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Springlish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oasterismo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Springlish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저자가... 그리고 리뷰를 쓴 Sp.. 
집을 어떤 마음으로 바라보고 접근해야.. 
코로나 이전에는 그저 집이라는 곳을 .. 
건축학도로서 꿈세권, 정말 뭉클한 단.. 
우수 리뷰 선정되신 것을 축하합니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254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꿈을 현실로 만든 용감한 부부의 집짓기 도전기 | 기본 카테고리 2021-07-28 12:32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480692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꿈세권에 집을 짓다

행운의봄,봄이아빠 공저
주택문화사 | 2021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불굴의 도전정신과 긍정에너지로 꿈을 현실로 만든 부부의 집짓기 도전기. 예비건축주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에게 집이 갖는 의미, 주택살이의 가치를 전하는 메신저가 되어줄 책^^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꿈세권이라는 단어가 마음에 들어서

책을 읽게 됐어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주택이 갖는 매력에 대해 관심이 가던 차에,

가치와 꿈을 담은 집을 짓고자 용감한 도전을 실행한

부부의 이야기가 담긴 이 책이 제 눈길을 끌었어요.

 

평범했던 부부가 집을 짓는 결단을 내리게 된 계기부터,

그 과정에서 겪은 수많은 경험들, 감정들.

마침내 소망을 현실로 이루어 내기까지의 과정이

드라마처럼 펼쳐지는데,

저도 모르게 감정이입이 돼서

같이 맘 졸이고 같이 행복해하며

책 한 권을 단숨에 읽어나갔네요.

 

단순히 집짓는 과정, 설계 방법에 관한 정보만 딱딱하게 기술한 것이 아니라,

 

집이 어떤 의미를 갖는지,

나는 어떤 사람이고, 어떤 공간을 원하는지,

내가 중요시하는 가치는 무엇인지

생각하게 해주고,

내 삶을 돌아볼 수 있도록 해주어 좋았어요.

 

집을 짓는 것은 단순히 물리적인 개체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

한 사람의 삶의 이야기를 쌓는 것" 이라는 표현이

마음에 울림을 줬어요.

 

물론 실용적인 정보도 당연히 알차게 들어있어요.

부부가 집짓는 경험을 하면서 깨달은 모든 것을

다 공유하려는 선한 마음이 느껴졌어요.

비슷한 길을 걷고자 하는 사람들이

시행착오를 줄이고 좀 더 원활히 나아갈 수 있도록

도움을 주려고 이 책을 쓴 것이 느껴져서 고마웠어요.

 

건축에 대한 지식이 없는 저였지만,

전혀 어렵지 않고 재미있게 술술 읽혀서 신기했답니다.

마음을 움직이는 부부의 이야기가 자연스레 녹아있어서 그랬던 것 같아요.

 

새로운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는 부부의 도전 정신,

문제가 생겨도 소통하며

차근차근 해결해나가는 지혜,

힘든 상황의 연속에도 서로 힘이 되어주며

불굴의 의지를 발휘하던 모습들에서 감동도 많이 느꼈어요.

 

치열하게 공부하고, 정직하게 노력해서,

김해 건축제 대상, 경남 건축제 은상까지 수상하고,

집 완공 후에도

가치 있는 집을 만들고자 했던 첫 마음을 기억하며,

갤러리를 운영하고, 플리마켓을 열고,

공간대여 플랫폼으로 집대여 서비스를 실행하고,

아침 독서 모임을 기획하고, 콘텐츠 크루 활동까지

이어가는 두 사람을 보며

참 멋지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아마 책 다 읽고 나시면,

긍정에너지와 용기를 얻으실 수 있을 거예요.

저처럼^^

 

중후반부에는

저자가 원하던 가치를 실현한 주택살이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는데,

어린 딸아이와 함께 슬기로운 집콕생활을 하는

장면들이 예쁘게 펼쳐져요.

 

집 안팎으로 나무와 식물을 키우고,

계단실 도서관에서 책을 읽으며 꿈도 키우고,

중정에서 모래놀이를 하고, 미니텃밭을 만들고,

마음 편하게 트램폴린을 뛰며 놀고,

옥상에서 수영, 캠핑, 고기파티도 즐기고,

커다란 창으로 하늘을 듬뿍 담은 집에서

아이의 상상력이 무한히 커질 것을 기대하는 모습에서

주택살이에 대한 관심이 많이 생겨났어요.

 

3대가 따로 또 같이 사는 집에서

가족이 다함께 성장하는 삶도 의미 있게 다가왔고,

창의적인 공간에서 또다시 새로운 꿈을 꾸는

저자의 설렘이 고스란히 전해져서,

인생에서 한번쯤 나만의 집을 지어 살아보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어요.

 

예비건축주에게는 선배의 귀한 조언을 얻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같고,

일반 사람들에게는 내가 살고 있는 집, 공간에 대한 생각을 키우고,

삶의 가치, 꿈을 다시 한 번 되새겨보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 같아요.

 

많은 분들이 꼭 읽어보셨으면 좋겠어요.

추천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7)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4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