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모래요정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poohsjw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모래요정
모래요정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2,41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549
2020-02-06 개설

전체보기
난생처음 토론수업 | 기본 카테고리 2021-03-08 10:26
http://blog.yes24.com/document/1397500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난생처음 토론수업

이주승 저
SISO | 2021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토론을 딱히 좋아하진 않는다. 그렇지만, 토론을 안 하고 지낼 수는 없으니 무언가 하나라도 배우기 위해 책을 펼쳤다. 토론을 제대로 하기 위해서는 안건, 현상에 대한 분석이 선행(28)되어야 하나, 내가 지금까지 겪은 토론은 상대 진영에 대한 반대를 이야기가 많았던 것 같다. 

토론과 토의의 차이에 대한 구절에서 잘못 생각했던 것을 정정할 수 있었다. 토의는 각자의 의견을 내놓고 협의해 의견의 일치나 결정을 하는 활동이나 토론은 의견에 대한 정당함을 논하되, 의견의 일치나 결정은 하지 않는 활동인 것이다(24).

 

토론 주제 분석법으로 3W를 이야기한다. 왜 해야 할까?, 상대를 설득하기 위해 무엇을 증명해야 할까?, 어떤 이해 관계자가 존재할까?(186) 그리고 NPB 분석을 통해 필요성, 실현 가능성, 편익에 대한 분석을 실시한다.

PEEL 구조를 통해 명확하게 이야기를 해야 한다. 요점-설명-증거-연결고리/재강조의 고리인 것이다. 한 마디로 무엇인지, 그래서 내가 하고 싶은 말에 대한 이유와 증거를 이야기하고, 가장 중요한 그래서 뭐 어쨌는데에 대해 답해야 하는 것이다(103). SPEC 반론에서는 요약-주장-설명-결론으로 이루어짐을 잊지 말아야 한다(118). 사실 알면서도 실천하기 어려운 부분이다. 끊임없이 연습하는 것이 필요하다.

 

주의해야 할 점은 지식을 많을수록 전공 용어, 업계 용어 등을 일반 청중에게 그대로 사용해선 안 된다는 것이다. 한 예로 채식주의자의 종류에도 식물성 식품만 섭취하는 비건 채식주의자와 육고기만 먹지 않는 페스코 채식주의자로 나눌 수 있다고 한다(109). 내가 생각하는 것과 상대가 생각하는 것을 동일하게 상상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중요한 것이다.

 

토론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주장의 일관성, 이유의 논리, 증거를 의미하는 로고스, 그리고 상대의 심리를 파악하고 감정에 호소해 설득하는 파토스, 인성, 품성을 뜻하는 에토스를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55). 아리스토텔레스도 말하는 사람의 인품, 에토스가 중요하다고 하였으니 그냥 싫은 사람이 되지 않도록 노력해야겠고, 누구를 만나더라도 포용할 수 있는 내가 되어야겠다.

 

청소년부터 직장인까지 쉽게 배우는 토론의 모든 것이라는 부제가 과연 가능할까란 생각이 들었는데, 충분히 이 책 한 권으로 토론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와 지식을 배울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중요한 건 자신의 것으로 익히는 것이니 끊임없이 노력해야 할 것이다. 끝으로 나의 문제를 우리의 문제로 설득할 수 있는 역량을 기르는 것과 세상을 바라보는 안목을 넓혀가야겠다.

 

p.s 네이버 카페 컬처블룸의 추천으로 출판사로부터 서적을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서평을 작성하였음을 알려드립니다.

 

p.s 아래는 책 정리 겸 도움이 될 내용을 작성한 부분이라 서평과는 무관하다. 발표 방법에 대해 의문을 가지는 분은 한 번 기억해두면 좋을 듯 하다.

 

[발표에 대한 정리]

- 발표 준비법

1. 착상(무엇을) : 청중이 누구인지, 어떤 내용에 관심 있을 지 생각

2. 배열(어떤 순서로) : 테마별 혹은 시간순, 문제와 해결 방안 순 등으로 고민

3. 표현(어떻게) : 자신의 메시지를 명확하게 전달

4. 암기(무엇을 이용해서) : 키워드 중심

5. 전달(발표할 것인가) : 목소리, 자세, 제스처 등

 

-발표 공포증 극복

1. 청중의 반응을 과대 해석하지 않기

2. 발표 공포증이 생긴 과거 사건을 찾아서 원인을 파악하기

3. 발표 전, 수시로 발표하는 모습을 상상해보기

4. 첫 1분에 집중할 것

5. 모든 내용을 암기하려고 하지 말 것

6. 발표를 가능한 많이 해보기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