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잠수중
http://blog.yes24.com/pssmm
리스트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잠수중
잠수중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1,28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Wish List
스크랩(
스크랩
그냥그냥
나의 리뷰
만화책
음악
영화
기타
악보
태그
과학도서상 생각날때종이접기다면체페이퍼오너먼트 no1.boydetective tonyross MagicTreeHouse 마법의시간여행원서 프린세스인블랙 PrincessinBlack 얼리챕터북 빵을끊어라
2021년 1월 75 post
2020년 12월 1 post
2020년 11월 52 post
2020년 10월 1 post
2020년 8월 51 post
2020년 7월 3 post
2020년 6월 2 post
2020년 5월 2 post
2020년 4월 5 post
2020년 3월 42 post
2020년 2월 2 post
2020년 1월 1 post
2019년 12월 74 post
2019년 11월 54 post
2019년 10월 4 post
2019년 9월 1 post
2019년 8월 40 post
2019년 7월 1 post
2019년 6월 6 post
2019년 5월 44 post
2019년 4월 1 post
2019년 2월 47 post
2018년 11월 45 post
2018년 10월 4 post
2018년 9월 9 post
2018년 8월 44 post
2018년 7월 13 post
2018년 6월 13 post
2018년 5월 56 post
2018년 4월 12 post
2018년 3월 8 post
2018년 2월 27 post
2018년 1월 71 post
2017년 12월 5 post
2017년 11월 2 post
2017년 10월 52 post
2017년 9월 24 post
2017년 8월 26 post
2017년 7월 73 post
2017년 6월 23 post
2017년 5월 119 post
2017년 4월 12 post
2017년 3월 58 post
2017년 2월 70 post
2017년 1월 12 post
2016년 12월 23 post
2016년 11월 48 post
2016년 10월 25 post
2016년 9월 26 post
2016년 8월 177 post
2016년 7월 289 post
2016년 6월 25 post
2016년 5월 43 post
2016년 4월 74 post
2016년 3월 90 post
2016년 2월 56 post
2016년 1월 44 post
2015년 12월 77 post
2015년 11월 54 post
2015년 10월 68 post
2015년 9월 47 post
2015년 8월 14 post
2015년 7월 12 post
2015년 6월 11 post
2015년 5월 1 post
2015년 4월 5 post
2015년 3월 3 post
2015년 2월 1 post
2014년 10월 1 post
2014년 7월 2 post
2014년 3월 1 post
2014년 2월 1 post
2014년 1월 1 post
2013년 12월 2 post
2013년 11월 2 post
2013년 10월 2 post
2013년 9월 6 post
2013년 8월 2 post
2013년 7월 4 post
2013년 6월 3 post
2013년 5월 9 post
2013년 4월 4 post
2013년 3월 7 post
2012년 10월 1 post
2012년 8월 1 post
2012년 7월 1 post
2011년 3월 2 post
2009년 6월 1 post
달력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안녕하세요. 귀한 리..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오래되었지만, 익숙한.. 
필사해주신 부분을 읽.. 
새로운 글
오늘 47 | 전체 161746
2003-12-01 개설

전체보기
가을(송찬호 시인) | 그냥그냥 2018-09-27 22:24
http://blog.yes24.com/document/1071127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가을 이벤트 참여

가을(송찬호 시인)

딱! 콩꼬투리에서 튀어나간 콩알이 가슴을 스치자, 깜짝놀란 장끼가
건너편 숲으로 날아가 껑,껑 우는 서로운 가을이었다

 

딱! 콩꼬투리에서 튀어나간 콩알이 엉덩이를 때리자, 초경이 비친 계집애처럼
화들짝 놀란 노루가 찔끔 피 한방울 흘리며 맞은편 골짜리고 정신없이 달아나는 가을이었다

 

멧돼지 무리는 어제 그제 달밤에 뒹굴던 삼밭이 생각나, 외딴 콩밭쯤은
거들떠 보지도 않고 지나치는 산비알 가을이었다

 

내년이면 이 콩밭도 묵정밭이 된다 하였다 허리 구부정한 콩밭 주인은
이제 산등성이 동그란 백도라지 무덤이 더 좋다 하였다 그리고 올 소출이
황두 두말 가웃은 된다고 빙그레 웃었다

 

그나저나 아직 볕이 좋아 여직 도리깨를 맞지 않은 꼬투리들이 따닥 따닥
제 깍지를 열어 콩알 몇 낱을 있는 힘껏 멀리 쏘아 보내는 가을이었다

 

콩새야, 니 여태 거기서 머하고 있고 콩알 주워가지 않고, 다래넝쿨
위에 앉아 있던 콩새는 자신을 들킨 것이 부끄러워 꼭 콩새만한 가슴만 두근거리는 가을이었다.

 

 

 

 

 

다른 가을 시처럼 쓸쓸함을 이야기 하지 않아서 색다르네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        
진행중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