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에나의 밑줄긋기
http://blog.yes24.com/ninguem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ena
남도 땅 희미한 맥박을 울리며...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2·4·7·9·10·11·12·13·14·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21,65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끄적이다
책을 읽으며
책읽기 정리
Science
책 모음
이벤트 관련
나의 리뷰
책을 읽다
옛 리뷰
한줄평
영화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과학이슈 14기파워문화블로그 몽위 문학신간 리커버 이그노런스 주경철의유럽인이야기 파인만에게길을묻다 12기파워문화블로그 물리학
2022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이 버스에는 일반좌석만 있었으면 좋겠.. 
암흑에너지 암흑물질이 우주의 94프로.. 
ena님. 이 주의 우수 리뷰 선정 .. 
님의 <언젠가 우리가 같은 별을.. 
책을 읽고 견해를 잘 정리한 리뷰네요..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새로운 글

전체보기
얄타, 세계를 재편하다 | 책을 읽다 2021-11-23 14:12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545124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얄타

세르히 플로히 저/허승철 역
역사비평사 | 2020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194523, 2차 세계대전이 연합국의 승리로 기울어가는 시점에 미국, 영국, 소련의 지도자, 이른바 3거두(Big Three)가 크림 반도의 얄타에 모였다. 막 미국 역사상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4선 대통령 취임식을 마친 프랭클린 루스벨트, 독일에 맞서 2차 세계 대전에서 영국을 이끈 원스턴 처칠, 그리고 잔혹한 독재자였지만 독일로부터 국가를 지켜낸 이오시프 스탈린, 이들은 전쟁을 어떻게 끝낼 것이며, 전쟁이 끝난 세계를 어떻게 재편할 것인지에 대해 8일 동안 논의했다.

 

회담의 시간과 장소부터 보안에 부쳐졌던 얄타 회담은 정해진 시간도 없었고, 의제도 미리 정해져 있지 않았다(물론 상대방이 어떤 데 관심을 가지고 있는지 서로 거의 확실하게 짐작하고 있긴 했지만). 그들이 회담은 공식적인 모임과 비공식적인 모임을 번갈아가며 협력과 대립을 오갔다. 그들은 국가의 지도자였지만, 개인적인 특성을 그대로 드러내기도 하고, 혹은 숨겨가면서 협상했다. 그렇게 협상한 결과는 모두에게 상당히 만족스러운 결과였지만, 얄타 회담은 결국 전쟁이 끝나고 3년 후 냉전으로 이어지고야 말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소련이 해체된 이후 새로운 문서들이 공개되면서 얄타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일들이 벌어졌는지에 대해서 새로운 해석이 가능해졌다. 세르히 플로히(그는 체르노빌)의 저자이기도 하다)는 미국과 영국, 소련의 문서들과 그 회담에 참여했던 이들의 회고록, 일기 등을 종합해 얄타 회담을 재구성하고 있다.

 

우리는 얄타 회담을 한반도의 분단으로 이어진 결정적 계기가 된 회담으로 공부했고(포츠담 회담을 그것을 확정지었다). 또 병에 걸린 루스벨트를 스탈린이 주물럭거려 많은 이득을 챙긴 회담으로 쓰여진 것을 많이 읽었다. 하지만 세르히 플로히가 기록하고 있는 얄타 회담은 그렇게 단순하게 볼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우선 각자가 자신의 가장 중요한 이해 관계를 가지고 회담을 참여했다.

 

루스벨트는 UN 창설 문제와 소련의 대일 전쟁 참여가 가장 큰 관심거리였다. 처칠에게는 프랑스의 독일 점령 분할에의 참여와 폴란드에서의 정부 성격이 우선적으로 얻어내야 할 사안이었다. 그에 더하여 영국 식민지 문제를 덮는 것도 관건이었다. 스탈린은 루스벨트와 처칠의 그런 우선 사안들을 지렛대 삼아 소련의 이익을 극대화시킨다. UN에 참여하겠다고 하면서 추가 의석을 요구하였고, 일본과의 전쟁에 참여를 약속하며 사할린 점령과 만주에서의 권리를 얻어냈다. 영국에 대해서는 프랑스를 인정하면서도 폴란드 문제에 대해서는 한 치도 물러서지 않았다. 이미 소련이 폴란드를 군사적으로 점령하고 있는 상황에 그럴 필요가 없었다. 처칠의 영국이 그리스에서 한 일을 묵인하면서 스탈린의 소련이 동유럽에서 할 일에 대해서도 묵인받기를 원했다.

 

그렇게 서로가 서로의 의중을 떠보고, 협력과 대립을 반복하면서 그들은 전쟁 이후의 세계를 자신의 입맛에 맞게 재편하고자 했다. 의외인 것은 처칠과 루스벨트의 사이가 협력이 위주이면서 부분적으로 대립한 것이 아니라(그렇게 해서 스탈린에 대적한 것이 아니라), 처칠과 루스벨트, 스탈린이 사안 사안마다 서로 우호적인 입장을 취한 경우가 달랐다는 점이다. 루스벨트는 스탈린에게 매력을 느끼는 상황이기도 했다. 그리고 그들의 참모들도 지도자가 이끄는 대로 그대로 행동하고 말을 하지 않았던 것도 이 책은 그대로 보여준다(물론 소련은 그렇지 않았다).

 

세계는 얄타 회담에서 논의된 그대로 재편되지는 않았다. 루스벨트는 회담 2달 후 죽었고, 처칠은 포츠담 회담 중에 선거 결과가 발표되면서 수상 직에서 내려왔다. 동맹은 금방 깨졌고, 세계는 냉전에 돌입했다. 하지만 오랫동안 많은 경우 지금까지) 얄타에서 그어진 국경선은 지금도 국경선으로 작용하고 있고, 그것이 여전히 갈등의 요소를 가지고 있다. 얄타 회담을 통해서 동의를 받은 UN는 그 위상에 대한 회의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여전히 기능하고 있다. 말하자면 우리는 모르는 사이에 얄타 회담의 영향권에서 살아오고 있었던 셈이다.

 

세르히 플로히는 내가 그 회담장 근방에서 그들의 목소리를 그대로 듣고, 행동을 관찰하는 느낌이 들게 책을 썼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6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많이 본 글
스크랩이 많은 글
[서평단 모집]『특별한 형제들』
트랙백이 달린 글
경제학과 전쟁, 그리고 과학
거짓말, 새빨간 거짓말, 그리고 과학
책중독의 증상이 나오는데...
오늘 152 | 전체 1116545
2010-11-2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