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몽슈슈 무민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nykino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초란공
무민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3,60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새소식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도스토옙스키탄생200주년 오르부아르 알렉스헤일리 제임스볼드윈 성수대교붕괴사고 충주호유람선화재사고 한국형발사체누리호 앵글로아프간전쟁 아프가니스탄미군철수 폴발레리의문장들
2022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우수리뷰 축하드립니다 좋은 리뷰 감사.. 
어제 고래에 대한 글을 보았는데, 이.. 
우수리뷰 축하드립니다! 서평 너무 잘.. 
우수리뷰 축하드립니다! ^^ 
초란공님. 이 주의 우수 리뷰 선정 .. 
오늘 170 | 전체 34776
2016-10-07 개설

전체보기
[발췌노트] [수잔 서랜던] | 기본 카테고리 2016-11-27 22:47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910136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수잔 서랜던: 여배우 혹은 투사>

(원제: <actress-activist susan SARANDON>)

마크 샤피로(Marc Shapiro)지음 |  손주희 옮김  | 프로메테우스출판사



자신이 스스로 내린 결정을 고집스럽게 지켜내는 이 여배우는 그녀의 영화 <의뢰인><데드맨 워킹>이란 영화를 통해서 더욱 나에게 각인된 인물이었다. 다른 여배우들보다 좀더 '묵직하고 진지한' 주제를 다룬 영화에 출연한다는 인상만 가지고 있었는데, 수잔 서랜던에 대한 책을 보고 내가 받은 인상이 틀림이없음을, 그리고 독립적인 존재로서 자신의 양심적인 판단을 굳은 신념으로 지켜내는 인간을 알게되었다.


책을 읽으며 공감하거나 기억에 남는(분명 현재 나의 관심사에 부합하는 내용일 것이다)부분을 기록해본다.




"스무 살이라는 나이의 묘미는 질문을 던지고 화를 내고, 뭔가 바꾸고 싶어하고 그렇게 할 수 있다고 믿는 데 있지요. 스무 살 적에 나는 아주 신비스럽고 영적인 데 빠져 있었어요. 그때는 정말이지, 추상적인 질문이나 직관적인 문제에 파고들 수도 있었고 모험을 감행할 수도 있었어요."(53면)


60년 대에 대학을 다닌 수잔 서랜던은 대학에 진학하기 전까지 사회적인 이슈에 대한 지식이나 관심은 일반적인 소시민들과 다들바가 없었다고 한다. 하지만, 인간은 시대의 영향으로부터 무관하게 지낼 수 없듯이, 예술인으로서 사회에 자신이 사는 세계에 대한 감수성과 양심은 서랜던에게 큰 울림을 주었던 모양이다. 지금 우리의 20대는 질문을 던지고 분노할 줄 아는 이들이 얼마나 될지 모르겠다. 혹은 예술을 하는 사람들이이라면 예술활동이나 해라라고 비난하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예술인이야말로 사회의 모순과 부조리를 직시하고 지적해야하는 사람들이다. 자신의 작품을 그럴듯하게 만들어내기 위해 어떤 '테크닉'에만 골몰하는 이들은 지성인으로서의 예술가가 아니라 기예만을 습득한 이들일 뿐이다. 예술가는 지성인으로서 사회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게을리하지 않는 존재라고 생각한다. 



"한 사람으로 위장된, 대통령이 되기 위해 뛰는 법인"

(257면)  

: 이 말은 미국의 정치인으로서 미국의 녹색당을 이끌며 공화당과 민주당의 허위와 부패상을 비판하던 랄프 네이더가 부시 전 대통령(부시2세)를 비판하며 언급한 말이다. 기업의 이익을 앞장서서 대변하는 정책을 펼쳤던 부시 2세가 대통령 입후보 행방을 보며 비판한 말이다. 최근에 선출된 도널드 트럼프에게도 잘 어울리는 비판이다. 


  

"그녀(서랜던)는 두 주요 정당이 미국 법인에서 시키는 대로 움직이는 꼭두각시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은 민주주의에 대하여 진심으로 마음을 쓰고 있는 사람들에게 모욕적인 일이라고 했다."(259면)


미국의 두 주요 정당인 공화당과 민주당은 모두 결국 기업의 이익을 대변하는 정당이라는 정체성을 간파한 수잔 서랜던의 통찰을 엿볼 수 있었다. 아울러 내가 막연히 하고 있던 생각과도 다르지 않아 비슷한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어딘가에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



"서랜던은 의회정치가 모든 사회 경제적 지층을 포함하고 있다는 모든 웅변에도 불구하고, 실제로는 2000년의 미국이 대부분 미국법인이 꼭두각시 조정자처럼 배후에서 조정하는 엄연한 계급사회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261면)


: 번역이 그다지 마음에 들지는 않지만 미국이라는 사회의 정체성에 대한 간결하고도 정확한 지적이다. 아울러 2001년 9월 11일에 있었던 "9.11테러"를 앞둔 시점이어서 더욱 섬뜩한 지적이다. 아울러 2008년 미국의 모기지 사태로 부터 발생한 세계 경제 불황과 월 가(Wall Street)에서 한 동안 이루어진 점거운동(OCCUPY Movement)을 예비하고 있다는 점에서 수잔 서랜던의 사회참여와 현실비판의식이 더욱 돋보인다. 


여기에 메모하지 않았지만, 수잔 서랜던의 삶 자체도 매우 래디컬한 인상을 주기에 부족함이 없다. 10살 이상의 연하 배우 팀 로빈스와 결혼하지 않고 평생의 반려자로서 살고 있는 모습에서도 그렇고, 팀 로빈스를 만나기 전 전설의 여배우 잉그리드 버그만처럼 여러 영화계 인사들과 연애을 한 궤적도 특이하다. 물론 많은 이들이 그러한 삶을 이해하지 못하고 비난할지 모르게지만, 나에게는 독립적으로 자신의 신념을 지켜나간 사람으로 보인다. 물론 필요한 경우 자신의 입지와 미디어를 이용하여 자신이 신념으로 지키는 가치를 위해 공공연한 자리에 나서서 연설을 하고, 정치적인 견해를 전달함으로써 사회의 변화를 이루는 데 동참하는 그녀의 삶은 역자가 밝히고 있듯이 내가 닮으려고 노력하기에는 힘든, 어쩌면 불가능한 삶이다. 하지만 그러기에 오히려 나는 오로지 나 자신의 독립적이고 자주적인 견해를 찾고 이를 추구하면 되지 않는가라는 결론을 내려보기도 한다. 


수잔 서랜던

마크 샤피로 저/손주희 역
프로메테우스 | 2006년 02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