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나를 위한 시간
http://blog.yes24.com/pocary012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쿠주니
쿠주니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62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아이럽♡열린문학
나의 리뷰
스크랩
조각 리뷰
문학다방
동네방네
항금가지-듄 시리즈
시공사- 제인 오스틴 전집
조각리뷰
나의 리뷰
100 자평
글귀와 생각
소설에세이
인문학철학심리학
자기계발
취미
외국어
건강
조카와 함께 보아요
미술
역사
열세창고 조각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3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책 사진이 너무 멋지네요~^^ 반갑습.. 
너무 이쁘게 필사하셨네요!^^ 저도 .. 
음식이 정말 먹음직스럽네요. 
이런 일이 가능할 수도 있다는 걸 보.. 
정성스런 리뷰 잘 읽었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17249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비상식 응징 에세이 《상식이 결여된 카페》 | 소설에세이 2022-12-08 07:27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724441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상식이 결여된 카페

보쿠노 마리 저/김수정 역
마인드빌딩 | 2022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p군)

'사람들은 참 이상해. 

집 놔두고 도서실 놔두고 왜 커피숍에서 

책 보고 공부하는 거야? 

당최 이해가 안되네. 자기는 이해돼?'

 

 

 

(이키다)

글쎄~ '집중이 더 잘 되나 보지~

그런데 난 공부가 목적이라면 독서실에 갈 거야.

사람마다 다르겠지 뭐~'

 

 

 

각자 스타일이 다르니 좋다, 별루다로 왈가불가할 수는 없다. 시각 청각 후각 모두 예민한 나로서는 고요한 공간이 좋지만 아는 분 중에 카페로 출퇴근하는 분이 한 둘이 아니라서 저들의 상황이 익숙한데 p군은 민폐 손님으로 보는 것 같다. 

 

 

 

 

 

 

 

첫 문장.. 어느 날은 정말 싫어하던 단골이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 크게 웃음을 터뜨렸다. 나는 이런 구석이 있는 사람이다. 

 

 

 

 

 

이 책의 저자, 마리가 일하는 카페에서는 고객 검수가 필수라 양심껏 행동해야 한다. 어느 카페와는 달리 직원과 손님의 동등한 곳으로 불량 손님에게는 당당하게 출입 금지를 고한다. 뭐지 살벌한데 뭔가 시원한 이 늑힘. 

 

 

 

이 카페의 마스터는 직원 채용 시 일은 못해도 배려심 있는 사람을 우선으로 뽑는다. 그리고 너무 착하면 이 카페에서는 일하기 힘들다는 조건을 내민다. 이 카페의 유일한 규칙은 손님과 싸워도 좋다는 것. 그렇다면 나는 면접에서 탈락될 듯. 난 지극히 평화주의자이니까. 

 

 

 

저자는 카페 탐방과 글쓰기를 좋아했다. 일했던 곳마다 난폭한 고객으로 영혼이 탈곡된 그녀의 다음 직장은 자주 다니던 카페로 결정된다. 이곳의 규칙 덕분에 잃어버린 나를 되찾고, 비상식적인 사람들에게 대응할 힘을 길러내게 된다. 친절한 손님에게는 친절로, 비상식적인 사람에게는 일침을 가하는 곳. 소설이 아니다 리얼이다. 리얼. 

 

 

 

 

신입에서 지금의 5년이 되기까지 사건사고를 처리하며 마리는 점점 단단해진다. 이제는 후배 직원들에게도 손님으로부터 나를 지키는 방법을 전수해 주는 선배가 된 마리 그녀가 알려주는 카페 에피소드는 아주 통쾌했다. 얌전했던 동료는 어느새 나가버린 손님을 향해 100미터까지 쫓아가 응징을 하고 ㅋㅋ 

 

 

 

 

◆우리 가게엔 흔히들 말하는 상식은 없지만 양식은 있다. 좋은 손님에게는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목적으로, 손님들이 편안하게 머물 수 있도록 매너가 부족한 사람들은 쫓아내왔다. 머물고 싶은 공간을 지키기 위해서는 싸움도 필요하다. 그것은 제삼자가 보기에는 유쾌하고 즐거워 보일 수도 있고 전혀 서비스업 같지 않다며 미간을 찌푸릴 수도 있다. /86

 

 

 

 

전공을 직업으로 살리지 못한 나는 이것저것 많은 일을 했다 그중에서 서비스직도 경험했고 진상 고객 덕분에 숱한 날을 피눈물로 지낸 적도 있다. 동료 중에는 그런 고객에게 공중전화로 연락해 복수를 했다고 하지만 극소심이었던 나는 속만 새까맣게 태웠더랬다. 아휴~ 언브렐러 제도가 없던 시절이라 지금보다 더 했던 시절이었다. 그때 이 카페를 알았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 너덜해진 마음이 금세 회복되었을 텐데. 

 

 

 

그 사람의 진짜 모습을 알려면 종업원들에게 대하는 태도를 보면 된다는 말이 있다. 아직까지도 서비스직을 하대하는 사람들이 있다. 직원과 손님이 동등인 관계인 상식이 결여된 카페에서 이런 손님은 혼쭐 대상임이 틀림없다. 이 공평함에 구원받은 저자는 말한다. 우리 모두 존중받아 마땅한 존재라고. 

 

 

 

 

손님은 절대 눈치 채선 안 될 그들의 별명들, 진상과 호의적인 손님을 대하는 태도가 확실한 인간적인 직원들, 누군가의 인생과 사랑을 멀리서 관찰하는 재미가 있는 카페 일 등등 평범하지 않는 이 카페에 이야기에 흠뻑 빠져들었다. 우리는 당신의 하인이 아닐뿐더러 타인일 뿐이라는 말에 물개 손뼉을 쳤다. 카페 직원들의 심장에는 호랑이를 키우고 있으니 조심할 것. 저자가 일한 그 카페 격하게 가고 싶다. 그런데 문제가 있네. 난 일본어를 못한다. 혹시 우리나라에 이런 카페가 있으면 제보바란다. 

 

 

 

 


 


 

 

*출판사 지원도서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