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아.자모네] A.ZaMoNe
http://blog.yes24.com/nxtdong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무한오타
오로지 감상만을 위하여 버닝 +ㅁ+ /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0기 책

5·7·9기 영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6,73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그렇고 그런 이야기]
[연대기목록]
[파워문화블로그-일반]
[도서-일반]
[영화-일반]
[공연-일반]
[음원-일반]
[기타-일반]
[사서비록]
[절.인.무]
[알고싶나?]
[방문자이벤트]
[서평이벤트]
[기타이벤트]
나의 리뷰
[파워문화블로그-리뷰]
[도서-리뷰]
[영화-리뷰]
[공연-리뷰]
[기타-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함께쓰는 블로그
[추천합니다!]
[궁금합니다!]
태그
당근 독이서린말 너의기억을지워줄게 편식 거인이살고있어요 징글맞은연애 나무생각 서평이벤트 칙칙폭폭동물기차 스트로베리베리팡팡
2020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혹시 dvd 파실 생각 ..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61 | 전체 1948934
2005-04-26 개설

전체보기
[소설]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 / 1973년의 핀볼 을 읽고 | [도서-리뷰] 2013-02-09 21:25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708487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바람의 노래를 들어라

무라카미 하루키 저/윤성원 역
문학사상 | 2001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우리는 지금 어디를 살아가고 있는가?”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제목 :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 風の歌を聴け, 1979 / 1973년의 핀볼 1973年のピンボール, 1980

지음 : 무라카미 하루키

옮김 : 윤성원

펴냄 : 문학사상사

작성 : 2013.02.09.

 

 

“우리는 지금 어디를 살아가고 있는가?”

-즉흥 감상-

 

 

  사실은 계획한대로 소설 ‘국경의 남쪽, 태양의 서쪽 國境の南、太陽の西, 1992’을 집어 들었습니다. 하지만 책날개에서 부터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 風の歌を聴け, 1979’가 처녀작임을 확인해볼 수 있었기에 급하게 책을 바꿔 들었는데요. 음~ 어딘가 풋풋하게 거친 맛이 느껴지는 것 같았다는 것으로, 소개의 시간을 조금 가져볼까 합니다.

 

 

  내용은 간단합니다. 우연한 기회에 ‘데레크 하트필드’의 책을 접하게 되었던 지난 젊은 시절로 시작의 장을 엽니다. 그리고는 글쓰기에 대한 나름의 철학도 잠시, ‘1970년’ 8월의 여름동안 있었던 일에 대해 이야기하는데요. 방학을 맞아 휴가를 즐기는 ‘나’와 친구 ‘쥐’가 함께하는 ‘제이스 바’라는 술집. 그리고 ‘여자’와의 관계를 그려나가는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 그리고 ‘1959~1973년’이라는 안내와 함께 시작되는 이야기로, 서로 다른 공간에서 펼쳐지는 ‘나’와 ‘쥐’의 이야기가 펼쳐지는데요. 옛 연인을 잊지 못해 괴로워하는 ‘쥐’와 번역 업에 종사하던 어느 날 ‘핀볼의 추억’에 잠식되는 ‘나’의 여정을 펼치고 있는 [1973년의 핀볼]과 같은 이야기가 조심스레 저에게 인사하고 있었는데…….

 

 

  그렇군요. 본편에서 이어지는 [작품 해설]과 [옮긴이의 말]이 없었으면, 이번 작품은 평행차원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로 받아들일 뻔 했습니다. 기존의 등장인물이 나, 쥐, 제이스 바의 주인인 J가 공통으로 언급되지만, 두 이야기가 뚜렷하게 연결되어있다는 기분이 들지 않았기 때문인데요. 음~ 제 기록을 읽어주시는 분들은, 특히 각각의 책으로 이 두 이야기를 만나신 분들은 어떤 기분이셨을지 궁금해지는군요.

 

 

  네? ‘데레크 하트필드’가 실존인물이냐구요? 훗. 동지를 만나게 되어 그저 반가울 뿐입니다. 저도 ‘우왕! 새로운 이어달리기가 시작되고 마는 것인가?!’라고 즐거워하고 있었는데요. ‘작품해설’에 그 진실이 언급되고 있으니 참고 바랍니다. 그리고 ‘스리 플리퍼 스페이스십’이라는 핀볼 기계에 대해서도 너무 집착을 가지지마시기바랍니다. 그저 미래를 위해 ‘과거의 발판’을 어떻게 마주할 것인가에 대한 ‘소품장치’로서 생각하시면 편할 것 같은데요. 하나하나의 나무도 중요한 법이지만 숲을 보기위해서는 배경색의 하나라고 보시면 어떨까 합니다.

 

 

  무슨 소린지 모를 철학은 그만 말하고 작품에 대해 좀 더 이야기해달라구요? 음~ 이 작품은 ‘자전적 소설’이라 합니다. 그렇다보니 수필을 읽는 듯한 문장이 읽기 편했는데요. ‘나’라는 인물이 중심에 있긴 합니다만 그것이 ‘작가 본인의 이야기’라고 생각하기에는 무리가 있겠습니다. ‘나’에 대한 이야기면 몰라도 ‘쥐’와 같은 다른 인물들의 심리까지 교차로 보여주고 있었기 때문인데요. 좋게 말하면 ‘우리의 인생은 모두 닮았으니’라고 할 수 있겠지만 나쁘게 적으면 ‘무슨 소리를 하는지 도통 모르겠네’가 될 수 있으니, 이런 점을 주의해서 작품을 만나시면 읽는데 무리가 덜 할 것이라 생각해봅니다.

 

 

  아무튼, ‘1Q84’를 먼저 만나본 입장에서는 최신 작품이나 처녀작이나 문장의 스타일이 크게 다르지 않았다는 기분이 강했습니다. 별다른 의미가 없어보이던 단어와 문장의 나열이 교묘하게 읽혀, 결국에는 하나의 큰 그림이 그려지고 있었는데요. 음~ 이 짧은 감상문으로는 이 감상을 다 표현할 자신이 없으니, 직접 작품을 만나시어 감상과 생각의 시간을 가져주시기 바랍니다. 확인한 바로는 두 이야기가 각각 얇은 책으로 나와 있으니 부담 없이 만나실 수 있을 것 같군요.

 

 

  그럼, 세 번째 이야기라 언급되는 ‘양을 쫓는 모험 羊をめぐる冒險, 1982’을 집어 들며, 이번 기록은 여기서 마칠까 하는데요. 내일은 설 당일! 제 기록을 읽어주시는 분들도 봉마이~ 라는 것입니다! 크핫핫핫핫핫핫!!

 

 

TEXT No. 1936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