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newkorea21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newkorea21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newkorea21
책마을 촌장 리(jalnatso)님의 블로그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7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스크랩
서평단 신청
나의 리뷰
일반, 인문
시,소설,에세이,희곡
자기계발,처세
철학,역사,정치
학습,교육,학문
트랜드
IT,과학,기술
청소년,가정
여행,세계
사회,문화,종교
경제.경영
인물,사상
예술,건강,생활
스포츠,취미
7기 파워문화 블로그 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백수의삶 세계도서관기행 유종필 전세계도서관 울트라소셜 잘한것도없는데또봄을받았다 어린이나무생각 탈모탈출 11가지약물 과학
2023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안녕하세요, 독자님. 저자 김은섭 입.. 
도서 『두 얼굴의 무궁화』출판사 절판.. 
요새 정말 가계부 작성하는 가구를 보.. 
훌륭한 서평입니다. 
애터미 요즘 괜찮다고 많이 들었는데 .. 
새로운 글
오늘 125 | 전체 356497
2014-02-17 개설

전체보기
해금(海禁) | 철학,역사,정치 2022-12-01 22:2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721678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해금

김석균 저
예미 | 2022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종종 조선의 흥선대원군이 외세에 조선의 문호를 개방했더라면 이라는 만약의 상황을 생각해 보게 된다.
어쩌면 그렇게 문호가 개방되고 일본보다는 늦었다지만 우리의 삶은 더 나아지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에 멈추고 보면 잠시 아쉬움을 갖게된다.
세계의 역사는 해금을 통해 발전되기도 하고 낙후되기도 했음을 이해할 수 있다.
해금(海禁), 이는 다른 나라 선박이 자기나라 해안에 들어오거나 고기잡이 하는것을 금하는것을 뜻한다.
결국 문호의 개방과 관련이 있는 사항이고 보면 그로 인한 근대화의 성공과 실패는 오늘날 세계의 많은 나라들의 오늘을 만드는데 일조했음을 살필 수 있는 기회라 할 수 있다.
역사의 커다란 물줄기의 흐름이 해금과 개해로 이뤄졌음을 생각해 보며 그에 관한 이야기를 담아 독자들의 세계사속 근대화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하는 책을 만나 읽어본다.

이 책 "해금" 은 인간의 역사가 이동의 흐름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하고 그러한 이동의 목적지향이 바로 해금, 개해로 타국에 대한 영향력 과시와 점령에 있으며 이후 해금지역의 근대화의 성공과 실패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역사의 물줄기를 형성하는 해금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갖게 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할 수 있는 책이다.
약 1000년 간의 중세시대를 지나 인간중심과 이성의 사회, 자연과 우주에 대한 탐구를 기초로 한 유럽인들은 새로운 부를 찾아 해양으로 눈을 돌리고 무역항로를 개척하기에 이른다.
이른바 대항해시대라 할 수 있는 시대로 유럽의 과학과 기술, 법과 제도, 문화, 사상, 언어, 의복,  음식 등 근대세계의 표준적 유산들이 세계각지의 문명으로 스며들기 시작했다.
이는 해금과 개해를 통해 만들어진 문명의 충돌이기도 하며 문명 충돌의 내부적 수용 또는 거부로 이어진 방식을 드러내 그로인한 새로운 양상의 일들을 만들어 내기도 했다.
그렇다고 서양의 문화만이 우세적인 영향력을 미쳤다 판단할 수 없고 동양의 문화 역시 서양에 커다란 영향력을 미친 경우도 많음을 볼 수 있다.
무역은 인간의 부를 향한 끊임없는 노력이 빛을 발한 과정이라 생각할 수 있다.
인간의 그러한 노력을 가감없이 드러내 보여주며 역사적 사실을 밝혀 이해를 높여주고 있어 매우 즐거운 관점을 가질 수 있다.

유럽의 동양3국에 대한 접근은 한, 중, 일 모두 제각각 다른 모습으로 수용하게 되고 그 결과는 오늘 우리 삶의 자양분으로 자리매김 했음을 우리는 알고 있다.
바다를 정복하는자가 세상을 지배한다고 했던가? 
현실의 세계는 그러한 말이 확증적으로 실현되는듯한 모습을 우리에게 비춰준다.
멀리도 아닌 중국의 무인도 개발이나 자국령으로 강제하고자 하는 작금의 상황을 보면 바다 역시 자국의 영토로 인식하고자 하는 그들의 속내가 어떠한 것인지를 이해하기에는 부족함이 없을지도 모른다.
흥선대원군의 쇄국정책에 대한 이해뿐만 아니라 왜 그럴수 밖에 없었는지를 이해하는 과정은 우리가 우리의 역사를 올바르게 이해해야 하는 의무이기도 하다.
다만 우리의 의사를 반영할 수 없는 일이 안타깝지만 역사의 반복을 거치는 무지한 국민이 되지 않기 위해 우리는 지난 역사의 흐름을 통해 깨닫고 배워야 하는 일을 게을리 해서는 안된다.
해양의 역할과 중요성 못지않게 해양을 지배하려는 야욕은 보이지 않는 권력암투의 현장이다.
알아야 할 부분을 모르거나 무지로 일관한다면 반복되는 역사를 극복해 낼 수 없다.
그런 우리의 역사의식을 일깨워 올바른 역사 인식을 가질 수 있도록 도움주는 이 책의 일독을 권장해 본다.


**네이버카페 책과콩나무의 서평으로 제공 받아 솔직하게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