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책과음악그것만있다면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needwings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책과음악그것만있다면
님의 블로그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6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9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감상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인터뷰집 예술가
2021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안타깝게도 올해 7월.. 
그리고 경험상 유명한.. 
저도 더빙때 애ㅅㄲ들.. 
악마는 북조선 정권에.. 
아직 퇴마록 관련 책.. 
새로운 글
오늘 7 | 전체 9331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편안함의 왕! | 감상 2019-06-23 23:06
http://blog.yes24.com/document/1140963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LP]Kings Of Convenience (킹스 오브 컨비니언스) - 3집 Declaration Of Dependence [LP]

Kings Of Convenience
Universal | 2010년 02월

음악     디자인/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북유럽쪽 음악들에 관심을 가지게 한 가장 큰 장본인들이었던 킹스 오브 컨비니언스.

Misread라는 곡의 뮤직비디오를 우연히 본 이후 그들의 음악을 알게 되었고 그룹명 그대로 그들은 언제나 편안하고 부담스럽지 않은 음악들로 나를 위로해주었다.  흩날리는 벚꽃 나무 아래 누워서 기타를 치고, 잔디밭 위 어린이들과 함께 공을 차며 뛰어놀던 그들의 음악은 'Declaration Of Dependence ' 앨범에서 또 다른 편안함의 이미지들을 연상시키며 다가온다.

Mrs. Cold 는 방송프로그램이나 CF에서 들어본 적 있는 이 앨범에서 가장 유명한 곡 중 하나가 아닐까 싶다. 개인적으로는 Me and You와 Power of Not Knowing을 좋아한다.

킹스 오브 컨비니언스의 음악들이 듣기에 편하다고 하지만 멜로디를 듣고 있으면 생각보다 뻔한 전개가 아닌 곡들이 많다. 기타 선율이 계속 반복되 짧은 곡을 듣는 동안 멜로디가 익숙해져서 편안한 느낌을 주는 경우도 있지만 그들이 마냥 완전화음만을 사용해 안정감을 주는 것은 아니다. 그래서인지 그들의 음악은 질리지 않는다. 뭐랄까..실뜨기에서 복잡한 패턴을 풀고 있는 느낌? 반복을 통해 푸는 패턴을 알고 있지만 그것이 결코 쉽지만은 않은? 기타 연주할 때 손가락이 기타 줄 한가닥, 한가닥 모두 건드리는 듯한 음악들이다. 그래서 어떨 땐 바쁜 느낌이 들기도 한다. 물론 그 또한 기분 좋은 바쁨이라 할 수 있다.

 

LP가 왔을 때 이렇게 한동안 자켓을 바라본 건 이번이 처음이었다.

아름다웠고, 그리웠고, 아련했고, 시원하면서 편안한 느낌이 들었다. 더운 여름 그들과 함께 저녁 야경을 바라보며 음악을 들었다. 앨범 자켓에 걸터 앉은 그들이 앞에서 노래하고 기타치고 있는 기분이었다.

 

아마 싫어하는 사람은 없을 것 같다.

그들의 음악을 모르는 건 스트레스 해소 방법 하나를 놓치고 가는 것이나 마찬가지고..

아무튼 노을 지는 해변 이들의 음악이 나오는 식당이 있다면 무조건 들어갈 것.! 그런 사장님의 감성이라면 믿어도 괜찮지 않을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4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