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아.자모네] A.ZaMoNe
http://blog.yes24.com/nxtdong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무한오타
오로지 감상만을 위하여 버닝 +ㅁ+ /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0기 책

5·7·9기 영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9,33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그렇고 그런 이야기]
[연대기목록]
[파워문화블로그-일반]
[도서-일반]
[영화-일반]
[공연-일반]
[음원-일반]
[기타-일반]
[사서비록]
[절.인.무]
[알고싶나?]
[방문자이벤트]
[서평이벤트]
[기타이벤트]
나의 리뷰
[파워문화블로그-리뷰]
[도서-리뷰]
[영화-리뷰]
[공연-리뷰]
[기타-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함께쓰는 블로그
[추천합니다!]
[궁금합니다!]
태그
당근 독이서린말 너의기억을지워줄게 편식 거인이살고있어요 징글맞은연애 나무생각 서평이벤트 칙칙폭폭동물기차 스트로베리베리팡팡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리뷰 잘 읽고 갑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혹시 dvd 파실 생각 없으신가요? ..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375 | 전체 2074615
2005-04-26 개설

전체보기
[소설] 듄 2권 을 읽고 | [도서-리뷰] 2021-09-25 12:25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514266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듄 신장판 2

프랭크 허버트 저/김승욱 역
황금가지 | 2021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운명은 개척이 가능한 것인가? 예견된 미래 속에서,”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제목 : 듄 신장판 2-듄의 메시아 Dune Messiah, 1969

지음 : 프랭크 허버트

옮김 : 김승욱

펴냄 : 황금가지

작성 : 2021.09.25.

  

 

“운명은 개척이 가능한 것인가?

예견된 미래 속에서,”

-즉흥 감상-

  

 

  책은 사형수 감방에서 있었던 두 사람의 대화는 살짝, 앞선 책에서 있었던 사태의 결말을 통해 황제이자, 행성 ‘듄’의 최고 권력자가 된 ‘폴’에 대한 내용을 다룬 ‘역사의 분석’으로 시작의 장을 엽니다. 그리고는 황제가 가진 권력을 빼앗기 위해 진행되는 음모와 함께, 폴은 자신이 가진 운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나아가야 할 길을 찾기 위해 고뇌하지만…….

  

 

  2권은 분량이 어떻게 되냐구요? 음~ 표시된 것만 373쪽으로, 앞선 1권의 892쪽보다 반 이하의 분량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행성에 대한 설명과 출연진의 서사로 인해 읽다가 지치는 줄 알았던 1권과는 다른 느낌으로, 2권 역시 읽기 힘들었는데요. 위의 간추림은 ‘폴’에 대한 이야기만 있는 것처럼 적었지만, 다른 캐릭터를 놓치기 싫었던 탓인지, 사건 자체는 단순했을지 몰라도 다른 이들의 관점이 많이 들어가 있었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 적어버렸다가는 감상문이 끝나지 않을 것 같은바, 궁금한 분은 책을 통해 감상과 생각의 시간을 가져주시기 바라는군요.

  

 

  1권은 반역에 성공한 폴의 이야기를 다뤘다면, 2권은 어떤 내용이었냐구요? 음~ 이 부분은 자칫 스포일러로 이어질 수 있으니, 어떻게 적으면 좋을지 고민이 되는군요. 아무튼, 힌트만 적어보면 신화의 현신이 된 존재라고 하여도, 그 권력은 영원하지 못했다고 적어봅니다. 한편으로는 3권부터는 이 모든 사건이 반복되지 않기만을 바랄 뿐인데요. 혹시나 이후의 이야기를 먼저 읽은 분이 있다면, 미리니름을 참아주시기 바랍니다.

  

 

  계속해서 새로운 예고편이 공개되고 있는, 그리고 2021년 10월 20일로 개봉일이 정해진 영화 ‘듄 Dune, 2021’은 원작의 어느 부분까지 영화화된 건지 알려달라구요? 음~ 감상문을 쓰는 현재 개봉까지 ‘D-25’로 표시되어 있어서, 원작과의 비교가 당연히 불가능합니다. 그러니 이 부분은 영화의 뚜껑이 열려야 확인이 가능할 것 같은데요. 질문한 분은 어느 부분까지 영화로 만들어졌을 것이라 예상하는지 궁금합니다. 감독은 영화를 3부작으로 만들 것이라 했지만, 현재 국내에 번역 출판된 책의 내용을 보면 6부작으로 만들어져도 하나도 이상하지 않을 것 같은데요. 과연 본편은 예고편만큼이나 흥미로운 이야기를 보여줄 것인지 궁금합니다.

  

 

  2권의 말미에서 영화 ‘매트릭스 3-레볼루션 The Matrix Revolutions, 2003’을 떠올린 건 저뿐인지 궁금하다구요? 오! 저도 주인공이 처한 상황을 읽으며 같은 영화를 떠올렸는데, 동지시군요. 아무튼, 이 책이 1969년에 세상에 나온 거로 되어 있기에, 그만큼 다양한 작품에 영감을 줬지 않았을까 생각하는데요. 문득 현실의 눈을 잃었지만, 다른 시야를 확보하는 설정의 작품이 또 있을지 궁금해졌습니다.

  

 

  즉흥 감상은 어떤 의미냐구요? 음~ 주인공은 자신의 미래를 볼 수 있습니다. 비록 완벽하게 볼 수 있는 건 아니지만, 전후 사정이 가려져 있는 미래로의 예시가 현실이 될 때마다 전율하고 괴로워하는데요. 아마 그것을 바꾸기 위한 노력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미래로의 예시가 현실에 반영된다는 사실에 어느 정도 포기한 듯한 인상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상황에 고뇌하는 주인공을 보며 위의 즉흥 감상을 적어본 것인데요. 혹시 이 부분에 다른 의견이 있는 분은, 손들어주시기 바랍니다.

  

 

  그럼, 이번 책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문장을 마지막으로, 이번 기록은 여기서 마칠까 하는데요. 3권은 조금 쉬었다가 만나볼까 합니다.

  

 

  “법률 용어가 난해하고 복잡해진 것은 우리가 서로에게 가하고자 하는 폭력을 우리 자신에게 감출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다.”

- 듄 신장판 2-듄의 메시아, 269쪽

 

 

TEXT No. 3562

[팬카페][트위터][페이스북]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