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송이송이글꽃송이
http://blog.yes24.com/ppopposong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글꽃의서재
http://blog.naver.com/bosong0317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4,32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소식
겉핥기
독서습관
먹어보자
나의 리뷰
기대평
겉핥기
톺아보기
독서습관
영화
비공개
태그
17일 롤라라퐁 여성문학 퍼트리샤신드롬 크리스티앙보벵 레오나르드믈리디노프 물리학자이야기 숙면건강 우리가원했던것들 에밀리기핀
2021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요즘 '거절'하는 법을.. 
'적극적인'이 아니라 .. 
와아~ 그야말로 넘 감.. 
와아...!!! 어마어마.. 
여기 손 번쩍이요! 책.. 
새로운 글
오늘 58 | 전체 158473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베이비 팜, 여성의 신체와 아이가 거래되는 곳 | 톺아보기 2021-03-09 19:23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398208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베이비 팜

조앤 라모스 저/김희용 역
창비 | 2020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베이비 팜, 여성의 신체와 아이가 거래되는 곳

 

 


 

 

 

아름답다. 때로는 세상이 아름다울 수도 있다.
하루를 망쳐버렸다. 이렇게 아름다운 날을 말이다. 마음이 몹시 뒤숭숭하다.


골든 오크스는 여성을 대리모로 이용하는 곳이었다. 호스트로 선택되면, 쉬면서 몸속의 아기를 건강하게 지키는 것 말고는 아무 하는 일 없이 시골 한복판의 호화 저택에서 지내게 된다. 골든 오크스의 의뢰인들은 전세계에서 가장 부유하고 중요한 사람들이며 호스트들은 그들의 아기를 임신한 대가로 많은 돈을 받는다고 했다. 안정적인 일자리를 찾지 못한 이들에게 어쩌면 이게 새로운 시작일지도 몰랐다. 제인 역시 그렇게 생각했다. 그녀에게는 먹여 살려야 할 생후 6개월 된 아말리아가 있었지만 유모 자리에서 해고되었고 가진 돈은 거의 떨어져가는 참이었다. 그녀는 호스트 선정에 응했고 '세상을 변화시키는 사람들을 돕는 일'에 합류한다. 이 모든 건 아말리아에게 줄 수 있는 일, 겪지 않게 해줄 일들을 위해서라는 소명의식을 가진 채였다.


골든 오크스는 말하자면, 제인의 일터였고 임신은 제인의 일이었으며, 합숙소에서 함께 지내는 호스트들은 직장 동료였다. 완전한 악인도 선인도 없고 영원한 친구도 적도 없는 그곳에서 그들은 각자 그리고 공통적으로 대리모로 활동함으로써 대가를 받는다. 무사히 출산을 마치고 나면 보너스도 받을 수 있었다. 돈이 아니라 자유를 원했던, 무언가 참되고 가치 있는 일을 할 수 있는 자유를 맛보고 싶었던 명문대 출신 여학생도, 속물인 아버지의 도움 없이 대학원에 진학해 사진을 공부하고 싶었던 여자도,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며 건너온 이민자들도... 모두 그'임신'이라는 수익성 좋은 비즈니스에서 규칙을 잘 따르기로 약속했지만 어딜 가나 제멋대로 튀어나온 못은 있게 마련이요, 미꾸라지 한 마리가 물을 흐리지 않던가!


한편, 댐에 작은 구멍이 생긴 줄은 꿈에도 모른 채 골든 오크스 총괄 책임을 맡고 있는 메이는 '맥도날드 프로젝트'를 통해 중국의 거부 덩 여사의 투자를 끌어내 골든 오크스의 대리모 사업을 확장하고자 한다. 모든 게 자신의 계획대로 통제되고 있다고 여겼지만 그녀에게는 매일 해결해야 할 문제가 있었다. 가장 큰 문제를 일으킨 호스트는 가장 안정적이라고 여겼던 제인!

 

 

누군가에게 삶의 의미를 안겨준다는 건 믿기 어려울 만큼 굉장한 일이야.
여기는 공장이고 당신은 상품이에요.
그건 대리출산이잖아! 그런 식의 대리출산은 상품화고, 인간 생명의 가치를 떨어뜨리는 일이야! 신성한 모든 게 외부에 위탁되어 일괄적으로 거래되고, 결국 최고가 입찰자에게 팔려 나가는 거라고!

 

 

많은 스포츠 스타나 연예계 스타들이 대리모를 통해 아이를 낳았다는 소식이 있어 왔기에 대리모는 그다지 낯설지 않은 소식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것이 문제가 되는 이유는 '윤리성' 그리고 '산업화'다. 사실 아아를 갖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대리모란 얼마나 구원을 안겨주는 존재일까 싶다. 나도 어렵게 아이를 낳은 한 사람으로서 대리모 문제를 심각하게 고민했던 적이 있기에 조옌 라모스의 "베이비 팜"은 무척 호기심이 동하는 소설이었다.


누구에게나 욕망이 있고 신념이 있다. 이것이 우리가 살아가는 일상 속 어떤 환경과 맞부딪혔을 때 생겨나는 문제들을 "베이비 팜"은 대리모 산업이라는 주제로 풀어낸다. 여러 호스트 중 이상주의자 레이건과 이민자이자 싱글맘인 제인, 골든 오크스의 책임자 메이, 호스트와 책임자를 이어주는 스카우터 아테까지 네 여자를 중심으로 그들 각자의 필요가 어떤 신념을 자아내고 어떤 욕망으로 표출되어 맞물리는지를 보여주는 여성서사 소설 "베이비 팜". 사회비판적 성향에 약간 치우친 듯 보이지만 이런 사업을 구상하는 이가 내 주변에도 있을 거라고 생각하면! 비밀 대리모 시설을 둘러싸고 펼쳐지는 임신, 출산 육아 스릴러라는 카피에서 '스릴러'는 빼도 무방한 책, 조옌 라모스의 "베이비 팜"이다.

 


출판사 지원도서의 간략소개입니다.
#베이비팜 #조앤리모스 #창비 #대리모 #임신 #출산 #육아 #거래 #여성이민자 #스릴러 #대리모산업 #비밀대리모 #임신출산육아스릴러 #코디네이터 #아메리칸드림 #인종 #계급 #이민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