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에나의 밑줄긋기
http://blog.yes24.com/ninguem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ena
남도 땅 희미한 맥박을 울리며...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2·4·7·9·10·11·12·13·14·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1,71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끄적이다
세균에 사람 있다
책을 읽으며
책읽기 정리
Science
책 모음
이벤트 관련
나의 리뷰
책을 읽다
옛 리뷰
한줄평
영화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과학이슈 14기파워문화블로그 몽위 문학신간 리커버 이그노런스 주경철의유럽인이야기 파인만에게길을묻다 12기파워문화블로그 물리학
2023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최근 댓글
전 가끔 안중근의사가 이토 히로부미를.. 
ena님 포근하고 다정한 설 연휴 되.. 
서평을 읽으면서 정말 유럽이 세상을 .. 
쓰네노가 살다간 흔적을 따라 그 시대.. 
베토벤이 청각을 잃고 나서도 어떻게 ..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새로운 글

전체보기
사람들은 왜 이상한 것을 믿을까? | 책을 읽다 2022-11-21 17:04
http://blog.yes24.com/document/1716774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우리는 모두 조금은 이상한 것을 믿는다

한국 스켑틱 편집부 편
바다출판사 | 2022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상한 것을 믿는 사람들이 있다. 상식적으로 생각해보면 아닌 것을 믿는 사람들이다. 사실 누구나 그런 면이 없지는 않다. 도무지 이해되지 않는 믿음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왜 우리는 그런 이상한 것을 믿고 있는 것일까?

 


 

 

<한국 스켑틱 편집부>가 엮은 우리는 모두 조금은 이상한 것을 믿는다는 바로 그런 이상한 믿음에 대한 반론과 그 이유를 다루고 있는 책이다. 여러 저자들의 글을 모았지만, 내용 자체에 일관성이 있다(다소 글 길이에 차이가 나는 면은 있지만).

 

1부에서는 성격과 운명 등에 관한 비과학적인 믿음들, 즉 혈액형과 MBTI, 별자리, 주역 등에 대해서 이를 절대시하는 풍조에 대해서 비판한다.

2부에서는 일상 속에서 잘못된 주장과 믿음에 대해 다룬다. 물이 기억력을 가진다는 주장, 음식을 통해서 뇌를 바꿀 수 있다는 여러 책들, 휴대폰이 암을 유발한다는 믿음, 음이온이라는 환상 등이 그런 것들이다.

3부에서는 매우 거대한 믿음들에 대해서 이야기한다. UFO, 지구중심설, 편평한 지구, 텅 빈 지구 등이 그런 것인데, UFO는 그렇다 쳐도, 지구가 우주의 중심이라든가, 지구가 편평하다는 것을 믿고 주장하는 이들이 그렇게 많다는 것은 매우 놀라운 일이다.

마지막 4부에서는 죽은 사람이 신호를 보낸다든가, 예지몽, 임사체험, 유체이탈, 심령사진 등에 대해서 다루고 비판한다.

 

주로는 그런 믿음이 왜 잘못된 것인지를 이야기하고 한다. 그것이 과학적으로 왜 잘못된 믿음이며, 그것이 어떤 피해를 가져오는지를 설명하는 것이다. 그런데 어떤 글을 그런 믿음의 역사를 다루는 것도 있고(<텅 빈 지구 속으로의 환상 여행>), 지구중심설과 편평한 지구를 믿고 주장하는 사람들을 왜 완전히 굴복시킬 수 없는지, 그걸 위해서 무엇이 필요한지에 대해 쓴 글도 있다. 그리고 그런 믿음의 심리학적 원리, 즉 인지 부조화에 대해서 다룬 글도 있다. 사실 단순히 비과학적인 믿음을 비판하는 글보다는 이렇게 왜 그런 믿음이 나오는지, 왜 없어지지 않는지 등을 다룬 글들이 조금은 불편하기도 하지만, 더 믿음직스럽고, 또 깊게 읽히기도 한다(모두 대니얼 록스턴의 글이기도 하다).

 

예를 들어, 편평한 지구에 대한 믿음과 주장을 다룬 <지구가 평평하다고 믿는 사람들>이란 글에서는 그들의 주장을 비과학적이라고 하면서 정상적인 과학의 논리로 비판하는 것이 왜 먹히지 않는지를 자세히 다루고 있다. 그들이 단순히 어리석어서 그렇다는 얘기는 전혀 엉킨 매듭을 풀지 못한다(“사람들을 평평한 지구의 믿음으로 이끄는 것은 어리석음이 아니라 호기심, 추론, 그리고 이해와 의미를 좇는 매우 인간적인 욕구다. 이는 비판적인 사고고 부족해서 생기는 문제가 아니다. 이는 사실에 기초한 증거라는 과학적 틀에 매여 있지 않은 추론, 즉 야생의 비판적 사고로 인해 나타나는 문제다.”, 236). 그들의 주장은 무엇이든 자기만족적이기 때문에 어떻게든 설명가능하며, 정상적인 과학의 비판에 대해 대응할 답을 마련해놓고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필요한 것이 그런 지구중심설이나 편평한 지구에 대해서 어떤 논리로 그런 주장을 하는지 아는 것이 필요하며, 그들의 주장을 비난하는 것이 아니라 옳은 이론에 대한 대중의 이해를 증진시키는 것이 바른 길이라는 얘기를 하고 있다.

 

이상한 생각들은 이상하기만 하면 괜찮을 수 있다. 하지만 이상한 생각은 종종 위험하다. 그러므로 언론과 같은 데서 이상한 생각을 잘못부추겨서는 안 된다. 그러기 위해서는 어떤 것이 이상한 생각인지 스스로 판단할 줄 알아야 하고, 과학에 물어봐야 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5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많이 본 글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트랙백이 달린 글
경제학과 전쟁, 그리고 과학
거짓말, 새빨간 거짓말, 그리고 과학
책중독의 증상이 나오는데...
오늘 146 | 전체 1228869
2010-11-2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