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에나의 밑줄긋기
http://blog.yes24.com/ninguem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ena
남도 땅 희미한 맥박을 울리며...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2·4·7·9·10·11·12·13·14·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12,39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끄적이다
책을 읽으며
책읽기 정리
Science
책 모음
이벤트 관련
나의 리뷰
책을 읽다
옛 리뷰
한줄평
영화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과학이슈 14기파워문화블로그 몽위 문학신간 리커버 이그노런스 주경철의유럽인이야기 파인만에게길을묻다 12기파워문화블로그 물리학
2021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최근 댓글
가짜 뉴스와 신화 만.. 
와,덕분에 매우 흥미.. 
좋은 리뷰 잘 읽고갑.. 
덕분에 흥미로운 책을.. 
좋은 글 잘읽었습니다..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새로운 글

전체보기
역사학자 전우용의 세상사에 대한 발언 | 책을 읽다 2021-02-26 20:54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391336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망월폐견

전우용 저
새움 | 2021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망월폐견(望月吠犬). 달 보고 짖는 개를 일컫는 말이란다(사실 처음 알았다). 역사학자 전우용은 이 말을 이렇게 해석하고 있다. “개가 달을 보고 짖는 건, 달에 문제가 있기 때문이 아니라 개의 버릇이 나쁘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 말이 나온 것은 지난(벌써 작년이 되었다) 총선 때의 민주당만 빼고라는 제목의 칼럼과 올해 초 TBS“#1합시다라는 캠페인을 비교하면서이다. 이 대목만 떼어놓고 보자면 이 사안들과 망월폐견이라는 말이 어떻게 연관되는지 알쏭달쏭할지 모른다. 그러나 책 전체를 보자면 너무나도 명확한 의미를 지닌다. 그가 지목하는 가 누군지가 명확하기 때문이다.

 

전우용이 페이스북에 글을 쓰는 것은 알고 있었다(그의 페이스북을 봐서가 아니라, 가끔, 아주 가끔 인용되기 때문에). 2019년과 2020년 두 해에 걸쳐 페이스북에 쓴 글을 정리해서 책으로 엮었다. ‘시사상식이라고 했지만, 정확하게는 시사, 즉 세상일에 대한 그의 생각이다. 500쪽에 이르니 참 많이 풀어놓은 것 같지만, 사실은 몇 가지 주제다. 검찰과 언론의 편파성에 관한 문제, 손혜원 전 의원과 관련한 도시재생과 그것에 관한 왜곡(을 넘어선 공격과 무지)의 문제, 일본의 수출규제와 그에 대한 우리의 대응에 관한 문제, 코로나 19에 대한 대응과 방역에 관한 문제, 조국 일가, 추미애 전 장관에 관한 문제 등. 거의 대체로 검찰과 언론, 그리고 토왜(土倭)라 일컬을 수 있는 이들, 그리고 이른바 보수정당(내가 이른바라고 한 이유는 책을 읽어보면 알 수 있다)에 대해 거침없는 비판이다. 집요하다. 그 집요함은 분노이기도 하고, 어이없음이기도 하다.

 

그의 세상에 대한 생각에 가장 중요한 근거는 물론 역사다. 역사 중에서도 근대사다. 일제의 침략과 일제에 빌붙었던 이들에 대한 역사다. 그 침략과 부왜(附倭)의 역사가 아직도 지속되고 있다는 걸 역사와 우리 사회의 모습을 통해 보여준다. 당연히 이러한 전우용의 생각에 극렬히 반대할 이도 적지 않을 것이다. 물론 그들은 (거의) 이 책을 읽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전우용이 반일종족주의같은 책을 펼치지 않은 것과는 이유가 다를 것이다. 전우용이 반일종족주의를 읽지 않은 이유는 그 주장이 무엇인지를 훤히 알기 때문이라면 반일종족주의의 저자 등이 이 책을 읽지 않을 이유는 아마도 이런 생각에 귀를 열 마음이 없어서일 거라고 본다.

 

새삼 2년의 복잡하고, 시끄러웠던 소식들이 다시 떠올랐다. 피곤하지만 똑똑히 바라보고 증언해야 하는 일들이다. 아직도 지속되고 있는 일들이 대부분이다. 그래서 아직은 역사가 되지 못했다. 하지만 곧 역사가 될 것이다. 그때 이 책은 이 시대를 증언하는 아주 많은 목소리 중의 하나가 될 것이다.

 

***

한 가지만 부언하자면, 사전이 될 수 없는데 굳이 사전 형식이라야 했을까 하는 의문이 든다. 앞에서 한 얘기를 뒤에서 다시 하는 듯한 느낌을 너무 많이 받는다. 주제별로 모았으면 어땠을까, 혹은 시간 순으로 편집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4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많이 본 글
스크랩이 많은 글
[서평단 모집]『오늘의 화..
[서평단 모집]『왜 세계사..
[서평단 모집]『세계사를 ..
[서평단 모집]『스티븐 호..
[서평단 모집]★최재천 추..
트랙백이 달린 글
경제학과 전쟁, 그리고 과..
거짓말, 새빨간 거짓말, ..
책중독의 증상이 나오는데..
오늘 382 | 전체 965831
2010-11-2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