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praha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praha809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praha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2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15살자연주의자의일기 #레온이미지작가님 #찰리_9세 #추리소설_좋아하는_어린이 #찰리 #도도 #찰리_9세#추리소설_좋아하는_어린이 흡혈귀패밀리 저학년추천 #허니에듀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13 | 전체 9121
2007-01-19 개설

기본 카테고리
15살 자연주의자의 일기 | 기본 카테고리 2021-04-09 22:27
http://blog.yes24.com/document/1416175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15살 자연주의자의 일기

다라 매커널티 지음 / 김인경 옮김 / 뜨인돌

 

 


지구에 무해한 존재가 되고 싶은 한 소년의 기록!
15살 자폐 스펙트럼 소년의 투명하고 무해한 자연예찬!
그저 자연에서 뛰어다니는 한 소년의 뒷모습을 담은
흑백사진이 눈과 마음을 사로 잡는다.
돌과 흙과 나무 새들이 있는 자연..
15살 다라는 무슨 이야기가 하고 싶었던 것일까..

 




이책의 저자는 다라 매커널티이다
아일랜드의 환경운동가이자 자연주의자이다
자폐스펙트럼 때문에 매우 과민하고 특별한 뇌를 지니고 있다.
평범하지 않다는 이유로 많은 괴롭힘을 당했고
스스로 마음의 문을 걸어 잠갔다
그러나 새와 이끼, 곤충과 꽃들, 그리고 가족덕분에 안정감을 얻고 결국 세상을 향해 마음을 열 수 있었다.
이책은 자신에게 잔인하고 무자비한 세상에서 도망치지 않고 자연을 통해 배운 것들로 오히려 세상을 다독이고 사랑하기로 한 작가의 치열한 삶의 기록이다.
이책이 전하는 메세지는 그 어떤 환경생태 책보다 강력하고 여운이 오래 남는다. 작가는 아일랜드 다운 카운티 몬 산맥 기슭에서 가족과 함께 살고 있다.






이책은 자폐스펙트럼을 가지고 있는 15살 아일랜드의 환경운동가이자 자연주의자인 다라가 쓴 일년동안의 일기이다.
봄부터 여름 가을 겨울을 겪으며 일년동안 쓴 일기이다.
다라는 가족과 함께 자연속에서 치유를 했다
공작나비를 만나고 칼새를 만나고 유럽갈고리나비를 만난다.
민들레가 활짝 피고 황새냉이꽃도 흐드러지게 핀 봄을 만난다.

 



 

다라가 그 자연속에서 많은 새들을 만나고
활짝 핀 꽃들을 만나는 일기를 보면서
나도 나의 주변을 둘러보게 된다.
산책길에 만났던 노란 개나리도, 보라색 제비꽃도
그리고 붉게 피었던 꽃잔디도 생각난다.
아일랜드에 살고 있는 다라이므로 우리의 도시 자연과는 느낌이 다르겠지만 이 책을 읽는 동안에는 나도 아일랜드에 있는듯 했다.

 


 


다라는 도토리를 맺는 참나무처럼 커다란 나무로 자랄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아이라는 뜻이다.
자폐 스펙트럼으로 매우 과민하고 특별한 뇌를 지니고 있어, 많은 괴롭힘을 당했고, 스스로 마음의 문을 닫게 되었던 다라는 자연을 통해 꽃과 나무 곤충들을 통해서 그 닫혔던 마음을 다시금 열게 된것이다.
이처럼 자연은 위대하고 아름다운 것이다.



읽다보니 다나의 주변 자연환경도 많이 부러웠고
우리의 자연 우리의 지구도 지키고 물려주러야 한다는
생각이 더욱 들었다.
다라가 만났던 산비둘기도 궁금했고
다나가 만났던 그 뜨거운 여름날도 궁금했다.
풀밭종다리와 검은딱새는 어떤 모습일까..
잿빛개구리매, 노랑할미새는 또 어떤 울음소리를 낼까..

다라는 이야기한다
“발을 내디딜 때마다 리듬감이 생기면서 곧 뮤지컬이 시작될 듯한 기분에 사로잡혔다. ..... 울새와 대륙검은지빠귀는 현악기이다. 진박새와 푸른박새들은 관악기이고 까마귀들은 금관악기이다.”
너무 멋진 표현이다..
15살 소년이 이리 멋진 표현으로 자연을 이야기하고 자연을 예찬하다니...

 




다라가 이야기하는 가을의 흙냄새는 색달라서 마음을 빼앗아 간다고 한다..
복잡한 화합물이 분출되면서 감각을 휘젓는다.....
인생을 살아가면서 힘든일이 생기고
머릿속이 복잡해질때면 나 또한 자연을 찾게 되는듯 하다.
바람을 맞으면서 그저 걷고 걸으면서
나무를 만나고 꽃을 만나고 나비를 만나면
나도 모르게 힐링이 되고 마음도 치유받는 느낌이 든다.
15살인 다라는 그 마음을 어떻게 벌써 알게 된것인지..
자연이 우리에게 주는 것들은 정말로 위대한 것들이다..
우리는 이 자연을 지켜야 할것이고 또 지켜야할 것이다.
또한 다라의 원천이자 뿌리이자 맥박이자 추진력이라 이야기하는 자연.. 다라의 하늘.. 다라의 창과 방패라는 그것..
우리모두 지켜주어야 할 것이며
우리또한 함께 누려야 할 것이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솔직하게 주관적내용을 바탕으로 작성하였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흡혈귀패밀리 | 기본 카테고리 2017-07-29 08:05
http://blog.yes24.com/document/977548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제목부터 매력적인 흡혈귀 패밀리입니다
그 내용도 기발하지만 그 속에서 가족의 소중함을 알 수 있지요

기별후가족은 흡혈귀가족입니다

그런데 기별후가족은 사람이 되기위해 무지개묘약을 만들어야 합니다
그 재료 중 사람의 마늘눈물이 필요했습니다
그러던중 오산산이라는 아이를 만나 그 엄마를 찾아주는 대신 눈물 세방울을 떨어뜨려주기로 했습니다
오산산의 아빠가 술주정뱅이에 무뚝뚝한 성격에 잠만 자고 냄새가 지독한 냄새를 풍기는 방귀를 많이 뀌는 아빠였습니다
오산산 아빠를 고치는 방법을 별후의 아빠는 흡혈귀 홈페이지에 질문을 올려 답을 얻었습니다
그래서 그 답으로 오산산 아빠를 고치고 집나갔던 오산산 엄마는 다시 돌아오게되고 그 기쁨으로 오산산이 눈물을 흘려 결국 기별후 가족은 마늘눈물을 얻게되고 사람이 되었습니다

가족의 소중함도 느낄 수 있으며 끝까지 사람을 되기위해 노력하는 기별후 가족의 끈기도 볼 수 있는 재미있고 기발한 책입니다 올 여름방학 아이들의 친구로 추천합니다




goodsImage

흡혈귀 패밀리

<권타오> 글/<신유미> 그림
미래아이(미래M&B)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