코가 미치루와 연습한 다이고한테 섭섭함을 느꼈는데, 이번에는 다이고가 그랬다.

 

 같은 팀에서 야구를 해도 경쟁해야 한다. 사람이 적으면 그런 경쟁이 심하지 않겠지만. 후린과 오오비 두 학교 야구부 합쳐도 사람이 많지 않지만 주전 선수는 아홉 사람이다. 벤치에서 대기하는 선수도 있어야 하지만 운동한다면 누구나 주전이 되고 싶겠지. 아이들은 우오즈미가 와서 다이고 자리가 위험하다고 생각했다. 거기에 무츠코도 우오즈미하고 배터리를 해도 괜찮다고 여겼다. 다들 우오즈미가 다이고보다 낫다고 생각하다니. 나도 그랬던가. 잘 모르겠다. 그냥 우오즈미가 포수를 잘 하나 보다 생각했을 뿐이다. 미치루도 와타루한테 다이고 자리가 위험하지 않느냐는 말을 듣고 자신이 우오즈미를 괜히 불렀나 했다. 미치루는 우오즈미한테 정포수를 하지 마라는 말을 했다. 그런 말을 하다니. 우오즈미는 뜻밖의 말을 했다. 사토 감독은 다이고가 포수를 더 잘 한다고 했단다. 그런 말은 다이고한테 해주면 좋을 텐데, 자신이 깨달아야 할까. 난 잘 모르겠다. 감독이 다이고를 좋게 여긴다니 다행이다. 옆에서 넌 잘해 해도 자신이 그걸 인정하지 못하면 안 되겠다.

 

 다른 아이도 다이고한테 마음을 쓰고 쉬는 날에도 다이고와 함께 야구 연습을 했다. 합숙하는 날 카이도중학교 야구부가 후린중학교에 왔다. 사토 감독은 합숙 첫날 연습 경기를 하기로 했던가 보다. 그걸 하고 다이고가 자신을 가지기를 바랐는데 어떻게 될지. 연습 경기여도 며칠 전에 말해줘야 할 것 같은데 후린중학교 아이들은 연습 경기한다는 거 그렇게 놀랍게 여기지 않았다. 그동안 훈련만 해서 경기 해 보고 싶은 마음이 있었을지도. 카이도중학교는 야구 잘 했다. 사토는 카이도고등학교를 나왔다. 카이도중학교 야구부 감독은 예전에 사토와 함께 야구한 아쿠츠였다. 아쿠츠는 가벼운 마음으로 연습 경기를 하려고 했나 보다. 여자아이가 많은 야구부여서 야구를 그렇게 잘 하지 않겠지 생각했다. 중학생이 되면 여자아이와 남자아이 많이 달라지기는 하겠다. 후린중학교 야구부 여자아이도 굳이 남자아이와 겨뤄야 하나 하는 생각도 했다. 다이고가 열심히 하는 걸 보고 그 마음이 조금 바뀌었다. 사토 감독이 오고 아이들은 힘든 훈련도 해냈다. 사토는 다이고가 모두를 하나로 잘 모았다고 했다. 다이고는 야구부 아이들이 야구를 하게 만들었다. 좋은 지도자가 있다고 해서 좋은 야구팀은 되지 않겠다. 모두가 야구할 마음을 가져야 감독이 하는 말을 듣기도 하겠다.

 

 카이도중학교 야구부가 세서 후린과 오오비중학교 야구부 아이들이 괜찮을까 했는데 잘 했다. 다이고와 무츠코는 대기였지만. 사토는 연습 경기에서 새로운 팀으로 여러 가지 시험해 보고 싶다고 했다. 고다는 야구 경기에 처음 나갔다. 경기 하는데 신발끈 풀렸다고 앉아서 신발끈을 묶다니. 공이 고다한테 갔는데 신발끈 묶다 흘려보냈다. 태평하구나. 야구 경기하다 자신이 잘못하면 아이들한테 미안하게 여기는데. 다음에 고다는 공을 잘 받고 잘 던졌다. 잘못하고도 그걸 마음에 두지 않는 건 괜찮은 거구나. 고다는 자신이 잘못했다 여기지도 않았구나. 니시나는 선발투수여서 자신이 에이스가 되겠다면서 열심히 공을 던졌다. 감독은 니시나뿐 아니라 치요와 무츠코한테도 공 던지게 하겠다고 했다. 치요가 공을 던질 때는 다이고가 받았다. 치요는 처음으로 마운드에 서고 공 잘 던졌다. 처음에는 잘 했는데 조금 뒤 잘 안 되고 상대팀 아이들이 야유를 해서 공을 잘 던지지 못했다. 그런 것에 니시나가 화를 냈다. 카이도 감독은 상대팀 야유하는 것도 알려줬느냐고. 실제 그런 말 하라고 했던가 보다. 감독이 그런 말을 하다니. 니시나가 그런 말을 해서 치요는 다시 힘을 냈다.

 

 어떤 것이든 자꾸 하고 실수하고 잘 하게 되지 않나. 야구도 다르지 않을 거다. 야구하고 얼마 안 되고 자꾸 제대로 못하면 마음이 꺾일지도 모르겠다. 재미를 느끼고 하는 게 가장 좋겠지만 그런 건 그리 쉽지 않다. 카이도와 후린 오오비 합동팀이 동점이 되자 사토 감독은 투수를 무츠코로 바꾸려 했다. 카이도와 하는 연습 경기 어떻게 될까. 사토는 자기 생각보다 아이들이 경기 잘 한다고 여겼다. 언젠가는 히카루 학교하고도 다시 야구 경기하겠다. 그날은 언제 올지. 기다리다 보면 오겠구나.



희선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4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