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next6156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next6156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next6156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4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13912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그로테스크 고양이 | 기본 카테고리 2019-06-30 18:14
http://blog.yes24.com/document/1142825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그로테스크 고양이

석우주 저
신영미디어 | 2016년 12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윤윤나
차강록

윤나
강아지 목욕 아르바이트를 가는 길에, 자신이 키우던 고양이의 사고 전화를 받았다
그 일로 몇 번 전화를 주고 받았을 뿐인데, 외로움의 끝에 그가 생각나는 이유는 무엇일까
지난밤에 꾸었던 꿈 속, 죽음을 앞둔 남자의 모습에서 그가 겹쳐 보여서 그런 것일까
불쑥 그에게 전화를 했고 그가 수술 중이라는 이야기를 듣게 된다
가족도 친구도 없이 병원에서 불편하게 지내는 그에게 작은 친절을 베풀다 보니 어느새 그는 그녀의 집에 머물게 된다
본인도 모르는 관능을 갖고 있는 남자가 모델로서 탐이 났기에 동업을 제안했고
다친 다리가 낫는 동안, 혹은 그림이 완성되는 동안 이라는 조건으로 동거를 시작한다

강록
건설업체 소속 변호사라지만, 사실은 조폭이나 다름 없는 그들의 치닥거리를 하고 있는 힘없는 집사일 뿐이다
재개발 구역을 돌아보고 오던 중 갑자기 튀어나온 고양이를 치게 된 일로 고양이 주인과의 묘한 인연이 시작되었다
그녀는, 반짝이는 온기가 스며있는 목소리를 시작으로, 하얗고 동그란 이마와 새까만 머리칼로 그를 놀래켰고
산뜻한 풀꽃 향으로 그를 자극했으며
초콜릿 색깔의 반짝이는 눈동자로 그에게 경고했다
절대로 이 여자에게 흔들리면 안 된다는 직감이 그의 머릿속을 어지럽혔다

제목과 표지에서 받을 수 있는 느낌 그대로의 작품이었다
푸른 밤 하늘에 떠 있는 달과 달 속을 노니는 고양이, 그리고 달을 숭배하는 소년의 이야기가 관능적으로 묘사되어 있었다

남주는 보육원 출신으로, 장학금이라는 명목 하에 조직의 변호사로 키워졌다
어릴 때 아버지에게서 받은 학대의 반면교사로, 따뜻한 아버지가 되어 따뜻한 가정을 꾸리고 싶었던 그의 소박한 꿈은, 그가 몸 담고 있는 곳에서는 하찮고 잊혀져가는 일이 되었다
꼭 그 꿈이 아니더라도 이제는 그만 두고 싶어 한쪽 다리와 손가락 하나를 내어주고 얻은 자유 끝에, 자신을 열망으로 옭아매는 여자를 만난다
그녀 곁에 있으면 잊고 있었던 어린 시절의 꿈이 생각난다
그래서 그녀를 위해 다시 밝고 따뜻한 곳에 서기로 결심한다
대략적인 줄거리만 보면 특별할 것 없는 로설의 흔한 이야기로 보여진다

그러나 작품 안에서 두 주인공과 함께 그들의 세상에서 살다 보면
그들이 보여주는 뜨거우면서도 차갑고,
관능적이면서도 순수하고,
단순하면서도 화려한,
그들의 사랑이 단 하나의 특별한 사랑으로 느껴진다

작가님의 몽환적이면서도 관능적인 문장들이 작품의 분위기를 아릿하고 아슬아슬하게 만들어간다
스토리 자체도 크게 흠 잡을데 없지만 잔잔한 스토리 보다는
이런 분위기가 작품 전반을 제대로 끌고 가고 있다

그 분위기에는 두 주인공의 매력이 크게 한 몫 하고 있는데
차갑고 건조하며 우울했던 남주의, 자신도 몰랐던 성적 매력과 자상한 면모가 차가우면서도 뜨거운 그의 분위기를 완성시켜주고 있다
신비롭고 몽환적인 여주는, 작품 속에 나오는 달의 여신의 느낌을 잘 전달하고 있는데
아름다운 소년에게 유혹되기도 하고
그를 유혹하기도 하는 여신처럼
욕망을 가감 없이 표출하기도 하고 그러면서도 앙큼한 고양이 같은 도도한 매력을 보여주기도 한다
두 인물 다 에로스적 매력이 넘치는 인물들이었다

재미있게 읽었던 전작 <스쿠터를 타면 바람이 분다>와는 전혀 다른 매력과 색깔로 나를 사로잡은 작품이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