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Cura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qrat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Cura
qrat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28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음반
스크랩
알라딘 이벤트 리뷰
나의 리뷰
수신/심리
경제경영
인문/사회/역사
예술/문학/여행
음반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치심마음다스리기
202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경영
최근 댓글
micro적인 미국역사 .. 
정말 예스24에서 리뷰.. 
저는 두번째 읽어요 .. 
정말 좋은 리뷰 입니.. 
안녕하세요. 책 지식 .. 
새로운 글
오늘 4 | 전체 244156
2009-04-03 개설

전체보기
강소기업의 전략 | 경제경영 2009-07-31 14:48
http://blog.yes24.com/document/151309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히든 챔피언

헤르만 지몬 저/이미옥 역/유필화 감수
흐름출판 | 2008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시장에는 경영서적이 많고도 많다. 그러나 그 많은 경영서적들이 실제현장에선 그다지 도움이 되지 않는 경우가 허다하다. 그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가장 큰 것은 그 책들이 다루는 대상이 예외적인 업체들이라는 것이다.

도요타라든가 마이크로소프트, 구글과 같은 성공사례들은 성공을 목표로 하는 경영서적의 대상이 되지만 바로 그들이 성공했기 때문에 예외가 된다. 성공은 실패만큼 드문 현상이다. 경영학이 과학이 되기 힘든 이유는 반복성의 결여때문이다. 그리고 성공사례의 문제는 반복성이 결여되었다는 것이다. 교훈은 얻을 수 있지만 사례를 반복하기는 지난하다. 그리고 더 큰 문제는 그들이 대기업이라는 것이다. 경제의 대다수는 대기업이 아니라 중소기업으로 이루어졋다는 것을 생각하면 그들의 성공은 더더욱 예외일 수 밖에 없다.

내용

이책이 대상으로 하는 기업들은 우리가 흔히 중소기업이라 부르는 업체들이다. 물론 이책이 대상으로 하는 중소기업은 세계시장을 지배하는 강자라는 점에서 예외일 수 있다. 대기업도 아닌 중소기업으로서 세계시장을 지배하는 업체가 얼마나 되는가?

더군다나 이책에 등장하는 업체들은 독일과 오스트리아, 스위스와 같은 독일어권 업체라는 점에서 더더욱 예외적이다. 이들 지역은 한국과 일본 그리고 미국과 같이 대기업의 경제지배가 확고한 지역과 달리 전통적으로 지방경제가 강하고 중소기업이 강한 나라들이다.

그러나 저자는 다른 경제권의 강소기업들과 독일어권 강소기업들, 저자의 용어로는 히든 챔피언들은 거의 비슷하다고 말한다. 이책의 대상이 독일어권에 집중된 것은 저자가 독일사람이란 점도 있지만 중소기업이 강세인 독일어권의 특징이 반영된 것이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히든 챔피언이 다른 나라에도 있지만 특히나 독일어권에 많다는 것이다. 그리고 국적을 떠나 그들은 비슷하다는 것이다.

저자가 지적하는 히든 챔피언들의 특징은 그리 낯선 것은 아니다. 작기 때문에 작은 시장에 집중할 수 밖에 없고 소비자를 대상으로 하는 업체가 드물기 때문에 홍보나 광고에 의존하지 않으며 기술과 질에 집중한다. 그리고 대체로 질에 의한 프리미엄 전략에 기반하기 때문에 이윤율이 높다. 경쟁지향보다는 내부에 더 관심이 많다. 고객과 친밀하다. 시장과 고객에 더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시스템화된 체계보다는 분권화된 조직형태를 더 선호한다. 기술과 질에 승부를 걸기 때문에 R&D 비중이 높다.

그러나 이들은 상식과 다른 점들도 많다. 보통 클러스터에 강한 기업들이 많을 것같지만 이들은 주로 인구가 작은 별 볼일 없는 지방도시에 많다. 그리고 가족기업이 많으며 100년이 넘은 기업들도 흔하다. 그리고 성장지향적인 경우가 많으며 그렇기 때문에 일찍부터 세계화에 앞장섰다. 그러나 대부분 지사형태로 직접 진출을 선호하며 합작형태는 되도록 피한다. 이들은 자사의 기업문화가 강점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들은 그 문화를 체화하고 있는 우수한 직원들이 그들의 진정한 강점이라 생각한다. 그리고 이들의 진정한 강점은 기업문화의 근원이 되는 경영자들이다.


평가

이상이 대충 이책의 요점들이다. 이책은 일목요연하게 읽히지는 않는다. 그럴 수 밖에 없는 것이 이책의 목차를 보면 알겠지만 이책의 구성은 경영전략 교과서의 목차를 따라 히든 챔피언들의 전략은 어떻게 다른가를 실제 데이터를 근거로 보여주는 것에 목적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이책이 대상으로 하는 독자는 이미 경영정략에 대한 교과서적 지식은 충분히 알고 있는 실무자들이다.

실무자들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그런지 이책의 문체와 구성은 그리 친절하지 않다. 이책의 목적은 적게는 한세대 길게는 2-300년을 이어온 강소기업들이 어떻게 현장에서 뛰고 있는가를 보여주는 것이며 경영대학원에서 가르치는 이론들을 그 현실에 근거해 검증해보고 실제 현장에서 유효한 전략은 무엇인가를 보여주기 위한 것이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책은 현장감으로 가득하다. 그리고 실무적이다.

그러나 이책이 읽기 쉽다거나 재미있다고 말할 수는 없다. 저자는 히든 챔피언 개개의 사례를 자세히 말하기 보다는 히든 챔피언 전체라는 모집단의 특성을 보여주려 노력하기 때문에 통계적 접근을 서술의 중심으로 하고 있다. 이야기를 하기보다는 통계책을 쓰는 입장으로 접근한다는 말이다. 독자입장에선 읽는 재미는 덜할 수 박에 없다. 더군다나 딱딱한 문체로 된 600페이지가 넘는 분량을 읽어나가는 것은 고역이다. 그러나 이책은 그런 어려움을 감수하고 읽을 가치가 충분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